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번에 시음하는 '뀌베 데 트롤(Cuvée des Trolls)' 은

벨기에 두뷔송(Dubuisson)에서 양조한 블론드 에일입니다.

 

유럽의 요정 트롤(Trolls)의 뀌베, 혼합주 혹은 샴페인이란 의미로

두뷔송 산하에 있는 Brasse-Temps 라는 2000년 설립되어진

마이크로 브루어리(Micro-Brewery)에서 생산된 제품입니다.

 

 두뷔송 양조장의 중심 브랜드는 이미 블로그에 소개된 바 있는

부쉬(Bush)라는 높은 알콜 도수로 유명한 맥주들인 반면, 

Cuvée des Trolls는 왠지 적자가 아닌 서자출신처럼 느껴지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두뷔송(Dubuisson) 양조장의 맥주들 -

Dubuisson Bush Amber (두뷔송 부시 엠버) - 12.0% - 2010.11.04

Dubisson Bush De Nuits (뒤비송 부시 드 뉘) - 13.0% - 2011.01.14

 

 

벨기에식 블론드 에일(Blonde Ale)은 벨기에 맥주들 가운데서

벨지안 화이트(Belgian White), 세종(Saison) 등과 더불어

가볍고 약하면서 대중적으로 즐기기 좋은 스타일의 맥주입니다.

 

옆나라 독일에서는 6.5%만 넘으면 이미 복(Bock)의 단계에 오르고

Starkbier(Strongbeer)라는 경고성 문구도 심심찮게 보이나,

반면 벨기에 맥주들은 무난한 편의 에일이 6~7% 정도입니다.

 

높은 도수 때문에 벨기에 에일들에서 알콜 맛이 난다는 견해,

그래서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소맥으로 여겨지는 경우도 있지만..

 

벨기에 블론드 에일의 가장 큰 매력은 효모가 주는

과일스런 에스테르와 맥아적인 달달함이 포인트로서

국내에서는 레페 블론드(Leffe Blonde)가 좋은 예가 되어줍니다.

 

호불호가 갈린다는 의견들이 많지만, 개인적으로 판단하기에는

벨기에 스타일의 에일들 중에서 그나마 호불호가 덜 갈릴만한 것이

블론드 에일로, 플랜더스 레드-브라운- 람빅 등에 비한다면.. 정말 쉽지요.

 

 

탁하기는했지만 밝은 톤인 노란 빛-금 빛을 발하던 맥주였으며,

거품의 생성력이나 유지력은 보통으로 특별한 의견이 없네요.

 

오렌지스러운 달콤함에 레몬처럼 새콤하면서 Spicy 한 향,

옅은 색의 과일 잼이나 응축된 시럽과 같은 달달한 향에

화사하게 마무리되는 거친 향기를 맡지 못한 맥주였습니다.

 

탄산감은 감지는되나 청량함으로 일관된 맥주가 아닌,

나름 부드럽고 질긴 점성이면에는 연하고 순한 느낌도 공존했으며

가벼움과 중간수준의(Light-Medium) 무게감을 갖추었습니다.

 

시럽이나 꿀, 밝은 색 과일 잼 등과 같은 단 맛이 나타나면서

동시에 벨기에 에일 효모의 프루티(Fruity)한 에스테르도 퍼지는데,

 

맥아적인 단 맛과 효모에서 뿜어져나온 에스테르가 결합하면서

 전반적으로 달고 화사하며 Spicy 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홉은 쓴 맛을 남기지는 않았지만.. 허브나 야생화의 맛을 부여했고,

후반부로 갈 수록 오렌지스러운 달달함이 잔존했었습니다.

 

7.0%라는 알콜 도수였지만 알콜적인 술의 맛은 나지 않으며,

개인적으로는 강한 청량감과 묽은 질감, 깨끗한 끝 맛 등을 예상했지만..

맥아적인 단 맛이든 오렌지나 효모스런 단 맛이든 길게 지속되며,

유하고 순한 특징으로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되는 맥주였습니다.

 

지나치게 달거나 조악하게 단 맛은 다행이도 없었으며,

예쁘고 아름답게 포장된 단 맛이 있기에 평소 이런 스타일의 맥주를

좋아하셨던 취향이라면 마음에 들거라 보는 Cuvée des Trolls 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막덕 2014.01.11 0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인상이 진한 맥주는 아닌것 같았습니다. 마시면서 잘 보면 트롤이 홉으로 만든 모자를 쓰고있습니다^^

728x90

 

Birrificio Del Ducato, 이탈리아어로 Brewery Del Ducato 로

이탈리아의 북중부 Roncole Verdi 라는 파르마(Parma)지역의

작은 마을에 위치한 마이크로 브루어리입니다.

 

이탈리아의 유명 오페라 작곡가인 '쥐세페 베르디' 의

고향이기도한 이곳에서 2007년 설립된 Del Ducato 는

 

스스로 이르길 이탈리아의 마이크로 브루어리들 가운데

가장 많은 수상경력을 가지고 있는 양조장이라고 하네요.

 

그들은 현재 미국, 캐나다, 스웨덴, 노르웨이, 스페인

그리도 머나먼 극동의 일본까지 맥주를 수출하고 있으며

연간 약 80%의 성장하는 생산량을 보이고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Del Ducato 에서는 자신들의 맥주를 분류한 독특한 체계가있는데,

Classic, Modern, Special 로 나눈 것이 눈에 띕니다.

 

이것 저것 살펴봐도 클래식-모던-스페셜으로 구분한

그들만의 기준을 기어이 알아내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독특한 것은 클래식과 스페셜에 속하는 맥주들은

목이 길고 하단이 넓은 호리병스러운 병에 담겨있었고

모던에 속하는 맥주들은 일반적인 병에 들어있었습니다.

 

사진을 보시면 오늘의 Blonde 가 어디 소속인지 알 수 있죠.

아무튼 Blonde 는 벨기에식 골든 에일(Blonde Ale)로,

 

벨기에의 대표 홉 생산지 Poperinge 의 홉을 사용하여

기존보다 홉이 눈에 띄도록(Hoppy) 설계한 맥주라 합니다.

 

 

 

맑지않고 탁한 오렌지 빛을 띄던 Del Ducato Blonde 에는

향에서 벨기에 에일 효모의 특징적인 과일의 내음과

홉의 살짝 약초와 같은 향기도 감지되었습니다.

 

탄산감은 적당하게 분포되어 있었으며

무게감과 질감은 약간 가볍고 연한편으로

6.0% 치고는 부담없이 쉽게 마시기 좋은 수준이었죠.

 

맥아의 단 맛은 확실히 적은편이어서 끝에 남는 맛이

깔끔하게 다가옴에따라 홉의 풍미가 도드라지는 듯 했는데,

 

평소에 느끼던 것과는 뭔가 다르고 이색적인 시큼한 맛,

마치 샐러드에 첨가되는 신 맛의 소스와 같았습니다.

 

홉의 쓴 맛은 IPA 수준으로 강한 편은 아니었지만

동종의 벨기에 에일과 비교했을 때 확실히 쓴 맛의

여운이 마실 때, 마시고 난 뒤에도 남아줍니다.

 

부가적으로 살짝 약초와 같은 맛도 접할 수 있었습니다.

 

Del Ducato Blonde 의 라벨을 보고 짐작하기를

벨기에 블론드 에일이라고 하니 상당히 화사하고 예쁜

맥주로 무장되어있을거라 생각했었는데,

 

예상과는 다르게 아름답다기보다는 독특하고

나름의 거친 면도 있었던 Del Ducato Blonde 였습니다.

 

맥주를 전달해주신 승찬씨에게 감사드립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2.12.24 22: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규모양조장들은 맥주 자체도 독창적이지만 라벨 역시 독창적인 것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흔히 보는 대중적인 맥주하고는 이런 면에서 많이 다르더군요.
    뭐, 최근에 하이트가 행한 팝아트라던지 프로야구 구단 컨셉도 있지만요.
    그런데 이런 것들도 대중적인 맥주들이 거의 다 행하고 있긴 하네요....ㄷㄷㄷ
    역시 겉모양의 개성보다는 일단 내용물의 개성이 더 있어야 하는 듯하네요.

728x90


얼마 전, '나이스 쇼페(N'Ice Chouffe)' 를 통해 소개한 적 있는,
벨기에의 에일양조장 d'Achouffe 은 친숙한 흰수염을 기른 
난장이 캐릭터가 인상적인 양조장입니다.

나이스 쇼페는 d'Achouffe 의 겨울용 특별맥주였지만,
오늘 소개할 '라 쇼페(La Chouffe)' 는 양조장을 지탱하는
그들의 대표맥주이자 처음을 함께한 맥주이죠.

- d'Achouffe 양조장의 다른 에일 -
N'Ice Chouffe (나이스 쇼페) - 10.0% - 2010.12.18


'd'Achouffe 홈페이지' 를 클릭하면 나오는 그들의 맥주는
총 6가지지만, 빅 쇼페(Big Chouffe)는 라 쇼페의 대용량버전이라,
사실상 5개의 맥주를 양조장에선 만들고 있습니다.

벨기에식 블론드에일인 '라 쇼페(La Chouffe)' 는
쇼페라는 이름앞에 단순하게 '라(La)' 만이 붙여졌는데,
 이는 프랑스어로 맥주가 여성명사이기 때문에
여성관사인 La 가 그냥 이름이 되었습니다.

사람들사이에서는, 그들의 공식맥주인 '라 쇼페' 에
여성관사가 붙여진 이유로 예상하기를,

흰수염의 작은 난장이가 사실은 여자였기 때문일거라는데,
d'Achouffe 측에서는 그런 추측을 부정했습니다.
난장이는 완전히 남자라고 합니다. 다행이네요..


'라 쇼페(La Chouffe)' 를 마시는건 이번이 여섯번째인데,
언제나 그렇듯 강한 코리엔더(고수)의 향이 인상적인 맥주입니다.

거품을 살려주는 튤립잔에 따랏음에도, 많은 거품을 생성하지 않는것에서
특성화된 진한 거품을 지닌 맥주는 아니며, 8%의 알콜도수지만
알콜향이나 맛, 풍미가 묵직한 맥주는 아니었습니다. (제 기준에서..)

탄산 또한 큰 역할을 하지 못한 풍미에 있어서는 평범한 에일이지만,
맛에 있어서는 개성이 뚜렷한데, 우선 향에서 느껴지는 코리엔더의 향이
맛의 초반에서도 가감없이 전해졌으며, 그 향긋함이 사라진뒤에는
홉-타임(Hop-time)이 서서히 진행되어 고소함과 조금의 쓴맛을 볼 수 있죠.
 
코리엔더의 영향력으로 유명한 맥주는 벨기에 맥주 호가든(Hoegaarden)이 있는데,
평소에 화사함과 꽃같은 향긋함을 즐기는 분들은 '라 쇼페(La Chouffe)' 도 나쁘지 않으나,

'라 쇼페' 는 호가든에 비해 묵직하며, 도수도 약 4% 높고, 산뜻함이 적어서
맛은 괜찮지만 풍미때문에 호가든 취향보단, 듀벨 취향분들께 더 추천하고 싶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1.19 1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난쟁이가 여자라고요?
    수염도 있는데....ㄷㄷㄷ
    재미있는 루머를 가긴 맥주네요....ㄷㄷㄷ

  2. 맥주마시는 스누피 2018.06.08 0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최근 맥주에 빠져 인스타 계정도 새로판 맥주마시는 스누피입니다. 제가 요 라쇼페를 리얼맥알목시절 세번 마셔봤는데 도수가 쎄다보니 정확한 맛이 기억나지않아 인스타에 시음기를 올릴 때, 살찐돼지의 맥주광장님 블로그 내용을 캡처하고 텍스트에 출처표시를 하였습미다... ㅜㅜ 한 분이 댓글로 저작자의 동의를 구해야 하는게 맞는것 같다 하셨고, 저도 그게 맞다고 생각해서... 이렇게 댓글 남기게 되었습니다!!! 문제가 된다면 바로 삭제하겠습니다. 시음기는 이 링크입니다!! https://instagram.com/p/BjtXO6wHTL0/

728x90

판타지세계를 모티브로 라벨을 제작하고있는
영국의 Wychwood Brewery에서 만들어진 맥주
Wychcraft (위치 크래프트)입니다.

Wychcraft 는 같은 브루어리에서 생산 된
맥주들에 비하면 라벨의 상태가 그나마
덜 튀고, 얌전한 편이라고 느껴지는데요,
분홍빛과 은빛이 감도는 라벨이
상당히 여성스럽고 예쁘게 만들었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지난번 리뷰한 Hopgoblin 맥주같은 경우라던지,
앞으로 리뷰하게 될 Wychwood 브루어리 출신의
맥주들을 보시면 알겠지만, 모든 맥주에는 테마가 있고
그 테마에 맞는 주인공들이 라벨속에서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데,
Wychcraft 맥주의 주인공은 흑요술을 사용하는 '마녀(Witch)' 입니다.

- Wychwood Brewery의 다른맥주 -
HobGoblin (홉고블린) - 5.2% - 2010.03.07


세가지 홉과 세가지 맥아를 혼합하여 만든 블론드에일인
Wychcraft의 이름의 뜻은 짐작하셨을 수도 있으실 듯,
마술,마법 이라는 뜻의 Witchcraft 와 철자는 약간 다르지만 발음상으로는 동일합니다.

위에 게시된 라벨은 요즘라벨이 아닌 이전버전의 라벨같아 보이는데,
상하좌우에 온갖 요괴들이 마술을 부릴듯할 포즈를 취하고 있네요.

현재 새롭게 바뀐 라벨에서는
해리포터에서나 볼 수 있었던 빗자루를 타고, 꼬깔모자를 쓰고,
망토를 걸친 마녀가 하늘을 날면서 마법을 부리는
그림이 실려져 있군요~~

언제나 그렇듯 Wychwood 브루어리의 맥주들은
맥주를 구입하러 갈 때마다, 가장 먼저 눈에 띄이는 종목들 중 하나입니다.
정말 호기심에서라도 하나 더 사게 되죠.

그림 속 삽화는 동화책에나 나올 법 한 그림들이기에
아이들이 좋아 할 듯 싶은데.... 엄연히 제품은 맥주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손을 대어서는 안되겠지요 ㅋ


마법의 맥주를 맛 본 소감으로는
과일과 같은 상큼함이 강함과 동시에
복합적인 다른 맛들 또한 감지 할 수 있었습니다.

 블론드에일이라고 해서 그것들이 금색빛을 띄는 것이
아니라는 것은 제 블로그에 자주 방문하신 분들은 아마 아실겁니다.
마법의 맥주 또한 그러한데, 페일에일류처럼 완전 붉은색은 아니지만
금색과 붉은색의 중간단계인 녹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제가 사실 냄새를 잘 못맡아서 향을 캐치하는 능력이 좀 미약한 편인데,
그래도 마법의 맥주의 시고 상큼한 향은 맡을 수 있었으니,
다른 에일맥주들에 비해서 향은 강렬했다고 보고싶네요.

무게감은 당연 라거류에 비한다면 무게감있는 수준이겠지만,
에일맥주들 중에서는 높은 수위의 무게감과 부드러움,
진득함을 가졌다고는 보기 어려웠습니다.
탄산이 적은편이라 목넘김도 수월했고요 ~

끝으로 맛 부분에서 느낀부분을 설명드리자면,
첫 맛에서는 맡은 향과같은 상큼한 과일같은 맛과
신맛이 어울러져서 짜릿함을 선사해주었습니다.

초반의 상큼 & 신맛이 사라지고 난 뒤에는
역시 쓴맛이 찾아 올 차례인데, 마법의 맥주에서는
무슨 마법이 걸렸는지 강한 쓴맛이 봉인된듯
인상적이게 느껴지지 않았다고 보았습니다.

쓰다기보다는 고소하다고 표현 할 수 있는 맛이
찾아왔는데, IVY 크래커를 먹었을 때 느낄 수 있었던
맛과 비슷하다고 저는 느꼈습니다.
그 후에 입안에 남은 여운을 다셔보니
배,사과등과 같은 맛등도 약간 나는 것 같았고요 ;;

장황하게 시음기를 설명드린 것 같은데, 한줄로 요약하면
라벨에서의 핑크빛처럼 상큼하고 신맛이 주된 맥주였다고 정리됩니다.
쓴맛은 없었지만 마법에 걸린 것 처럼 표현 할 수 있는
온갖 과일맛은 다 첨가된 맥주처럼 느껴졌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미예 2010.04.09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nopi 2010.04.09 12: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태그가 이색적이네요

  3. era-n 2010.04.20 0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양조장 맥주 라벨은 무슨 판타지소설 삽화 같더군요.
    맥주를 만들면서 가지는 남다른 철학이 있나 봅니다.
    어찌 보면 오덕후스러운 맥주네요....ㄷㄷㄷ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