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steels'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3.26 Tripel Karmeliet (트리펠 카르멜리엣) - 8.4% (6)
  2. 2010.09.06 Pauwel Kwak (파우웰 크왁) - 8.4% (6)
728x90


2012년 3월 현재, 우리나라에 수출되어 있는 벨기에 트리펠(Tripel)은
네 개 뿐입니다. 플로레페 트리펠과 코르센동크 아그너스, 드 코닉 트리펠
그리고 오늘의 '트리펠 카르멜리엣(Tripel Karmeliet)'이죠.

7대째 가업으로 양조를 하는 벨기에의 Bosteels 양조장 출신입니다.
1679년 벨기에 Carmelite 수도원의 레시피로부터 만든 것으로,
Bosteels에서 1996년에 회생시켜 만들기 시작했다 합니다.

이게 절대적인 권위, 품질이 좋다는 결정적인 증거가 될 순 없지만..
현재 비어 어드보케이트.com 의 트리펠(Tripel)부문 4위이며,
레이트비어.com 에서는 트리펠 부문 현 1위로 평가받네요.

위의 평가는 엉터리가 아닌, 잘 만든 트리펠이란 참고일 뿐,
맛과 느낌은 본인이 느끼는게 중요하니 마셔보고 판단하세요 ~

- Bosteels Brewery 의 다른 맥주들 -
Pauwel Kwak (파우웰 크왁) - 8.4% - 2010.09.06
Deus (데우스) - 11.5% - 2010.12.31



본래 트리펠(Tripel)이라는 용어는 영어 트리플과 같은 의미로,
'세 제곱(triple)' 이라는 이름의 기원은 여러 설이 있습니다.

지난 베스트말레 엑스트라와 같은 수도원 자체소비제품이 싱글,
약 도수 7%대를 아우르며 어두운 색과 맥아적 성향이 일품인 두벨(더블),

색상은 필스너처럼 밝고 달콤하지만 도수는 9% 언저리의 트리펠(트리플)인데,
싱글-더블-트리펠이 알콜 도수 4.5 - 7 - 9 의 순차를 보인다는 견해,

높은 도수의 맥주를 만들기위해선 효모가 분해할 당이 많아야하는데
당을 생성하려면 기본적으로 맥아의 양이 많아야하기때문에,

싱글과 트리펠이, 싱글과 두벨이 3배,2배 정도의 맥아의 절대량
차이를 보인단 점에서 이름이 비롯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하지만, 오늘의 주인공 카르멜리엣(Karmeliet)은 약간은 남다르게
트리펠의 의미를 부여하고 있던데, 바로 귀리, 보리, 밀 이라는
세 가지 재료로 트리펠을 양조했다는데 중점을 맞추고 있더군요.

역시 재료선정의 자율성이 특징인 벨기에 맥주 답군요 ~


짙은 노란색을 띄고있는 트리펠 카르멜리엣(Karmeliet)에선
밀의 향기와 동반한 싸한 향신료와 비슷한 달콤한 향기가 풍겼고,
거품은 아주 풍성하게 일었으며 조밀도나 지속력도 준수했습니다.

탄산의 터짐이 강하지는 않지만 중간중간 느껴졌고,
알코올의 존재감은 특유의 향과 맛에 가리워진 듯 했습니다.

알콜 도수 8.2%라는게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무게감에선 가볍고 밝으며 상쾌함까지 느껴졌지만
입에닿는 질감은 부드럽고 진득함을 만끽할 수 있었습니다.

우선적으로 가장 입에 와닿는 맛은 향신료와 같은 Spicy 함,
(가급적 영어표현은 자제하려 하지만.. 국어로 생각나는게 없어)

홉의 싸함을 말하는 Spicy 가 아니라 정말 향신료에서 풍기는
향긋하면서 달콤함까지 전해지는 맛이 두드러지게 드러났고,

바나나의 달콤함, 레몬의 상큼함과 비교 할 만한 맛,
다량의 맥아에서 찾아오는 진하고 부드러운 풍미,
바나나 & 레몬에 버무려진 향긋함이 아름다운 조화를 이룹니다.

사람의 취향에 따라 단 맛나는 맥주 + 향신료 향이 강한 맥주,
쉽게 말해 호가든과 같은 스타일이 잘 안 맞는 분들은 별로겠지만..
반면 향긋함과 단 맛에 거부감없고 즐기는 분들에게는 안성맞춤일겁니다.

맛과 느낌, 색상등에서 볼 때 여성분들이 좋아할 만한 스타일이겠지만..
저도 지금 한 병 마시고 얼굴이 빨개질 만큼 고도수에 속하는 맥주라는게
여성들에게 다가가기 어려울 수도 있지만, 소주 반병은 마신다면야 이정도는 ~

맥주 자체로서는 개성이 철철 넘치지만, 다만 구할 수 있는 곳이 매우 한정적이며
지극히 소비자 입장에서 만만하게 지불하기 힘든 가격이라는 부분에서
정말 특별한 사람을 위한 특별한 자리의 맥주로 자리매김 할 것 같아 보입니다.

그래도 비용을 감수하고 한 번 정도는 마셔볼 만한 가치가 있는 맥주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dikey 2012.03.26 15: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 트리펠이 하나 더 있습니다. 코르센동크 아그너스.

  2. sanmames 2012.03.26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 코닉 트리펠도 들어오지 않나요??

    뭐 크라켄 같은경우는 베스트말레 비릇해서 몇가지 트리펠 있겠지만서도....

  3. tevin 2012.04.24 17: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디에서 맛 볼 수 있나요?+_+ 베트남에 있을 때는 꽤나 수입이 많이 되어서 이것 저것 많이 먹어보았는데. 한국은 왜이리 인색한지 ㅠ

728x90


파우웰 크왁(Kwak)은 벨기에의 Bosteels 브루어리에서 만들어지는 에일로,
Bosteels 브루어리는 Evarist Bosteels 에 의해
1791년 Buggenhout 라는 도시에 설립되었습니다.

Bosteels 브루어리의 대표맥주인 '크왁' 의 이름은
나폴레옹시대 Pauwel Kwak 이라는
양조가이자 여관의 주인이었던 사람의 성함에서 비롯된 것으로,

흉내내기 어려운 특이한 모양으로,
오히려 맥주보다 더 유명한 크왁의 전용글라스를
개발한 사람으로 이야기되는 이가 Pauwel Kwak 이라는군요 ~


윗 이미지를 보시면 알겠지만 호리병 같기도 하고
과학실험시 사용하는 플라스크와 비슷한 모양을 가진 크왁의 전용잔은,
19세기 초반 가장 대중적인 교통수단이었던 마차를 끄는
마부들을 위해 제작된 것이라 합니다.

손님운송이나 편지를 송달하던 마부들은
그 당시 말과 승객들 내버려둔 채,
자신의 목마름을 해소하기 위해서
여관 혹은 선술집에 입장하는 것이 금지되었다 합니다.

따라서 목을 축이기 위해서는
마부들이 건물로 진입하기보단, 반대로 선술집주인이
맥주를 마부에게 가져다주었는데,
불편한 점은 마부들이 건네받은 맥주를
달리면서 지속적으로 섭취할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선반위에 올려놓아도, 말이 달림에서 비롯하는
덜컹거림때문에 액체는 쏟아질 수 밖에 없었죠..
그래서 여관,선술집 주인들이 발명한 것이
플라스크같은 전용잔과, 걸이대 였습니다.

맥주를 건네받은 마부는 달리는 동안에는
걸이대에 전용잔을 걸어 쏟아지지 않도록 방지할 수 있었고,
달리는 와중에도 목을 축일 수 있게 되었다는 옛 이야기가 있다며
Bosteels 브루어리가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비록 '크왁' 맥주와 전용잔은 1980년대에 출시되기는 했지만...

 상당히 흥미로운 유래가 있는 맥주와 전용잔인데..
그렇다면 그 당시의 마부들은 음주운전이 허용된건지?? 궁금하군요 ~


벨기에의 크왁(Kwak) 에일은 붉은색을 띄고있으며,
살짝 신듯한 과일향을 풍기는 맥주였습니다.

무게감은 그렇게 강하거나 진득하지는 않고,
탄산은 강하지는 않으나, 마시면서 목넘길 때
입안을 따끔하게 해주는 것이 특징이네요 ~

홉의 맛이 많이느껴져서 쓰거나 향긋함이 절정을 이루는
맥주는 아니었고, 대신에 맥아에서 비롯된듯한 단맛과
과일같은 상큼함 약간의 카라멜같음이 느껴졌으며,
끝맛이 오래 지속되어주지는 못했습니다.

8.4% 가 약간은 무색하게 다가오듯이,
자극적임보다는 밸런스가 맞는 맥주였고,
벨기에 맥주 치고는 뚜렷한 특징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맥주보다는 전용잔이 더 유명해지지 않았나.. 생각해보며,
맛이 밸런스가 맞고 조금 순한면도 있어 마부들이
음주운전을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예상해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9.06 22: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유래를 가진 맥주네~ 맥주 색도 참 특이하고ㅋ

  2. 박희연 2012.04.25 0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에서 이 블로그를 참고하게 되네요~:) 다양한 맥주 마실 예정인데 참고할께요!~

    • 살찐돼지 2012.04.26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프랑스라면 벨기에와 가까워서 많은 맥주들이 있지만,
      유명 대기업의 맥주들(크로넨버그,데스페라도)말고도
      프랑스의 소규모 양조장 맥주가운데서도 훌륭한 제품들이 많습니다~

      찾기는 어려울거라 사려되지만, 혹시라도 보게되면 드셔보세요~

  3. trueeunus 2012.11.16 0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에는 다른 고급(?) 벨기에 맥주에 비해 기대감 때문인지
    조금 밋밋한듯 했지만 3병 이상 마시니... 은근한 풍취와
    피니시가 아주 깔끔합니다~~~
    에일맥주가 이렇게 깔끔한건 처음인듯... 강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