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rsons India Pale Al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8.27 Farsons India Pale Ale (파슨스 인디아 페일 에일) - 5.7%
728x90


유럽과 아프리카 사이에 있는 작은 섬나라

몰타(Malta) 출신의 Farsons 맥주입니다.


오늘 시음할 맥주는 인디아 페일 에일(IPA)로

미국식보다는 영국식에 가깝게 나온 IPA 입니다.


따라서 요즘 크래프트 맥주에서 인기있는

폭발적인 새콤-상큼함보다는 조금 더

눅진하고 잔잔한 홉의 맛이 나올거라 기대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슨스(Farsons)의 맥주 -

Farsons Double Red (파슨스 더블 레드) - 6.8% - 2017.07.02



Farsons 는 오늘 시음할 India Pale Ale 맥주를

Hoppy Ale 이라고도 소개하고 있었습니다.


Hoppy 는 맥주의 재료인 Hop 에서 온 파생어로

홉의 맛이 강한 맥주들을 Hoppy 라고 부릅니다.


맥주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자주 쓰이는 표현이나,

매니아가 아닌 사람이 보면 괜히 문자 쓴다 볼 수 있으나


사실 Hoppy 라는 간단한 표현을 굳이 우리말로 옮기면

'홉 스럽다' 정도로, 더 깊게 설명하면 홉에서 나온 맛과 향이

쌉싸름하고 향긋하고 과일같이 다가온다를 뜻하게 됩니다.


우리말로 맥주 맛 표현을 풀어쓰게 되면 그 뜻이

되려 더 어렵고 복잡해지는 경우가 꽤 있는데,

대표적으로 호피(Hoppy)가 그 예가 됩니다.



꽤 맑은 외관과 녹색 빛의 금색을 띕니다.


풀의 쌉싸름함과 흙, 나무와 같은 향이 나며

약간의 감귤과 같은 새콤함이 있었지만

빵이나 카라멜 같은 맥아계 향이 더 강합니다.


탄산감은 많지는 않아 수월하게 넘길 수 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벼움과 중간 사이입니다.

살짝 매끄럽고 부드러운 편이라 보았습니다.


잘 익은 붉은 과일, 카라멜, 빵과 같은 맛 등에

홉의 풀, 꽃, 허브와 같은 알싸함이 등장합니다.


노골적인 과일 맛은 찾아보기 어려웠으며

전반적으로 농익은 과일과 눅진함의 결합에

알싸함도 나왔지만 쓴 맛은 없었습니다.


트렌디한 타입의 인디아 페일 에일은 아니었으며,

또 잔잔한 밸런스계통의 맥주라고 볼 수 있기에

점잖은 맥주를 찾는다면 알맞을 수도 있을거라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