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paign for Real Ale'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8.05 영국 최대의 맥주축제 GBBF 2010 <2화> (11)
  2. 2010.08.05 영국 최대의 맥주축제 GBBF 2010 <1화> (5)
728x90


GBBF에는 단순히 입장하여 맥주를 즐기는 것만 있는게 아니라,
하루에 2개씩 특별한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전문가로부터 배우는 정확한 시음방법,
선출된 소규모브루어리에서 자신의 맥주를 소개하는 시간등등
개별프로그램마다 15파운드를 결제하면 참가할 수 있습니다.
저도 2개의 프로그램을 신청했는데,
신청할 당시 몇몇의 프로그램은 선착순으로
이미 마감되어 있더군요 ~ 


8월 3일 화요일 6시. CAMRA 'Good Beer Guide'의 편집장이자,
17권의 맥주관련을 집필한 Roger Frotz 로 부터
종류에따른 정확한 시음방법을 가르침받는 시간이었습니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6개의 잔과 입을 헹굴 생수, 약간의 빵이 주어졌으며,
총 6개종류의 각기 다른스타일의 맥주가 제공되었습니다.


제 앞자리에 앉은 분은 자원봉사자겸 프로그램 참가자였는데,
그가 입은 티에 새겨진 문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처음으로 제공된 독일필스너 '비트부르거'
라거스타일이자 영국, 특히 CAMRA의 입장에서는
그리 곱게 볼 수만은 없는 필스너스타일의 맥주라그런지
맥주가 제공될 때 몇몇의 사람들은 야유를 보내더군요 ~


두번째로 제공된 페일에일(Pale Ale)스타일의 맥주인
호주의 '쿠퍼스 스파클링 에일'


세번째로는 영국식 IPA(인디안 페일에일),
넷째는 벨기에 페일에일 '드 코닉'
다섯째로는 벨기에의 람빅의 한 종류의 귀즈,
마지막으로 제공된 맥주가 벨기에식 스트롱에일
'골든 카롤루스 (Golden Carolus)' 였습니다.

본래 취지는 시음방법을 가르침받는 자리였지만,
참석한 관객들의 내공도 상당하다는 것을 Roger Frotz 도 알았는지,
가르침보다는 맥주에 대해 서로의 의견을 주고받는 토론의 장이 되었습니다.

제가 맥주관련 포스팅을 할 때, 자료를 참고하는 외국 사이트에 사용되는
익숙한 표현들이 시음 할때 자주 사용되어져서인지
이해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
 


영국에일이 주인공인 GBBF 이지만
다른국가의 몇몇맥주들도 GBBF에 초대되었는데,
벨기에, 미국, 네덜란드, 체코, 독일, 호주등이 있었습니다.


미국맥주를 맛 볼수 있는 부스.
사무엘 아담스의 로고와, 시에라 네바다 맥주 로고.


그래도 벨기에, 네덜란드, 미국은
작은규모라해도 전용부스는 가지고 있었는데,
체코 & 독일은 한 부스로 같이 묶여있더군요.
이건 체코,독일 모두에게 있어서 굴욕으로 보이네요 ~

<3화에서 계속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8.05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규모가 엄청난걸ㅋ 3화 기대할께ㅋ

  2. nopi 2010.08.05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기에 나온 시음 방법을 포스팅 해주세요 +_+

  3. 캬아 2010.08.06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축제네요^^ 비트부르거 얼마 전에 마셨는데.. 유통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서 그런지 약간 비릿한 맛이 나더군요. 신선한 비트부르거는 어떤가요 ?ㅎ

  4. sung 2014.06.02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 수정 : 위의 아홉 번째 사진엔 <사무엘 스미스>가 아니고 <사무엘 아담스>인데요~

  5. 스텔라 2015.02.26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스텔라 라고합니다.
    이번 여름에 GBBF를 가려고 찾는중 살찐돼지님 블로그가 딱 눈에 띄네요. 행사 오픈시간을 좀 알고싶은데요. 개장일 말고 다른날엔 몇시부터 몇시까지 하는지 대략적으로라도 좀 알 수 있을까요?? 오전 반나절 정도만 보내게 될듯한데. 홈페이지에는 날짜만 나와있고 시간에 대한 언급이 잘 없네요. 감사합니다 ^^

    • 살찐돼지 2015.02.28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첫 날은 오후 4~5시쯤 열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다른 날에는 정오부터 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아마 시기가 다가오면 정식으로 공지가 되지 않을까요?

    • 스텔라 2015.05.09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 감사합니다.!!
      질문해놓고 늦게, 이제서야 다시 봤네요 ..
      시간은 공지가 되었는데,
      올해부터는 특이하게 VIP 티켓이라고 생겨서, 입장하는 줄도 생략한채 바로 들어갈수있는 티켓도 일반티켓 2배가에 판매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한가지 더 추가로 질문을 드리자면, 입장하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상당히 오래걸리고 그럴까요??
      아무래도 술만 마시러 가는건 아니고 관광도하다보면 줄서서 기다리는 시간이 좀 아까울듯도한데 .. 오픈시간 말고도 많이 붐비는지도 사실 좀 궁금하긴합니다. ^^;
      미리 감사드립니다.!!

    • 살찐돼지 2015.05.11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픈하자마자 가지만 않는다면 기다릴 일은 없을거라 봅니다.

728x90


매년 8월 초 영국의 에일 보호 & 지원단체인
CAMRA (Campaign for Real Ale)에서는
영국의 맥주를 중심으로 몇몇의 해외맥주 또한
참가하는 형식으로 GBBF를 개최합니다.


올해는 8/3 ~ 8/7 일까지 영국 런던 Earl's Court 역에서
GBBF가 개최되었고, 글을 쓰는 이순간에도 진행중입니다.
영국에 있으면서 제가 가장 기다렸던 축제로,
GBBF 입장료는 단일 7파운드, 시즌권 25파운드입니다.


인터넷을 통해 예매하고 프린트한 티켓을 가지고 입장하면,
가장 먼저 접하게 되는 상황은 맥주축제에서 맛을 보기위해 꼭 필요한
컵을 구매하는 것입니다. 3파운드하는 컵은 축제를 즐긴뒤 퇴장할 때 반납하면
다시 그 금액을 돌려받을 수 있으며, 컵의 형태는 기본적인 파인트 뿐 아니라
 와인잔, 하프파인트, 슬림형 잔등 여러가지가 있으니 취향에 따라 고를 수 있습니다.


GBBF를 주최하는 CAMRA 가 영국식 맥주 Ale 을 보호&육성하는 단체라,
당연히 GBBF 의 주인공은 라거가 아닌 영국에일들입니다.
평소에는 라거에밀려서 찾기도 힘들고, 어디숨어있는지도 몰랐던
영국에일맥주들이 세상밖으로 나와, 맛을 뽐내는 기간이죠.

위의 두사진에서 볼 수 있는 흰색의 레버들은
영국식 에일을 취급하는 펍에서 볼 수 있는 것들입니다.
일렬횡대로 정렬된 레버들 밑에는 어떤 맥주인지 알리는 로고가 있으며,
손님들은 원하는 맥주레버 앞에서서 자원봉사자에게 맥주를 주문하면 됩니다.

일반적인 가격은 파인트(5.68ml)가 약 3파운드,
하프파인트가 1.6파운드, 1/3 파인트가 80 펜스합니다.
대부분의 손님들은 다양한맛을 보기위해
 하프파인트를 주로 주문하더군요 ~


영국의 펍을 축제장속으로 그대로 옮겨놓은 모습


주문을 하면 직원분이 해당맥주의 레버를 당기면
밑부분에서 에일맥주가 둔탁하게 쏟아져 나옵니다.
1 파인트를 채우는데 대략 3~4번 당기면 금방이며,
하프파인트는 2번정도면 되니, 주문즉시 맥주가 나옵니다.


GBBF는 8월3일 화요일 오후 5시에 개막되었으며,
사진을 촬영한 시작은 오후 6시입니다. 많은 인파가 찾아왔죠.
사진에서 보면 사람들이 맥주를 마시려고 줄을 선 것처럼 보이지만,
에일이 금방제공되는데다가, 450개가 넘는 에일들..
워낙 종류가 많아 줄이 길어질 까닭이 없지요.


영국인들은 펍에서 사람들과 한 잔 할 때,
날씨가 나쁘지만 않다면 현관 밖으로 나와
서서 사람들과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손님이 많은 펍에서는 현관 밖에서
손님들이 가게의 영역, 테두리 안에서만
이야기 하도록 관리하는 사람을 고용합니다.
영역 밖으로 벗어나 다른가게 앞에서 길을막고
이야기를 하면, 컴플레인이 들어오기 때문이죠.

그런 영국인의 기질을 알기 때문인지,
GBBF 축제장안에는 제약없이 떠들 수 있는
공터가 많습니다. 물론 의자와 테이블도 있어
식사를 하며 축제를 즐길 수도 있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서있는 것을 선호하는 것 같았습니다.

<2화에서 이어가겠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pi 2010.08.05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헉
    정말로 부러운 축제군요

  2. FilmShooter 2012.12.14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번쩍떠지는 축제군요. 영국여행 가고 싶었는데 8월에 가야겠어요~ㅎㅎ

    • 살찐돼지 2012.12.14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에서는 영국이 맥주의 나라로 잘 알려져있지는 않지만..
      여기를 다녀오면 영국이 맥주에서도 독일의 라이벌인지 알 수 있죠~

  3. FilmShooter 2012.12.15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잉글리쉬에일 맛보기로 세븐브로이 ipa맛좀 보려고 했는데 집가까이 홈프러스가 없네요...ㅎ 가까운 날짜로 이태원 한번 가야겠어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