'Büttner Bräu Zoigl'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07 Büttner Bräu Zoigl (뷔트너 브로이 초이클) - 5.2%
728x90

 

 

뷔트너 브로이(Büttner Bräu)는 독일 바이에른주 북부

밤베르크(Bamberg)에서 남서쪽으로 12km 정도 거리에 있는

Untergreuth 라는 작은 마을에 소재한 양조장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맥주는 초이클(Zoigl)로서 프랑켄(Franken)지역의

츠비켈(Zwickel:켈러비어)에서 파생된 하나의 맥주 종류죠.

 

일반적인 켈러비어/츠비켈(Zwickel)보다 좀 더 짙은 색상에

독일 아로마 홉의 특성은 살짝 누그러진게 Zoigl 이라 합니다.

 

 

Zoigl(초이클)은 독일 프랑켄지역의 지방어입니다. 맥주 이미지 중앙에 보이는

우리가 흔히 유태인의 상징으로 알고있는 다윗의 별 모양은

모양만 흡사할 뿐 Zoigl 과 유대인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중세-르네상스시대 프랑켄지역의 맥주 양조가들의 징표로서

자가양조한 맥주가 충분히 익어 마실 때가 되었다고 판단되면

양조가는 별 모양의 Zoigl 을 정문에 걸어 사람들을 초대했습니다.

 

삼각형 두 개가 겹쳐져서 별 모양을 이루는 Zoigl 에서

한 삼각형의 꼭지점들이 상징하는 바는 맥주의 기본 재료들인

홉(Hop), 맥아(Malt), 물(water)를 의미한다고 하며,

 

다른 삼각형은 맥주 양조에 있어 필요한 자연적인 것들

불(Fire), 물(Water), 공기(Air)를 지칭한다고 합니다.

 

지난 6월 시음했던 프랑켄 출신의 '바트 빈트샤이머' 맥주에서도

Zoigl 의 형체가 발견되었던, 독일에서는 간혹 눈에 띄더군요.

옛 독일 맥주 양조가들의 상징이 Zoigl 인 것으로 보입니다.

 

 

탁하면서 색상은 구리색에서 호박(Amber)으로 넘어가는 단계,

거품의 생성력은 준수하며 유지력은 꽤나 좋은 편이었습니다.

 

견과(Nut)와 같은 고소함. 카라멜스런 단 맥아 향은 약간 드러남.

맥아적인 단 내는 지배적이지 않은 상황에 독일 홉(Hop)들의

허브/꽃/약초/풀잎 등등의 아로마 또한 잠잠한 상태.

그냥 홉(Hop)이 어렴풋이 존재한다고만 알 수 있는 향.

 

효모적인 향(Yeasty)도 딱히 강한편은 아니지만

은근한 광물이 다량 함유된 약숫물스러운 향이 남.

효모적인 에스테르(Ester) 같은 과일 향은 나지 않았음.

 

탄산감은 약하며 청량감과는 무관한 맥주.

색깔도 더 짙어졌기에 맥아적인 성향(Malty)이 질감에서

더욱 빛을 발할거라는 예상과는 달리 오히려 더 연함.

 

무게감은 낮고 편하게 마시기 제대로 좋은 맥주였음.

평범한 둔켈(Dunkel)맥주 정도의 질감과 무게감임.

 

맥아적인 단 맛은 초반에 아주 잠깐 등장할 뿐이며

후반부로 갈 수록 급격히 맛이 희미해지는게 느껴짐.

견과류나 곡물스러운 풍미는 잔잔하게 길게 지속됨.

 

향에 비해서는 홉(Hop)의 특징이 살아있었던 느낌으로

연한 맥아의 바탕에서 독일 홉인 할러타우(Hallertau)스러운

허브나 꽃과 같은 아로마가 맥주 온도가 낮아질 수록 뚜렷해짐.

맛에서도 효모(Yeast)적인 특징은 그다지 강하지 않았음.

 

초이클(Zoigl) 켈러비어라는 스타일에 개의치 않고

단순히 맛으로만 보았을 때는 나쁘지 않았던 맥주로 

 

개인적인 소감은 메르첸(Märzen)을 마시는 기분이었고,

필스너가 아닌 편안하고 순한 독일식 라거맥주라고 보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