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Coppers Extra Stout)는
오스트레일리아의 남부에 위치한
아델라이데라는 도시에서 만들어진 맥주로,
쿠퍼스 브루어리 소속의 맥주입니다.

쿠퍼스 브루어리는 1862년 토마스 쿠퍼에 의해
만들어진 가족단위의 양조장으로,
현재는 가족개인의 소유가 아닌
공공소유의 기업이지만.
주식시장에는 등록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창립자의 성을 본따 이름을 지은것이기는 하지만,
쿠퍼스(Cooper)의 의미를 살펴보니,
라벨 정 가운데 그려진 그림과 같은
나무로 된 통을 만드는 사람을 뜻하는 단어였습니다.

100여년전만 하더라도 맥주를 보관할 때
 나무로 된 통에 하였고,
그곳에 꼭지를 달아 생맥주를 마셨다고 합니다.
영국에서 생맥주를 뜻하는 캐스크(Cask)비어의 캐스크역시
나무로 만든 통을 의미하는 것이라 하는데,

서양인의 성은 보통 직업에서 유래하는것이 일반적이니,
쿠퍼스 가문역시도 본래는
대대로 통을 수선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아니었을까? 짐작해봅니다.

쿠퍼스 브루어리는 호주의 다른 거대기업인
포스터스나 라이언 나단에 비한다면 작은기업이지만,
자신들만의 맥주를 만드는데 많은 기술과 노력을 투자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특히, 효모를 사용한 맥주를 개발하는데 투자를 한 것 같은데,
효모가 첨가된 쿠퍼스社의 맥주들은 그들의 자랑거리이죠.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에도
독일의 바이스비어들처럼
효모가 병입이 되어 그안에서 
2차발효과정을 일으키기때문에
잔에 따르는 방법도 바이스비어와 같이
3/4 가량을 따른 후 병을 흔들어
나머지를 따르는게 좋다고 합니다.

같은 스타우트 계열의 맥주인
기네스의 잔에 콸콸따른 후,
기네스폭포를 감상한 뒤
마시는 방법과는 상당히 대조적이라 보여지네요.


- 2010년 1월에 작성한 시음기 -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Coopers Extra Stout)는

지금은 워낙 국내에 대단한 스타우트 맥주가

많이 수입되었기에 그 존재가 잊혀진 맥주이나,


한 때는 우리나라 대형마트에서 구할 수 있었던

맛과 풍미서 가장 만족감을 주던 깜장 맥주였습니다. 


스타우트라는게 이것과 기네스 말고 딱히 없었으며,

어두운 색 맥주라고는 하이네켄 다크라던가,

쾨스트리쳐, 에딩거 밀맥주 둔켈 등등이 전부였기에,


첫 시음기를 작성하던 2010년만 하더라도 쿠퍼스는

국내에서 보기 힘든 에일(스타우트)계 맥주였습니다.


지금 대형마트 기준으로 Coopers Extra Stout 의 

만족스런 맥주 타이틀을 Old Rasputin 에게 넘겨줬지만,


여전히 우연히 들린 마트에서 쿠퍼스 스타우트를 보면

주머니 상황만 넉넉하면 주저없이 집고 있습니다.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는 Extra Stout

혹은 Foreign (Extra) Stout 에 속하는 맥주입니다.


Extra Stout 는 일반적인 스타우트 제품들과

임페리얼 스타우트의 중간에 놓인 스타일로,


보통의 스타우트는 4~5%에 이르며

임페리얼은 7~9% 의 도수에 달합니다.

Extra Stout 는 6~8% 정도 합니다.


임페리얼 스타우트와는 목적지가 다를 뿐

알코올 도수나 홉 등이 더 첨가된 배경은 유사합니다.


기네스 오리지날과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

올드 라스푸틴을 한 꺼번에 구매 후 시음해보면

각 타입의 맥주 마다의 맛의 경중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투명한 유리잔에 따르고 나면
육안으로 보이는 작은 효모 알갱이들이
유리잔안을 헤엄쳐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인상깊은 장면을 연출하는 쿠퍼스 스타우트인데,

알콜도수가 높아지면 어쩔 수 없는 현상인지
단맛과 시큼한맛을 처음에는 선사해주다가,
끝에는 부드럽고 진한느낌과
교과서적인 스타우트의 탄맛이 느껴지는
씁슬함으로 마우리를 해줍니다.

첫 맛의 신맛은 6.3%이라는 비교적 높은 알콜도수에
따른 중화의 개념이란 생각이 들었고,
끝맛의 깊은 쓴맛이야 말로
쿠퍼스 스타우트의 진정한 맛이라고 봅니다.

부드럽고 진중하며, 깊은맛을 내는 스타우트이며
쓴 맛이 주류인 흑맥주류에 어느정도 내공이 쌓이지 않았다면,
약간 쿠퍼스 스타우트는 보류하는게 좋을 것 같네요.
아마 보약드시는 기분이 들 수도 있을 겁니다.

제대로 만들어도 너무 제대로 만들었고,
그것도 모자라 효모까지 넣어
부드러움을 한층 더 가미시켜준 맥주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Coopers Extra Stout) 였습니다. ㅋ


- 2010년 1월 시음기 -


색상은 스타우트(Stout)니까 검은 색을 띕니다.


2010년에는 부유하는 알갱이(효모)에 관한

언급이 있지만 오늘은 그런거 보이지 않았네요.


예전에 작성했던 시음기에서 눈에 띄는 대목은

시큼함이었는데, Extra Stout 가 Sour Beer 는 아니니

그것이 식초와 같은 짜릿한 산마는 아니었을 거고,


지금도 맡으면 시큼함이라는 표현보다는

새콤하면서 찝찌름함이라는게 좀 더 알맞을 텐데,


커피 산미와 같은 느낌 약간과 검붉은 건과일류

건포도나 자두류에서 나오는 달고 상큼한 내가 있습니다.


검은 맥아의 탄 내도 과하지 않게 적당합니다.

아무래도 임페리얼 스타우트 급 경험 유무에 따라,

쿠퍼스 맥주를 세다고 할지 중간이라 할지

혹은 설마(?) 약하다고 할 지 갈릴 것 같습니다.

2010년 당시에는 임페리얼 스타우트를 마셔보기 전 입니다.


탄산은 많지 않고 적당한 수준이었습니다.

입에 닿는 질감은 몽글몽글한 느낌이 있으며

무겁(헤비)거나 씹히는 질감일 정도로

부담주는 스타우트와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포근하고 적당한 만족감을 주는 정도였네요.


약간의 카라멜 단 맛과 검붉은 과일 맛이 나타나고

검은 맥아의 에스프레소 맛이나 다크 초컬릿 맛은

생각보다는 다른 요소와 융합되었다고 봅니다.

즉 단독으로 강렬한 맛의 방점을 찍지는 않았습니다.


홉(Hop)의 존재가 눈에 띄는데 맛에 있어선

풀이나 허브와 같은 맛을 선사하는 듯 했고,

후반부에 남는 씁쓸함의 여운도 주었습니다.


보약이라.. ㅎㅎㅎ 지금은 보약보다는

오히려 씁쓸한 여운 때문에 일반 스타우트가 아닌

Extra Stout 답다는 생각으로 밍숭맹숭하지 않게 해줍니다.


깊은 맥주라는 견해는 어느정도는 동감하나

입 맛이 바뀐 현재에는 적당히 만족감을 주는,

대형마트에서 라거 엄청 많이 사들여서 마실때,

중간에 한 두개씩 껴줘서 마시면 참 좋을 듯한 맥주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Coppers Extra Stout)는
오스트레일리아의 남부에 위치한
아델라이데라는 도시에서 만들어진 맥주로,
쿠퍼스 브루어리 소속의 맥주입니다.

쿠퍼스 브루어리는 1862년 토마스 쿠퍼에 의해
만들어진 가족단위의 양조장으로,
현재는 가족개인의 소유가 아닌
공공소유의 기업이지만.
주식시장에는 등록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창립자의 성을 본따 이름을 지은것이기는 하지만,
쿠퍼스(Cooper)의 의미를 살펴보니,
라벨 정 가운데 그려진 그림과 같은
나무로 된 통을 만드는 사람을 뜻하는 단어였습니다.

100여년전만 하더라도 맥주를 보관할 때
 나무로 된 통에 하였고,
그곳에 꼭지를 달아 생맥주를 마셨다고 합니다.
영국에서 생맥주를 뜻하는 캐스크(Cask)비어의 캐스크역시
나무로 만든 통을 의미하는 것이라 하는데,

서양인의 성은 보통 직업에서 유래하는것이 일반적이니,
쿠퍼스 가문역시도 본래는
대대로 통을 수선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이 아니었을까? 짐작해봅니다.


쿠퍼스 브루어리는 호주의 다른 거대기업인
포스터스나 라이언 나단에 비한다면 작은기업이지만,
자신들만의 맥주를 만드는데 많은 기술과 노력을 투자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특히, 효모를 사용한 맥주를 개발하는데 투자를 한 것 같은데,
효모가 첨가된 쿠퍼스社의 맥주들은 그들의 자랑거리이죠.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에도
독일의 바이스비어들처럼
효모가 병입이 되어 그안에서
2차발효과정을 일으키기때문에
잔에 따르는 방법도 바이스비어와 같이
3/4 가량을 따른 후 병을 흔들어
나머지를 따르는게 좋다고 합니다.

같은 스타우트 계열의 맥주인
기네스의 잔에 콸콸따른 후,
기네스폭포를 감상한 뒤
마시는 방법과는 상당히 대조적이라 보여지네요.


투명한 유리잔에 따르고 나면
육안으로 보이는 작은 효모 알갱이들이
유리잔안을 헤엄쳐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는
인상깊은 장면을 연출하는 쿠퍼스 스타우트인데,

알콜도수가 높아지면 어쩔 수 없는 현상인지
단맛과 시큼한맛을 처음에는 선사해주다가,
끝에는 부드럽고 진한느낌과
교과서적인 스타우트의 탄맛이 느껴지는
씁슬함으로 마우리를 해줍니다.

첫 맛의 신맛은 6.3%이라는 비교적 높은 알콜도수에
따른 중화의 개념이란 생각이 들었고,
끝맛의 깊은 쓴맛이야 말로
쿠퍼스 스타우트의 진정한 맛이라고 봅니다.

부드럽고 진중하며, 깊은맛을 내는 스타우트이며
쓴 맛이 주류인 흑맥주류에 어느정도 내공이 쌓이지 않았다면,
약간 쿠퍼스 스타우트는 보류하는게 좋을 것 같네요.
아마 보약드시는 기분이 들 수도 있을 겁니다.

제대로 만들어도 너무 제대로 만들었고,
그것도 모자라 효모까지 넣어
부드러움을 한층 더 가미시켜준 맥주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Coopers Extra Stout) 였습니다.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keaton 2011.12.07 2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동네 마트에선 보기 힘든 녀석이라 못먹고 있다가 외국인들이 자주간다는 아일랜드게코스라는 곳에 가서 먹어본 녀석이네요... 기대대로였습니다... 기네스 생맥주를 마시던 동행도 이거 한모금 먹어보고는 눈이 똥그래지더군요^^ 물론 둥켈이나 하이네켄 다크같은 짙은색 라거도 좋아합니다만 진짜배기 스타우트라는 녀석이 주는 묵직한 바디감과 쓴맛... 어떤 분들은 맥주가 배부르게 해서 싫다는데 전 뭔가 마신듯한 느낌은 주는 그런 맥주가 좋더라구요... 에구 입맛만 다시게 되네요... 사실 요새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기네스 드래프트는 저한테 좀 별로 였거든요 기네스 오리지널이나 엑스트라는 제가 있는 곳에서는 찾기가 힘들답니다ㅠㅠ

    • 살찐돼지 2011.12.07 21: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쿠퍼스 스타우트는 우리나라에서 찾기 힘든 제대로 만든 스타우트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질소충전되어 크리미한 기네스 드래프트는 사실 변종 스타우트이기 때문에 레알은 아니죠 ~

      H 마트에서만 판매되던 친구였는데, 요사이 자주 보이지않아서 슬픈 쿠퍼스 스타우트입니다. 기네스 엑스트라 스타우트는 서울에서 구할려면 구하기는 어렵지 않죠.

      혹시 makeaton 님께서 드시고 싶은데 지방에서 구하기 힘든 맥주 몇가지만 적어서 hessel@naver.com 에 집주소와 함께 메일로 보내주시면 제가 마실거 사러가는 길에 몇개 더 사서 우편으로 보내드릴께요 ~

  2. makeaton 2011.12.08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구 말씀만으로도 너무 감사합니다^^ 연초에 서울 갔다온다는 지인이 있어서 요새 술 사주며 협박반 회유반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주인장님이 블로그에 올리신 여러 맥주들 사진 보여주면서요 그래도 요사이는 지방에도 그럭저럭 맥주들이 들어오고 있습니다 작년과 비교해 보면 정말 놀라울 정도로요 둘마트에서는 파울라너의 옥토버페스트 비어도 보이구요 독일산이나 체코산 라거나 필스너는 웬만한 것은 눈에 다 띄네요 다만 제가 좋아하고 제 나름 개성이 강하다고 생각하는 녀석들 지퍼나 무스헤드 부드바르 그롤쉬 이런 녀석들이 보이질 않아 입맛만 다실 뿐이죠... 롯* 마트에서는 요새 산토리 프리미엄 몰트도 볼 수 있어서 나름 행복하게 즐기고 있습니다 아쉬운 것은 영국산 에일이나 두블같은 벨지안에일이 보이지 않고 스타우트 맥주는 그렇다 쳐도 기네스도 드래프트 외에는 찾아 볼 수 없다는게 너무 아쉽죠 거기다가 좀 판매가 부진하다 싶으면 바로 들어가고 다시 잘 안나오는 지라 새로운게 나오면 얼른 쟁여 두어야합니다 예컨대 바이헨슈테판 같은 녀석은 좀 보이더니 판매가 부진했었는지 지금은 나오질 않네요(그때 왜 제가 바이헨슈테판 비투스를 안집었는지 제 무지를 탓하여 땅을치고^^ 후회하고 있습니다 바이스둥켈만 먹어보곤 좀 실망해서 손이 안갔었거든요)
    여하튼 다시한번 말씀만이라도 정말 감사하구요 지금 3일째 금주하고 있습니다 금요일 저녁 냉장고에 모셔둔 호펜바이세와 아벤티누스에 도전하려고 컨디션을 조절하고 있거든요^^ 아 그리고 제가 사는곳은 제주도인데요 최근 산너머 서귀포 H더하기 마트에 런던 프라이드가 출몰한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이번 주말에 출동할 예정입니다^^ 주인장님도 행복한 맥주마시기를 위해 건강 잘 챙기시구요^^

    • 살찐돼지 2011.12.08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주도에 거주하고 계셨군요 ! 제주도에 3대 대형마트라는 곳은 다 입점해있는 것으로 아는데, 다양한 맥주는 아직 안 들어왔나보네요.

      서울같은 경우 같은 마트라도 손님의 수와 매상등으로 주류코너의 크기가 각기 달라, 신제품이나 매니악한 맥주는 큰규모의 지점으로 가야하죠.

      그래도 빠르면 내년에 제주맥주가 출시될거라하니 제주도민이시니 누구보다 빠르게 접하실 수 있겠네요 ~!

  3. 포를란 2012.02.09 0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쿠퍼스 스타우트 설명하시면서 맥주의 도수가 높아지면 단맛이 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는데 그건 어떤 현상 때문인가요??? 혹시 맥주의 도수를 높이기 위해서
    설탕을 심하게 붇는 것은 아니겠죠?ㅋㅋ

    • 살찐돼지 2012.02.09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수를 높이기 위해 설탕을 다량 첨가하는 경우도 있지만 맥주의 질을 생각해서 그리 널리 쓰이지는 않죠.

      맥주의 도수를 높이려면 물 대비 맥아의 양을 많게 양조하는게 일반적인데, 맥아가 많으면 비중과 당의 햠유량이 높아지고,

      당이 많으면 효모가 증식하여 내뱉을 알콜이 많아지게 되니 자연스레 알콜 도수도 증가하게 되죠.

      그래서 도수가 높은 맥주들은 공통적으로 맥아적인 느낌, 몰티(Malty)한 성향을 띄는데 묵직하고 달콤한 맛을 가집니다.
      그것이 보리, 밀등의 맥아에서 비롯한 것이죠~

  4. 전영민 2012.07.23 1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쿠퍼스스타우트 파는 맥주집을 가게되서 마셔봤었습니다. 기네스 오리지널도 좋지만 이것도 상당히 제 취향과 잘 맞다고 느꼈습니다!
    쌉사름한게 인상적이더군요

    • 살찐돼지 2012.07.23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트에 판매되는 스타우트들 가운데서는 쿠퍼스 스타우트가 가장 마음에 듭니다~

      할인행사에 매번 제외되서 아쉬운 녀석이지만, 마실 때 만족감 만큼은 일품인 제품이죠 ~

  5. NuBear 2014.03.21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 검색중에 우연히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놀라운 블로그가 있었다니요..^^乃

    제가 제일 좋아하는 맥주 중에 하나가 바로 쿠퍼스 엑스트라 스타우트인데 말씀처럼 구하기가 쉽지 않아요.
    세계맥주집에 가서 고르게 되면 우선 선택1번이 이놈이기도 합니다.
    흑맥주 좋아해서 인지 몰라도 마지막 보약맛이라는 말씀은 수긍하기 힘들어요.^^;

  6. ㅇㅇ 2014.07.14 2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덤이지만 아델라이드가 아니고 에들레이드입니다. SA주에 속해있는 도시기도 하고요. 여름날에 44도는 심심찮게 올라가는 무지 더운 지역이였는데 주변에 와이너리도 많고 탭에 마실 수 있는 맥주도 참 많아서 좋았는데 특히 저녀석을 파인트로 마시던 느낌이 아직도 새록새록 납니다.

  7. 산월 2015.02.06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홈마트에서 늘 어중간한 가격에 판매되는 터라 눈 밖에 있었는데.... 이런 좋은 걸 왜 이제야 마시나 싶습니다. 사랑스럽네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