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이번에는 라우흐비어(Rauchbier)로 제 블로그에 얼마전에 소개되었던

'후지 벚꽃 고원(Fujizakura)' 양조장의 다른제품을 리뷰하려합니다.

 

초컬릿 밀맥주(Chocolate Wheat)가 바로 그 주인공으로,

아직 마셔보지는 않았지만 초컬릿 + 밀맥주라는 설명에서부터

이미 둔켈 바이젠(Dunkel Weizen)류의 맥주일거란 예감이 듭니다.

 

'후지 벚꽃 고원' 양조장은 WBA(World Beer Award)에

그들의 맥주들을 꾸준히 출품하여 상을 획득하는 것 같던데,

 

2010년 열린 대회에서 오늘의 초컬릿 밀맥주가

아시아 최고의 다크-밀맥주 부문 최고상을 수상했습니다.

 

수상경력은 분명 칭찬할 만한 일이지만,

곰곰히 따져보면 아시아에서 둔켈바이젠을 양조하고,

또 출품까지 하는 장소는 왠지 드물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여담으로 '초컬릿 밀' 이라는 이 맥주의 이름을 보았을때는,

왠지모르게 국내 시판중인 과자인 '콘 초코와 비슷할까?' 라는

생각이 머릿속을 스쳐지나가기는 했습니다.

 

아무래도 이것이 '발렌타인 데이' 전용 시즌맥주는 아니지만,

발렌타인데이가 있는 겨울에 출시되는 맥주며, 또 하트가 그려져있다보니

초컬릿 + 발렌타인 + 맥주 = 굉장한 초컬릿맛 맥주란 인상을 심어줍니다.

 

하지만 '후지 벚꽃 고원' 측에서는 초컬릿, 코코아등의 부원료는

전혀 맥주에 첨가되지 않았다고 하며, 6 종류의 맥아를 혼합했다고 합니다.

 

실제로 맥주의 검은 색을 뽑아내는 검은(Roasted) 맥아 가운데선,

초컬릿(Chocolate)이라는 이름을 가진 종류가 꽤 있습니다.

 

초컬릿과 비슷한 맛을 부여하기 때문에 초컬릿 맥아란 이름이 붙는데,

'후지 벚꽃 고원' 양조장은 이 품종의 맥아들을 사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진짜 코코아스러운 맛이 나는지, 99% 카카오의 맛일지는

직접 시음해보면서 판단해보도록 하겠습니다 ~

 

색상에서는 초컬릿이란 이름이 합당한 검은색을 발하였고,

약간의 구워진듯한 초컬릿 빵 내음와 함께 시큼한 향취가 있었습니다.

 

'둔켈 바이젠' 다웠던 풍성한 거품과 따갑지 않은 적당한 탄산감,

부드럽고 진한 느낌을 가졌으면서 무겁게 다가오지는 않는

매끈한 질감을 '후지 벚꽃 고원' 초컬릿 바이젠이 가진 것 같네요.

 

6.0%의 일반적인 둔켈바이젠들보다는 도수가 높은편에 속하며,

의식하고 마셔서인지 살짝 알코올의 기운이 느껴지는 듯 했습니다.

 

'후지 벚꽃 고원' 의 초컬릿 바이젠에서는 달콤함이 과하지 않은

초컬릿이 로스팅된 맥아와 함께 어울러져 좋은 조화를 보이는데,

 

다만 아쉬운점은 초반부터 후반까지 맥주안에서 활개치는

시큼한 맛, 외국 표현으로는 Sour 쯤 되는 맛이 거슬리는데..

아무래도 이는 홉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추측해봅니다.

 

그 시큼한 맛이 후반부에서 마무리 될때는 맥주가 달다는 인상을

희석시켜주는 역할을 한다는 부분에서는 긍정적인 요소이지만..

 

시작부터 거세게 뛰쳐나오며, 초컬릿스런 탄 맛 + 단 맛 + 밀맥아 맛이라는

맥아적인(Malty) 맛과 조화롭게 어울려지지 않는게 아쉬운 부분이었습니다.

 

제게는 요상하게 다가오는 이 맛을 좀 잡아주던가,

아니면 초컬릿과 어울릴만한 종류로 교체되었다면

제 이상에 가까운 無 첨가물 초컬릿 바이젠에 근접했을텐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고자라드 2012.06.11 2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콜릿 휘트라길래 뭘까 싶었는데, 초콜릿 몰트를 쓴 바이젠.. 딱 둔켈이로군요 --;

728x90

후지산 북측 산기슭에는 산에서 내려오는 맑은 물을 바탕으로

맥주를 만드는 지비루(지역맥주) 양조장이 하나 있는데,

'후지 벚꽃 고원(Fujizakura Heights)' 이 바로 그곳입니다.

 

1998년부터 맥주 양조를 시작한 후지 벚꽃 맥주 양조장은

일본 뿐 아니라 국외에서의 여러 수상경력을 보유하였고,

1001 Beers, you must drink before you die 에도 소개되는 등

개점이래 꾸준히 상승세를 타고있는 일본의 지비루 양조장입니다.

 

주로 독일식 스타일 위주로 맥주들이 구성되어 있지만..

라벨 디자인만큼은 왠지 일본의 지역맥주를 머릿속에 그려볼 때,

 그 상상과 가장 일치하는 곳이 아닐까? 라는 생각도 드네요 ~ 

 

앞에서 이야기 했듯이 독일식 스타일의 맥주들이 주를 이루며,

독일 맥주의 베스트셀러인 필스너, 바이스비어등도 만들지만,

 

가장 특기할 만한 사실은 독일에서도 흔치 않은 종류인

훈제맥주 라우흐비어(Rauchbier)를 만든다는 것입니다.

 

맥주에 정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은 많이 공감하시거라 보는데..

'라우흐비어' 라는게 독일 밤베르크에서 만드는 스타일이란 것도 알고,

맥아를 훈제시켜서 만든 검은색의 맥주라는 사실도 알고 있지만,

마시고 싶어도 국내에선 도무지 구할 방도가 없어 그림의 떡이나 다름 없었죠.

 

저도 한동안은 구경조차 못해본 라우흐비어인데, 정말 쌩뚱맞게

일본의 지비루 양조장에서 라우흐비어를 만든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실제로 앞에 그 제품을 놓고 리뷰를 준비하고 있으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후지 벚꽃 고원 양조장' 에서 이르길 훈제맥주는 일본에서도 흔치 않은 맥주이지만

고객들에게 좋은 맥주를 소개시켜주고 만족시켜주려는 차원에서 만든다고 합니다.

 

메이저 양조장은 그 나름대로, 마이너인 지역맥주 지비루 양조장도

스스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며 동반성장해 나가는 일본의 상황은

그 판도가 라우흐비어에도 닿을만큼 선진화 되었다는데 상당한 부러움을 느낍니다.

 

지비루 양조장이 일본에서 허가가 난 것이 아직 20년도 안되었는데 말이죠..

 

라우흐비어의 향과 맛은 워낙에 특징적이어서

일반적인 라거입맛의 사람들에게는 잘 맞지 않으며,

매니아들 조차도 호불호가 꽤나 갈리는 제품인데..

 

지비루 양조장에서 이런 라우흐비어를 대중성을 고려했는지,

대중성에 개의치않고 만들고 싶은대로 만들었는지도 주목할 만 합니다.

 

우선 향내에서는 부정할 수 없는 라우흐비어의 훈연향이 고스란히 있습니다.

색상에서는 짙은편에 속하는 갈색빛, 고동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탄산감은 라우흐비어 특성상 많을 필요가 없지만..

그래도 없으면 섭섭하지 않을 만큼은 포함되었었고,

 

무게감이나 질감부분은 5.5% 맥주에 걸맞는 수준이었는데,

혀를 짓누를 만큼의 묵직함이나 질척거리는 느낌보다는

아직 일본에도 알려지지 않은 라우흐비어인만큼

이 부분에서는 거부감이 없도록 약간 약하게 만든 것 같았습니다.

 

제가 항상 염두에 두고 있는 점은 제 입맛이 너무 매니아틱하게 변하여,

자극에 둔감해진게 아닐까? 란 의문을 스스로 자주 품기때문에,

 

저도 마시기는 했지만, 이 제품을 주위의 일반분들께 시음시켜 보았습니다.

사람들 曰, "약간 특이하기는 하지만 훈제향이 좋고 마시기 버겁지 않다",

"이런 맥주 처음이다, 어디서 구한거냐? (일본인이 저에게 질문함)",

"재미있다, 신선하다" 라는 반응이 있었습니다.

 

이를 통해 결론을 도출해보면 '후지 벚꽃 고원' 양조장에서는

훈제맥주 소개차원에서 강하지 않게 만든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으며,

그들의 맥주 목록에 라우흐비어 복(Bock)이 있는 것으로 보아,

제 판단은 추측에서 확신으로 변모하게 되었습니다.

 

제 주관적인 판단으로는 약하다는 평가였지만,

라우흐비어 입문용으로는 알맞을거라 보이는

후지 벚꽃 고원의 라우흐비어 였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dikey 2012.04.18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후지자쿠라코겐 라우흐를 생으로 마셔봤는데 충분히 텁텁했던 기억이 납니다. 일본에서 라우흐를 만드는 곳은 여러군데 있긴하지만 라우흐를 만드는 곳에서 라우흐복까지 만든다는 것은 그야말로 보통 열정이 아닌 듯 합니다. ^^
    일본 지비루에서 특히 부러운 건 다양성과 마이너에 대한 존중이 아닐까 싶습니다. 우리나라도 앞으로 로컬 브루어리가 점차 생기겠지만, 너도나도 필바둥만 찍어내지 않을까 우려됩니다. 물론 그럴리야 없을거라고 생각합니다만, 2002년 월드컵 이후로 한 때 우후죽순처럼 창궐했다가 지금은 대부분 스러져간 마이크로브루어리들의 천편일률적인 맥주 구색을 되새겨 보면 아주 가능성이 없다고는 말 못 하겠네요. ㅎㅎ

    • 살찐돼지 2012.04.19 0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여기저기서 수입맥주의 붐(Boom)이다, 가파른 성장세라며 말하는데..

      사실 저는 그들이 말하는 것 처럼 우리나라가 정말 맥주 붐이냐?라는 질문의 대답은 회의적입니다..

      midikey님께서 말씀하신 다양성과 마이너에 대한 존중이 없기 때문이죠.

      수입맥주 붐이라해도 천편일률적인 메이저 상업라거맥주들만 성장하며,
      괜히 황새따라하려다 가랑이 찢어지는 뱁새들도 많이 보았고,

      그렇다고 소신껏 차별화되고 개성있는 맥주를 소개하는 수입자는 배가 고프죠.

      오죽하면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독일 쾨니히 루트비히 시리즈의 등장시 가격은 5,000원이었는데,
      팔리지 않아 유통기한 한 달 임박하니 1,500원 후려치기 하더군요.
      쾨니히 루트비히뿐만 아니라 다른 마이너맥주들이 겪는 문제인데..
      아마 다시는 우리나라에 그 제품이 들어올리가 없겠죠.

      붐(Boom)이라고 말할 정도면 좋은맥주에 기꺼이 돈을 투자할 용의,
      특별한 맥주를 구분할 수 있는 혜안 등의 수준이 올라야하는데,
      아직은 아닌 것 같습니다.

      블로그활동을 더 열심히 해서 바라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일조해야겠네요~

  2. 2012.04.19 08: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조나단 2012.09.20 09: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색하다 오게 됐는데요~
    혹시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는 곳 아시나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