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국내에도 수입되어 이제는 나름 사람들에게 익숙해진 맥주,

높은 알콜도수의 벨기에 맥주라는 이미지가 있는 듀벨(Duvel)로

 

오늘 제가 시음하려는 맥주는 듀벨(Duvel)에서

매년 한정되게 만드는 트리펠 홉(Tripel)이란 제품입니다. 

 

듀벨을 생산하는 Moortgat 양조장은 2007년부터

홉(Hoppy)이 좀 더 도드라지는 맥주에 관한 열망으로

매년 새로운 홉을 하나씩 선택하여 본래의 듀벨(Duvel)의

레시피에 추가한 것이 트리펠 홉의 발단이라합니다.

 

더불어 알콜 도수도 살짝 상향 조정(1%)된게 눈에 들어오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듀벨(Duvel) 맥주 -

Duvel (두블:듀벨) - 8.5% - 2010.02.08

 

 

9.5% 알콜 도수에 밝은 색상, 벨기에 출신 등의 정보로

트리펠(Tripel)의 의미가 벨기에식 수도원 맥주인 트리펠과

괜히 연관이 있을거라고 짐작해보는 것도 가능하겠지만..

 

듀벨(Duvel)에서의 보다 더 정확한 트리펠(Tripel)의 의미는

세 개의 홉을 사용했다는 뜻으로서 트리펠이 알맞습니다.

 

오리지날 레시피의 듀벨(Duvel)에는 체코출신의 아로마홉 Saaz와

슬로베니아 출신의 아로마홉 Styrian Golding 총 두 종의 홉이 사용되나,

한정판 듀벨(Duvel)은 한 가지의 홉을 더 초대하여 트리플을 만듭니다.

 

 2012년에 초청받은 게스트 홉은 미국출신의 강력한 시트러스를 자랑하는

시트라(Citra)로 거친 느낌없이 깔끔하고 새콤한 과일 맛을 뽐내는 홉이죠. 

 

자비조에 직접 홉을 넣지에 관한 여부에대한 언급은 없지만

새롭게 선별한 시트라홉을 드라이 홉핑(Dry Hopping)에 투입했다는

설명은 맥주 병의 라벨에 자세하게 기술되어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시트라(Citra) 홉을 양조시 즐겨 사용하며

또 선호하는 홉인지라 듀벨(Duvel)과 합체하였을때

어떤 시너지 효과 or 마이너스 효과가 나올지 궁금하네요.

 

 

약간 탁하기는하지만 밝은 톤의 노란색을 발하였고

확실히 다른 홉의 향보다는 시트라가 압도적입니다.

강한 레몬, 감귤, 오렌지 등의 새콤한 과일향이 풍깁니다.

 

거품의 생성이나 지속력은 오리지날과 마찬가지로 우수했고

많은 탄산량에 9.5%라고는 감히 예상할 수 없는

가볍고 경쾌하며 마시기 아주 쉬운 질감/무게감을 뽐냅니다.

4-5% 알콜 도수의 페일 라거맥주들과 견줄만하다고 봅니다.

 

향에서는 확실히 시트라(Citra)가 우위를 점했다고는하나

맛에서는 그 양상이 사뭇 다르게 나타나고 있었는데,

 

벨기에 효모에서 생산하는 페놀이라 불리는 약품같은 맛과

드라이홉핑시 형성된 듯한 거친 느낌의 풀때기 맛,

시트라 홉에서 창출되는 새콤한 과일과 같은 것들과

본래 듀벨의 은은하게 전달되는 꽃과 같은 맛들이 엮여있습니다.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제가 기대했었던 화합에는 못 미치는

불협화음을 보이고 있었으며, 벨기에 적인 맛과

미국적인 홉의 맛이 어울리지 못하고 각각 나타나는 느낌입니다.  

 

원래 듀벨에서 벨기에 효모의 특징이 그리 세게 나타나지 않는다고

그간 여겨왔었는데 이상하게 강화된 효모의 에스테르와

거친 풀맛을 내는듯한 드라이홉핑의 결과가 특히 안어울립니다.

 

어제는 기대하지 않았던 맥주가 생각보다 훌륭했지만,

오늘은 기대했던 맥주가 예상보다 별로였네요.

내일은 '기대'라는 것을 하지 않아야겠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3.01.23 18: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에는 다른 홉을 사용하겠죠.
    하이트에서 나오는 맥스 스페셜 호프하고 비슷해보이는데....
    이건 그냥 형식적인 것 같더군요.
    요즘은 물량도 넉넉하게 안 내놓고....ㄷㄷㄷ

    • 살찐돼지 2013.01.25 0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정판이라는게 물량이 넉넉하면 한정판이 아니겠죠~
      하이트에서 올해는 어떤 홉을 사용해서 스페셜홉을 내놓을지 나름 기대가 되네요~

  2. era-n 2013.01.26 0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출시한지 겨우 한달도 안되어서 전국적으로 품절은 좀 심했죠.
    그 정도로 적은 물량만 풀었더군요.
    처음부터 형식적으로 풀고 말려고 한 게 티가 나더군요.
    전에 거가 악성재고로 남아돌아도 그렇지....ㄷㄷㄷ

728x90

 

위드머 브라더스(Widmer Brothers) 양조장은 미국 오레건주

포틀랜드에 위치한 곳으로 Kurt 와 Robert 형제가 취미로 하던

자가 맥주 양조를 1984년 전문 양조장으로 발전시켜 설립한 곳입니다.

 

1984년 당시에는 독일식 알트(Alt)와 바이스비어(Weissbier)

두 종류의 맥주를 기반으로 시작된 Widmer Brothers 는

Gose, Oktoberfest Bier, Bock 등도 양조하기에 

독일식 맥주에만 특성화 된 것 같아 보일 수도 있지만,

 

실제는 오늘 제가 소개하는 Rotator X-114 IPA 와 같은

인디아 페일 에일(IPA), 그리고 세종(Saison), 발리 와인(Barley Wine),

임페리얼 스타우트(Imperial Stout) 등등 범세계적으로 맥주를 만듭니다.

 

 

Widmer Brothers 양조장에서는 여러가지의 IPA 맥주들을 만드는데,

그들의 IPA의 이름앞에는 Rotator 라는 시리즈의 명칭이 항상 붙습니다.

 

이번에 리뷰하는 X-114 는 홉(Hop) 품종가운데 하나인 시트라(Citra) 홉으로

딱 4년전 베이징 올림픽 당시인 2008년 8월에 출시된 시트라 홉을

연구 개발 할 당시, 미완성 홉에 붙여지던 이름이 X-114 였다고 합니다.

 

시트라(Citra) 홉은 그 이름이 시트러스(Citrus)에서 왔을 만큼

강한 새콤하게 신 맛, 짜릿함, 열대 과일의 맛을 선사하는 홉으로

많은 홈 브루어(자가 양조가)들에게 인기가 많은 품종입니다.

 

즙 많고 새콤한 온갖 과일의 맛이 얼버무려져있는 맛이라 생각하면 편한

시트라(Citra)홉은 아직까지는 상업맥주로 우리나라에 정식으로 소개된 바 없는데,

 

만약 우리나라에 소개된다면 사람들에게 신세계의 맛을 보여줄거라 예상되며,

단지 홉 하나로 맥주의 특징을 매력있게 결정지을 수 있다는 것을 실감케 할

충분한 개성이 있는 여러 홉들 중에 하나가 시트라(Citra)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엄청나게 강렬한 감귤, 포도, 라임 등의 향기가 피어오르는

위드머 브라더스(Widmer Brothers)의 X-114 IPA 는

그 향과 잘 어울리는 밝은 오렌지 빛을 띄고 있었습니다.

 

탄산감도 약간 살아있어 명랑하고 청량한 느낌의 맥주지만,

지나친 오버를 자제시키려는듯한 카라멜 맥아의 진한 특징이

맥주를 마냥 가볍게 만들지 않으려는 의도같아 보였습니다.

 

명색이 IPA 라서 홉의 무지막지한 폭격이 강조되었기 보다는

부담스럽지 않게 시트라(Citra)홉의 매력를 발산하는 장이 된 듯 했는데,

 

씁쓸함이 입에 오래남아 입 안을 고통스럽게 찌르지 않았던,

향에서 접했던 시트러스(Citrus) 과일의 종합 선물세트가

조금의 카라멜 맥아의 단 맛과 함께 지나치지 않게 찾아오는

여성스런 아름다운 IPA 라 표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홉의 향에 비해서 홉의 맛과 씁쓸한 영향력이 살짝 부족했던 것 같지만,

 그렇기에 마시기는 아주 편했던 위드머 형제의 X-114 였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