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버본 카운티(Bourbon County)는 미국 켄터키주에 있는 도시로,
버본(Bourbon)이란 이름은 프랑스의 부르봉왕조에서 유래했습니다.

버본 카운티는 인구 20,000명 정도밖에 되지 않는 작은 도시지만,
위스키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그 이름은 결코 가볍게 들리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짐 빔, 와일드 터키, Maker's Mark 등으로 대표되는
버본 위스키의 고향이 버본 카운티이기 때문이죠.

맥주블로그에서 위스키에 관한 설명을 서두에 하는 이유는,
  오늘 소개할 '버본 카운티 브랜드 스타우트'
버본 위스키들과 아주 밀접한 관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 Goose Island 양조장의 다른 맥주 -
Goose Island India Pale Ale (구스 아일랜드 인디아 페일 에일) - 5.9% - 2010.11.16


1992년 Goose Island 양조장의 브루마스터인 'Greg Hall' 가
그들의 오리지날 Pub 에서 1000회분의 맥주에 다다른것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한 맥주를 양조하겠다는 소망을 실현시킨 것이 '버본 카운티' 맥주입니다.

버본 카운티(City)에 대표적 위스키인 짐 빔(Jim Beam)의 증류소에 있던
비어있는 몇몇의 오래된 배럴들을 이용하여 맥주를 숙성 & 발효 시킨것으로,

원래는 일년에 한 번, 겨울에만 브루어리 근처 펍에서만 접할 수 있던 것이지만,
2004년부터 본격적으로 패키지판매에 돌입하여 시중에서도 구하는게 가능해졌습니다.

'버본 카운티' 맥주는 현재 Goose Island 가 분류해놓은 큰 시리즈중 하나가 되었고,
익스트림(Extreme)이라 불리며, Bourbon 의 이름을 단 제품은 총 4가지 입니다.

4가지들 중에선 오늘의 'Brand Stout' 가 시초격인 맥주로,
맥주 평점사이트들인 'Beer Advocate''Rate Beer' 에서 평이 좋은데,
특히 'Rate Beer' 에서는 완벽에 가까운 스타우트로 신봉받고 있더군요.

이상하게 저는 평점사이트들에서 신적인 추앙을 받는 맥주들을 직접 접할때면,
'얼마나 대단한지 한 번 보자 !' 라는 도전심과 약간의 의구심이 생기는데..
오늘은 상대가 13%의 알콜도수에, 650ml 용량에 달하기에, 더 많은 정신무장이 필요하겠네요..


무지막지하게 검은 색상에 그것도 모자라,
상층에 얻혀지는 거품조차 갈색 빛을 띄는
'버본 카운티 스타우트 (Bourbon County Stout)'는 
완연한 바닐라의 향을 간직했었습니다.

 버본위스키의 배럴에서 지낸 세월의 흔적이 보이는듯한 향이었고,
그와 함께 알코올의 향도 감지가 되었습니다. 

13%의 스타우트, 익스트림(Extreme)으로  분류된 맥주의 풍미는
굳이 글로 표현하지 않아도 알 수 있는.. 진하고 꽤나 무거웠습니다.

가장 중요한 맛 부분에 있어선, 향에서 언급했다 싶이
위스키배럴에서 비롯한듯한 바닐라의 맛이 있었고,
스타우트류에서 자주 포착되는 초컬릿스런 맛 또한 가득했습니다.

전체적으로 단맛이 맥주전체에서 세력을 점하고 있었으며,
13%에서 기인한 알코올의 맛과 향이 강하여,
섣불리 벌컥벌컥마시는 것을 불가능하도록 막고 있는것 같았습니다.

단맛과 알코올맛 이외의 맛들.. 이를테면 스타우트 고유의 탄맛과 쓴맛은
버본 위스키 배럴에서 출처한 바닐라맛에 의해 멸절된 듯하다고 맛 보았습니다.

예전에도 밝혔듯 맥주가 일정한계도수를 넘어버리면 (약 11% 이상)
단맛이나 알콜도수가 강해져, 다양한 맛을 접하는데 해가 되는것 같다고 한적이 있는데,
  분명히 '버본 카운티 스타우트' 에서도 단맛 + 알코올이 주를이루어 다양성면에서는 뛰어나지는 않지만,
위스키와 접목하여 만들어낸 단맛에서도 세분화된 초컬릿, 카라멜, 바닐라등의 맛이있어,
괜찮기는 했지만.. 저의 지극히 개인적인 소견을 묻는다면 좀 달았다는 평입니다.

돌이켜 생각해보니 바닐라의 맛(버본 위스키 배럴)과 초컬릿(스타우트)과
흡사한 맛이 있었다고 했는데, 그러면 제가 유년기때 고민끝에 자주먹었던
'혼합' 소프트 아이스크림과 같은 맛이라는 결론에 도달하게 되는건가요 ㅋ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lon 2017.01.29 17: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버본 카운티 브랜드 스타우트 2015년 버전을 마셨는데요, 달달하다는 말씀에 공감합니다 :) 우선 향이 정말 좋았고 묵직하고 밀도가 높은, 점도도 어느정도 있는 맥주였어요. 한모금 마시면 두터운 액체층이 혀 위에 형성되면서 부드러운 느낌이 났습니다. 양이 많고 도수가 높아 한번 밀봉했다가 두번째 먹었는데도 향이 잘 남아있더군요. 여러모로 만족스러운 맥주였습니다

728x90


'거위 섬' 이라는 이름의 Goose Island 양조장은
미국 시카고에 위치한 브루어리 입니다.

실제로 시카고를 관통하는 강위에는 Goose Island 라는 섬이 있다하며,
그곳에서부터 브루어리의 이름이 파생되었습니다.

원래는 브루펍(Brewpub,하우스맥주집)이었다가,
1988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양조장사업을 펼쳐,
현재는 미국에서 손꼽히는 성공적인 크래프트(Craft) 브루어리가 되었습니다.

1997년부터 2010년까지 미국내는 물론 세계대회에서
적어도 1년에 한 번 이상은 '거위 섬' 출신 맥주가
수상의 영예를 차지했을 정도로, 이제는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 졌습니다.



'거위 섬' 브루어리의 맥주 목록에는 약 20개정도의 각기 다른 종류의,
벨기에, 독일, 영국을 대표하는 스타일의 에일맥주를 만들고 있습니다.

오늘 제가 소개할 '거위 섬' 의 인디안 페일 에일(IPA)은,
미국에서 만들어 졌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식 인디안 페일 에일 스타일을 따르지않고,
영국식 인디안 페일 에일에 더 가깝게 만든것이라
'거위 섬' 양조장의 브루마스터가 말했다고 합니다.

맥주의 정보를 얻은 책인 '1001 Beers You must try before you die' 에서
흥미로운 문구를 발견했는데,  '거위 섬' 의 인디안 페일 에일이
영국식으로 만들었다는 것에 대한 브루마스터의 해명이 있는데..
"We are not anti-hop" 이었습니다.

"홉에 반대론자가 아니다" 라는 말인 즉슨,
IPA 의 생명인 강렬한 홉의 향과 맛을 많이 상실해서
원류에서 많이 멀어진 영국식 IPA..
(아마도 영국에서 노력하는 소규모 브루어리가 들으면 발끈할 것 같은..)

오히려 미국의 IPA 가 200년전 영국에서 만들어지던 IPA 를
더 잘 재현시켰다는 평을 듣고있는데,
미국을 대표하는 소규모브루어리에서 영국식으로 IPA를 만든것이,
맥주매니아들 사이에서는 좀 실망스럽게 받아들여졌나 봅니다.

그것도 그럴것이 'Goose Island' 에서 나오는 맥주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전문적이고 장인정신이 바탕이 된 에일들이 많기 때문이라 보이네요 ~



미국에서 만든 영국식 IPA 라고 해서, 많이 폄훼였던 것 같은데..
막상 마셔보니 왜 그런 이야기가 나왔을까 갸우뚱했던 IPA 였습니다.

우선 향에서 홉의 존재감이 상당히 살아있었는데,
화사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강한 향이었습니다.

맛에서는 이미 알고있던대로 향에서 느껴졌던 만큼의
강한 홉의 맛은 없었고, 일반적인 비터(Bitter)수준의
과일향과 쓴맛이 느껴졌습니다.

무게감이나 풍미에서도 가벼운 페일 에일(Pale Ale)과 닮았네요.

향에비해서 맛은 무난했다고 생각되고,
진정 즐기기에.. 에일에 익숙하지 않았던 사람들도
부담없이 마실 수 있던 IPA, 하지만 IPA 적 성향은
충분히 가지고 있는 맥주라 생각되었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래버핏 2010.11.16 13: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