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알피르스바허(Alpirsbacher)는 이미 블로그에 두 차례 소개한 곳으로

독일의 수도원(Kloster)맥주를 기반으로 한 양조장입니다.

 

이번에 소개하는 맥주는 알피르스바허의 최신작이라고하는

클로스터 스토프 메르첸(Kloster Stoff Märzenbier)로서

독일식 메르첸/옥토버페스트비어 스타일에 속하는 라거맥주죠.

 

병 목에 부착된 라벨에 100% Natur Hopfen 이란 문구는

가공품 홉인 펠릿(Pellet)이나 추출물(Extract)를 사용하지 않은

잎사귀(Leaf) 홉 제품을 맥주 양조에 투입하였다는 의미일겁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알피르스바허(Alpirsbacher)의 맥주들 -

Alpirsbacher Ambrosius (알피르스바허 암브로시우스) - 7.7% - 2013.05.18

 Alpirsbacher Kloster Starkbier (알피르스바허 클로스터 슈타르크비어) - 7.3% - 2013.09.26

 

 

메르첸(Märzen)은 금색에서 구리색의 독일식 라거맥주로

독일에서 가장 많은 소비량을 기록하는 맥주인 필스너(Pils)보다는

 

대략 1-1.5% 정도 더 높은 알코올 도수를 지니고 있으며

맥아적인 성향(Malty)이 더 짙게 드러나는 맥주입니다.

 

주로 9월 말에서 10월 초까지 펼쳐지는 옥토버페스트에

주인공인 맥주가 메르첸(Märzen)스타일의 맥주인지라

동의어로서 옥토버페스트, 줄여서 Festbier 라고도 불리죠.

 

켈러비어(Kellerbier)와 츠비클(Zwickel)이 동의어처럼 쓰이는 것 같이

 메르첸(Märzen)과 옥토버페스트(Festbier)도 비슷한 용례입니다.

 

 

조금의 탁한 기운이 감돌며 색상은 진한 금색-구리색입니다.

거품은 그리 풍성히 조성되지 않고 유지력은 별로더군요.

 

곡물 빵과 같은 고소하면서 살짝 거친 향기가 코에 닿고

홉은 허브나 약초스러운 식물스런 냄새만 조금 풍길 뿐

화사하다거나 세련되었다는 느낌을 받지는 못했습니다.

오늘 리뷰의 두 번째 챕터이미지에 어울리는 그런 향입니다.

 

탄산감은 적당히 분포되어있으며 자극적인 터짐보다는

완만한 탄산으로서 질감의 부드러움을 더해줍니다.

무게감은 가벼움과 중간을 오가는 수준이었네요.

 

탄산의 방해가 없고 지나친 진득함으로 걸리는 것 없으며

부담스러운 무게감으로 마시기 껄끄러워지는 면모도 없는

정말 꿀떡꿀덕 잘 들이킬 수 있는 맥주였습니다.

 

맛에서 포착된 사항들도 향에서와 그리 다를 바 없는데,

밝은 색상의 맥주에서 나는 맥아적인 단 맛(Malty Sweet)인

시럽이나 꿀, 밝은 톤의 맥아즙(Wort) 등의 맛이

곡물 빵과 같은 고소함과 더해져 은은한 맛을 뽐냅니다.

 

홉은 씁쓸한 맛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었던 상태였고

약한 허브와 약초, 그리고 살짝 레몬 오렌지스러움을 지녔네요.

 

낙차가 큰 맛의 기복이나 복잡성, 자극적임과는 거리가 멀었던 맥주로

전체적인 느낌은 온순하고 안정된 메르첸(Märzen)이었습니다.

 

최고의 선택은 아니지만 최악의 선택도 되지않을

두루두루 무난하게 즐길 수 있는 맥주라고 판단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가을이면 역시 황금빛 라거맥주보다는 
갈색빛이 감도는 맥주가 간절해지는 것 같습니다.

이는 저의 개인의 취향에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라,
가을에 열리는 유명 맥주축제인 옥토버페스트에서도
축제기간에 소비하기 위해 담그는 맥주가 따로 있는데,

일명 페스트비어(Festbier)로 6% 근처인 높은편의 알콜도수,
 구리색을 띄는게 가장 큰 특징이라 할 수 있습니다.

라거맥주 계열인 독일의 페스트비어와는 다르게,
미국에서는 오늘같은 앰버 에일(Amber Ale)를
옥토버페스트 시즌에 겨냥하여 만들기도 한다는군요 ~

- 앤더슨 밸리 브루잉 컴퍼니의 다른 맥주들 -
Barney Flats Oatmeal Stout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 - 5.7% - 2011.08.03
Boont ESB (분트 엑스트라 스페셜 비어) - 6.8% - 2011.08.17



바로 이전에 포스팅했던 로그(Rogue)의 맥주
앰버 에일(Amber Ale)로서 출신지가 미국으로 오늘것과 같고,
또 공교롭게도 동일한 수입사가 두 맥주를 수입해오고 있습니다.

도수도 고작 0.2% 차이밖에 나지 않으면서
사용되어지는 맥아도 크리스탈(Crystal) 맥아로 같아

여러모로 공통점이 많은 로그와 앤더슨 밸리의 앰버 에일이지만,
둘 사이의 결정적인 차이는 IBU 수치라고 생각합니다.

International Bitterness Units scale 의 약자인 IBU는
맥주에 있어서 쓴맛의 정도를 수치화시킨 단위인데,

높을 수록 쓴 맛이 강한 것으로 로그의 앰버 에일
그 수치가 53 이었으나, 앤더슨 밸리의 앰버는 15 입니다.

홉과 맥아의 밸런스를 맞추는데 성향을 지닌 앰버 에일이기에,
쓴 맛의 수치가 높을 수록 맥주 內 홉(Hop)의 영향력이 클 것이므로
자연스럽게 균형을 맞추려 맥아의 특징도 강화시켰을 것입니다.

고로 로그의 앰버에일은 전체적인 맛의 강화판,
앤더슨 밸리의 앰버 에일은 순화되어졌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이 추측은 오로지 피상적이고 이론적인 것에서 나온 것을 뿐,
실제는 직접 마셔봐야지만 알 수 있을겁니다 ~


너무도 당연하게 진한 홍색을 띄고 있던
앤더슨 밸리의 앰버 에일(Amber Ale)은
지난 로그의 제품보다 거품의 지속력은 길었습니다.

홉의 향기가 코로 전해지기는 하나,
전형적인 홉의 쏘는 향이라기보다는
건포도스런 달달한 맥아향과 혼합된 것이었네요.

질감은 매우 부드럽고 매끄러운게 우선적으로 느껴지면서
옅은 탄산감과 가라않은 느낌을 선사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묵직한 수준까지는 아닌 듯 싶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맛은 자극적임이 없었는데,
분명 홉의 쌉싸름하고 시트러스한 느낌은 전해지나
그리 강렬하다는 인상은 받지 못했으며,

홉에서 비롯한 맛 보다는 맥아에서 온 맛이 지배적이지만
카라멜처럼 달다고 느껴지지 않게 적당한 선에서 끊어주어
이 맛, 저 맛 조금씩 접할 수 있었던 맥주였다고 보았습니다.

로그의 앰버 에일 이 버겁다고 느끼셨으면
앤더슨의 앰버를 접해보시는 걸 권해드리고 싶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Salzburg) 근교 Zipf 라는 작은마을에서
시작된 맥주 Zipfer(치퍼)입니다.
치퍼는 에델바이스(Edelweisse)와 함께
 Brau Union össterreich AG에 속한 맥주로

잘츠부르크에 여행하시게 되면
Stiegl(스티글),Edelweisse(에델바이스)와 함께
가장 많이 접할 수 있는 맥주가 치퍼입니다.


Märzen(메르젠)비어
본디 März 라는 단어는 독일어로 3월을 뜻하는 말이지만..
맥주종류에 있어서 메르젠이란
 9월 29일 부터 다음해 4월 23일 사이에 만든 맥주를 칭합니다.
하절기를 제외한 때에 만든 맥주라고 보면 되는데
남부독일과 오스트리아 지역에서 주로 쓰이는 말입니다.

여름에는 무더운 날씨때문에 기후상 질 좋은 맥주를 만들기에
적합하지 못하였고, 가을부터 맥주를 만들어
지하 바위동굴등의 저장고에 맥주를 보관하였습니다.
겨울에는 날이 추워 얼음이 얼기때문에
맥주를 잘 마시지 못하다가
3월이 되어 봄이 오면 얼음이 녹아 가장 온도가 적합한
신선한 맥주를 맛 볼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메르젠 (3월의 맥주)로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메르젠 맥주는 9월 중순부터 열리는
옥토버페스트때까지 마셔지다가
다시 가을이 되면 새로운 맥주를 만들어
동굴저장고에 보관하는 식으로 매년 순환되는 형식입니다.

특히 오스트리아의 맥주는
메르젠비어로 스탠다드화 되었다고 볼 수 있으며
메르젠비어는 강한 라거맥주 스타일로 보면 됩니다.
영어로는 메르젠이 옥토버페스트비어와 동의어로 쓰인다고 합니다.


치퍼는 메르젠비어(강한라거)이지만 필스너맥주 수준의
쓴맛을 가졌다고 볼 수있습니다.
탄산의 함량은 적당하며
전체적인 무게감은 중간과 가벼움사이에 위치한 것 같네요.

입안에 잠시 담구었다가 넘길시에
고소한 쓴맛이 강한 점, 약하게 피어오르는 알코올의 맛
그리고, 뒤에 남는 잔잔한 쓴맛이
재차 다시 들이키고 싶게 만드는
좋은 맥주로서 갖추어야 할 맛을 지녔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2009년 7월 12일에 리뷰한
쿨름바허(Kulmbacher) 축제맥주(Festbier) - 5.8%에 비하면
알코올의 느껴짐과 무게감은 덜 하지만..
치퍼는 쿨름바허의 것보다 덜 자극적이고
좀 더 시원한 맛을 선사합니다.
개인적으로 치퍼와 같이
첫 맛부터 끝맛까지 쓰고 고소함이
퍼졌다가 은은하게 사라지는 스타일이
제가 좋하하는류의 맥주입니다.

부드럽고 깔끔하고 쓰지않은 종류를 선호하시는 분들께서는
멀리하시는게 좋을 것 같고,
필스너스타일이나 인상적인 독특한 맛을
원하시는 분들께는
치퍼(Zipfer)가 좋은 선택이 될 거라 믿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th's Life 2009.08.24 2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에 오셨다더니 여전히 숨겨놓은 게시물이 많으신가봐요~!
    아..... 요샌 이 녀석은 우리나라 수입이 되죠. 홈플러스에서 본 듯..

    • 살찐돼지 2009.08.24 2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부분의 것들은 대형마트에서 파는거고, 간혹 생소한 것들은 한남마트나 하든하우스등의 수입슈퍼에서 사는 것들이예요~~ 저도 Seth님 처럼 생맥주에 관한 리뷰를 작성하고 싶은데, 신분이 가난한 대학생이라 마트를 전전하며 병맥주만 맛보고 있어요 ㅋ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