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일본 나고야의 지역양조장인 킨샤치(Kinshachi) 출신인

임페리얼 초컬릿 스타우트(Imperial Chocolate Stout)는

'임페리얼 스타우트' 스타일의 맥주입니다.

 

스타우트 앞의 '임페리얼', 즉 제국이라는 의미의 가진 단어는

18세기 영국에서 러시아 제국으로 수출하던 맥주를 뜻하는 것입니다.

 

 그래서인지 킨샤치의 '임페리얼 초컬릿 스타우트' 의 레이블에

제국의 왕관이 그려져 있는 것이 눈에 띄이는군요. 

 

 - 블로그에 소개되었던 킨샤치(Kinshachi) 양조장의 맥주 -

Kinshachi Platinum Ale (킨샤치 플래티넘 에일) - 5.0% - 2012.05.01

 

 

앞에서 설명드렸던 바와 같이 '임페리얼 스타우트' 는

맥주에 있어서 하나의 스타일 장르에 속합니다.

 

그 가운데 쏙 들어간 '초컬릿' 의 정체는 진짜 초컬릿이 아니라,

주로 맥주에 포함된 초컬릿 맥아(Malt)를 뜻하는 것입니다.

 

검게 그을려진 맥아들이 맥주에 주로 부여하는 맛들로는

초컬릿, 커피, 탄 맛 등등이라고 할 수 있는데,

 

초컬릿의 맛을 함유하는 제품들은 초컬릿의 달콤한 맛이 아닌,

설탕이 포함되지 않은 카카오와 같은 풍미를 선사합니다.

 

이미 여러 번 알려드린 것 같은 느낌이지만,

맥주에 꿀, 초컬릿, 커피 등이 이름에 포함되었다고 해서

 

재료의 강한 맛이 있을거란 기대가 있다면 실망할 공산이 크니,

'맥주 안에서 살짝 느껴지겠구나' 란 접근이 좋아보입니다 ~ 

 

 

거품까지 검은 것을 보아서는 숨 쉴틈없이 검은색으로 꽉찬 맥주같고,

향에서는 초컬릿의 향기와 맥아의 단 내, 홉의 시큼한 내가 섞여있었습니다.

 

스타우트보다 더 진하고 묵직한 8.0%의 '임페리얼 스타우트' 이니

굳이 설명드리지 않아도 어떤 느낌인지 감이 잡히실 거라 생각되며,

 

맛에 있어서는 초반에는 홉의 씁쓸하고 약간 짜릿한 새콤함이

입 안에서 퍼지다가 그것과 맞물려서 초컬릿스러운 탄 맛과

아주 진한 단 맛이 맥주를 휘어 잡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진한 단 맛이 초컬릿의 단 맛과 귀결되는 맛이라기보다는

카라멜 맥아스러운 맛, 강한 알콜 도수와 연관되는 맛,

 

그리고 '임페리얼 스타우트' 에서 빠질 수 없는

주인공인 홉(hop)의 맛과 밀접히 연관된 듯한 인상이었네요.

 

굳이 초컬릿 스타우트라 본다면 잼이 삽입된

초컬릿과는 흡사한 맛을 보여주었다고 판단되며,

 

일반적인 초컬릿의 맛을 상상하고 마신 분들이라면

특히 홉(Hop)의 개성이 방해요소가 될 것 같아보이네요.

 

그래도 이 홉의 특징 때문에 준수했던 '임페리얼 스타우트' 를

마신 것 같아 이번 맥주 리뷰도 만족스러웠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Drink 2012.07.24 1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찐돼지님, 당신을 맥주 밀반입 혐의로 체포합니다. 아아~ 맛있겠다. 그나저나 잔 선택은 실망임. 쳇~

728x90

 

나고야에 위치한 '킨샤치(Kinshachi)' 양조장은

1996년부터 일본식 마이크로 양조장인 지비루 사업을 시작했으나,

 

'킨샤치' 양조장의 모기업인 Morita 주조는 1665년부터

청주를 만들어 오던 곳이었으며, 간장과 된장 등도 생산하는

발효식품과 주류에 있어서 전문적인 곳입니다.

 

모리타 주조에서 이르길, 1886년 그들의 당주가

당시 신식 주류였던 맥주 양조에 성공한 기록이 있다고하지만..

여건상 맥주를 상업적으로 판매할 수 없었다고 하는데,

 

첫 맥주 양조로부터 110년 후인 1996년에서야 그 오랜 숙원을 이루었으며,

꿈을 펼친지도 16년이 흘렀으니 성숙기에 진입한 '킨샤치' 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맥주는 '킨샤치 플래티넘(Platinum) Ale' 로  

금색고래 양조장의 백금 에일이라는게 장난스러운 이름입니다.

 

플래티넘 에일의 스타일은 독일 바에이른식 밀맥주인

'바이스비어(Weissbier)'로, 독일어 '바이스' 가 흰색이란 뜻이니

금 범고래 양조장의 플래티넘 에일의 의미가 바로 납득이 가는군요.

 

일본 지비루들의 특징인 無 여과 때문에 독일의 헤페-바이젠처럼

  효모(헤페)가 맥주안에서 자연적인 탁함을 생성해 줄 것입니다.

 

 하지만 '킨샤치' 양조장의 플래티넘 에일에 관한 제품 설명에 따르면,

홉은 미국산 감귤(Citrus)계열 홉인 캐스케이드(Cascade)를 사용하였는데,

 

이쯤되니 평범한 독일식 밀맥주의 맛을 낼 것 같아보이지는 않군요.

미국적 특성이 강할지, 독일적 특징이 센지는 마셔봐야 알겠네요~

 

 

연한 노란색을 띄고 있지만 탁한 색채를 발하던 플래티넘 에일로,

향에서는 밀맥주의 전형적인 향 + 상큼한 포도 내음이 섞여있었습니다.

 

청량함과 거품은 밀맥주 스타일에서는 합격점이며,

가볍고 산뜻하면서 부드러우며 밝고 명랑한 이미지는

누구나 즐기기에 부담없고, 더운 날에 알맞을 맥주였습니다.

 

진한 바이스비어들이 선사하는 밀맥주 효모로부터의 맛인

바나나의 맛과 같은 부분은 약간 약하다는 인상이었지만,

 

아메리칸 홉인 캐스케이드가 부여한 포도와 같은 과일 맛이

대신 결손부분을 매워주는 듯한 느낌이 들었으며,

 

만약 캐스케이드 홉의 특징이 밀맥주 안에서 지나쳤다면

마치 '슈나이더 호펜바이세' 의 약화버전이 될 수도 있었겠지만,

  

'킨샤치'의 플래티넘 에일이 자극 팍, 충격 빡 이라는 컨셉보다는

고운 느낌으로 독일 밀맥주 & 미국 홉의 조화를 이루고 있었기에

이 정도의 풍미라면 별미로서가 아니라 자주 마실 수 있을 것 같군요.

 

바이에른 사람들이 휴일 아침에 가볍게 바이스비어를 즐기는 것 처럼,

저 또한 아침에는 부담스럽지 않은 맥주를 갈망하며 이것을 고른것인데,

 그 기대에는 적절하게 부응했던 '킨샤치' 의 플래티넘 에일이었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부리 2012.05.01 18: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쩝.. 입에서 침이 질질 흐릅니다. 맛있는 맥주는 혼자 다 드시고 다니는 구려^^ ㅋㅋ

  2. midikey 2012.05.01 1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킨샤치 아카미소 맥주도 사오셨겠지요? ^^;

    근데, 일본어 발음에 익숙치 않은 분들을 위한 배려라는 생각은 듭니다만, 킨샤치를 금 범고래로 억지로 번역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샤치는 일단 범고래가 아니며, (샤치는 머리는 범이고 몸은 물고기인 상상속의 동물입니다. 샤치에 금박을 한 것을 킨샤치라고 하는데 보통 지붕 끝에 장식물로 많이 쓰입니다. 킨샤치맥주가 나오는 나고야시의 상징물이기도 하고요) 또 고유명사인 브랜드명이기 때문에 번역하지 않고 킨샤치라고 발음 그대로 적어주시는 것이 맞지 않나 싶습니다.

    • 살찐돼지 2012.05.02 1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타깝게도 미소맥주는 구하지 못했습니다.
      방문 당시 품절이었는데, 특이한 제품이라 사람들이 레귤러로 마시지 않는다네요..
      정말 호기심에 마시는 맥주인가 봅니다.

      제가 일본어에 관한 지식이 없다보니 따로 해석하다보니 금범고래가 나왔는데,
      원래 고유명사이자, 나고야의 상징이었군요.
      새로운 것을 배웠습니다. 그리고 수정했습니다~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