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pus Al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04 Hopus Ale (호퍼스 에일) - 8.3% (10)
728x90

 

그롤쉬(Grolsch)와 함께 우리나라에선 보기 힘든
플립-탑 형식의 입구를 가지고 있는 벨기에
레페브르 브루어리출신의 호퍼스 에일(Hopus ale)입니다.

'호퍼스(Hopus)' 라는 이름에서 연상할 수 있고,
붉은 글씨의 이름근처에 열린 열매의 모양을 보아서도

왠지 모르게 홉의 성향이 강할거란 (Hoppy)
인상을 받게 해주는 맥주인 것 같습니다.


호퍼스(Hopus) 에일은 벨기에에서는 그리 흔치 않은 스타일인
인다아 페일 에일 (India Pale Ale,IPA)류의 맥주로,
희소성 때문인지 Belgian IPA 로 따로 분류되고 있습니다.

IPA 맥주를 설명할 때 빠지지 않는 재료적 특징이
바로 홉의 성향이 강한 (Hoppy) 맛과 향인데,
 
'호퍼스 (Hopus)' 라는 이름은 그 어떤 이름들보다
스스로 정체성을 가장 잘 드러내고 있다고 판단됩니다.

영국과 미국에서 주로 만들어지는 IPA 인데,
벨기에에서 양조되는 Belgian IPA 들은
미국식 IPA 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하며,

벨기에의 내수시장보다는 강한 홉의 맛과 향을 사랑하는
광활한 미국시장을 타겟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합니다.

사실 전체적으로 벨기에의 맥주들은 홉의 성향이 짙지 않기에,
호퍼스(Hopus)가 고국에 정착하기엔 조금 이질적이기는 합니다.


두 번째 사진의 이미지컷이 과장이 아닐정도로
거품이 상당히 풍성하게 일어났던 '호퍼스' 인데,

일반적인 IPA 종류들과 마찬가지의 색상인
감귤색을 띄지만 혼탁한 면이 있었습니다.

향은 역시 홉의 찌릿한 향긋함이 느껴지지만
그 안에서 달달함 또한 전해지는게 약간 기이했습니다.

탄산의 활약은 그다지 없었으며, IPA 라는 종류, 
특히 미국식은 도수가 높은 편 (6~10%)에 속하지만
그에 반해 질감은 무겁지 않고 상쾌한 면이 있는데,

벨기에의 IPA  호퍼스(Hopus)는 벨기에란 지역적 특징을
버리지 못한 것인지 마치 트리펠(Tripel)류를 마시는 것과 같은
진하고 풍부한 질감을 선사하고 있었습니다.

이는 맛에서도 결정적으로 보이던 광경으로
홉의 시트러스(Citrus)함은 분명 IPA 스러웠지만,
그것과 동반하여 달콤한 맛이 많이 활약하기 때문에
트리펠(Tripel)인지 인디아 페일 에일(IPA)인지 혼란스럽네요.

그래도 후반부에는 홉의 씁쓸한 여운이 남지만 이조차 달군요 ~

미국의 IPA 와 독일의 바이젠복을 혼합한
슈나이더-브룩클린의 '호펜바이세' 처럼

벨기에의 트리펠(Tripel)과 미국의 IPA 를 섞은게
오늘 제가 마신 호퍼스(Hopus)라 보여지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1.09.04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한가지 궁금한 게.
    이 맥주 관련 이미지를 보면 전용잔 옆에 작은 스트레이트잔이 있는데....ㄷ
    과연 용도가 뭘까요?
    같이 세트로 나오는 구성 같은데....ㄷㄷㄷㄷ

  2. Seth's Life 2011.09.04 2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저도 사올까하다가 말았는데... L백화점에 있더라구요. 몇몇 미국 소규모 브루어리 맥주들과 같이 있던데 수입원이 같더군요. 얼마전에 TV에도 나오던 것 같구요.
    요새 쉽게 만나기 힘든 애들도 점점 소량이라도 들어와서 좋긴해요. ㅎㅎ

    • 살찐돼지 2011.09.07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는 G 백화점에 풀렸다가 L 에도 출시되었다네요. 하지만 330ml 용량의 제품치고 만원넘는 가격은 조정해야할 숙제같았어요. 왠지 플립-탑 형식의 병이라서 가격이 높아진 느낌도 들었고요.

      가격을 떠나서 그래도 올해는 만나기 힘든 맥주들이 조금씩이나마 들어오는게 저도 좋네요 ~

  3. midikey 2011.09.06 2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elgian IPA라는 스타일 자체가 상당히 흥미롭더군요.
    Hoppy한 벨지언 스트롱 에일을 아메리칸 크래프트에서 만들기 시작하면서 붙이기 시작한 "Belgian IPA"라는 타이틀을 원래부터 벨기에서 만들던 홉성향이 강한 벨지언 스트롱 에일에 가져다가 붙인 것인지...아니면,
    아메리칸 크래프트의 Hoppy한 벨지언 스트롱 에일을 보고 벨기에 양조장에서 영감을 받아 새롭게 만든 것인지...
    아마도 전자일거라고 추측은 합니다만... 미국의 크래프트 비어 업체와 홈브루어들 외에, 특히 벨기에에서 Belgian IPA라는 명칭은 안 쓰는 것도 같기도 하고요.

    • 살찐돼지 2011.09.07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Beer Advocate 에서는 벨기에의 양조가들이 미국의 인디안 페일 에일에 영감을 얻어 만든제품이라 설명하고 있네요.

      비록 많지는 않지만 지금까지 접해본 벨기에 에일들중에선 Hoppy 한 향과 맛을 주는 제품은 없었고 이번의 호퍼스가 처음이었어요.

      벨기에도 은근히 영미식 맥주들인 포터, 스타우트, IPA 등도 만들어내던데, 맥주 스타일이 노골적으로 드러난 제품은 몇몇 없던것으로 알고있어요 ~

    • midikey 2011.09.07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 더 찾아보니 말씀하신대로군요. 벨기에 양조장에서도 IPA라는 명칭을 심심치않게 붙여서 출시를 하네요.
      어쨌든 다양한 스타일의 퓨전은 언제나 환영입니다. 다만 우리나라에선 마실 수 없을 뿐이지만 ㅠㅠ

    • 살찐돼지 2011.09.07 13: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슈나이더 호펜바이세, 호퍼스에일이 그나마 이번 여름에 들아와준걸로 위안삼아야겠네요 ..

  4. Deflationist 2011.09.07 02: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Flying Dog에서 나온 Raging Bitch라는 맥주를 맛보았는데 Belgian-style IPA더군요.
    그런데 이 스타일이 그냥 IPA랑 다른 점이 무엇인지 전 잘 모르겠더라구요..^^

    • 살찐돼지 2011.09.07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플라잉 독의 레깅피치를 저도 아직 마셔보지 못한 터라 다른점이 어떤지는 모르겠으나..
      여기저기서 설명되는 벨기에 IPA 와 미국식 IPA 의 차이점은 벨기에의 IPA 가 과일같은 향긋한 홉의 특징과 동반하여 벨기에 트리펠(Tripel)의 달달함이 느껴진다네요.

      질감도 좀 더 질고 Malty 하다는데, 우선 저도 다른종류의 벨기에 IPA 를 더 마셔봐야할텐데.. 한국에선 더 이상 구할 수가 없네요. 역시 미국을 가야..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