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파우스트(Faust) 양조장은 본래 벨기에의 리에주지역에 살던

Francois Mathieu 라는 인물이 1654년 설립하였습니다.

 

Miltenberg 라는 독일 바이에른주 서부 끝자락에 있는

인구 9200명의 작은 고장에 위치한 파우스트(Faust)는

당연히 독일식 스타일 맥주에 특화되어있는 양조장입니다.

 

파우스트(Faust) 양조장과 Miltenberg 에 얽힌 맥주역사가 있는데

19세기 많은 유럽인들이 새 터전을 찾아 미국으로 이민하던 시기,

Miltenberg 의 맥주양조가들이 현재 미국의 Milwaukee(밀워키)에

정착하여 자신들의 고향과 유사한 자연환경에서 라거맥주를 만들었으며,

한때는 밀워키의 Schlitz 라는 Faust 출신의 사람이 세운 양조장이 

전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하기도 했습니다.

 

밀워키는 19세기 이민자들의 미국 정착시대 맥주 역사에있어

중추적인 역할을 했던 지역으로 그 유명한 밀러(Miller)가 밀워키 출신입니다.

미국 메이저리그 밀워키 지역팀 공식 명칭이 밀워키 브루어스(양조가)인 이유가 있죠. 

 

 

이번에 시음하는 제품은 파우스트의 크로이젠(Kräusen)이란 맥주로

지난 번에 리뷰했던 '포츠다머 슈탕게' 의 크로이제닝 기술에

많은 궁금증이 생겨 Kräusen 이란 문구를 보고 바로 구입했죠.

 

파우스트 크로이젠(Faust Faust Kräusen)은 1885년 운영자였던

Adalbert Faust 에 의해 처음으로 개발된 맥주였습니다.

 

그로부터 100년후인 1996년 Cornelius 와 Johannes 라는 형제가

라거맥주에 주목할만한 새로운 맛과 풍미를 부여하기위해

Faust Kräusen 을 복원하는데 힘을 기울입니다.

 

크로이제닝 기법의 대표적 효과는 재발효로 인한 다량의 탄산의 생성,

그로 인한 많은 거품의 발생, 높은 발효력이 선사하는 깔끔함 등입니다.

 

크로이젠(Kräusen) 맥주는 하나의 맥주 장르라기보다는

양조 공법이기에 필스너, 엑스포트, 바이젠 등 여러 스타일에 적용됩니다.

 

따라서 크로이젠비어는 본래 맥주가 목표로한 스타일에 따라 정의되겠지만,

Rate Beer.com 에서는 '파우스트 크로이젠' 을 켈러비어에 지정했더군요.

아무래도 無여과 라거라는 공통점에서 그리 조치한 것 같습니다~

 

 

탁한 오렌지빛 색상을 띄는 '파우스트 크로이젠' 에서는

시큼한 과일과 같은 향이 주로 있으며 크림과 비슷한 향기에

약간은 비누같으면서도 건초스러운 향도 감지되었습니다.

 

거품의 생성력과 유지력은 좋은 편에 속하며

탄산 기운은 과한편은 아니고 톡톡 터지는 입자도 아닙니다.

 

가벼움과 중간(Light-Medium)수준에 무게감에 걸쳐있으며

 입에 닿는 느낌은 특별히 부드럽다거나 진하거나

혹은 가볍거나 연하다는 느낌없이 평이합니다.

약간 더 진득해진 메르첸비어를 연상케합니다.

 

맛은 살짝 꿀과 같은 맥아의 단 맛이 초반에 드러나는 가운데

단 맛이 끝까지 맥주를 좌지우지하기는 않았고

이후로는 허브,건초스러운 고소하면서 거친 맛이 등장합니다.

 

홉의 씁쓸한 맛은 소량만 전달되는 듯 했지만

씁쓸한 자극보다는 허브,건초스러운 맛에 비중이 큰 듯했네요.

 

마시고 난 뒤 전반적인 파우스트 크로이젠에 관한 저의 이미지는

짚 더미에 앉아 마시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정제되지 않은 순박한 분위기를 연출했던 맥주였으며,

이런 성향의 맥주가 있다는 것이 신기할 따름이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브라우마누팍투어(Braumanufaktur)는 유기농 맥주 양조장으로

독일 브란덴부르크주의 주도인 포츠담(Potsdam)에 소재했습니다.

 

이번에 시음할 맥주는 포츠다머 슈탄게(Potsdamer Stange)로

슈탄게(Stange)는 영어로 Rod, 우리말로는 장대에 해당합니다.

 

'포츠담의 장대' 라는 이름이 붙게된 경위는 맥주를 담는

길쭉한 전용잔이 마치 장대와 같은 모습을 하고있기 때문인데,

하단 이미지에 '포츠다머 슈탄게'의 전용잔 형태가 나와있습니다.

 

'포츠다머 슈탄게(Potsdamer Stange)' 는 포츠담이란 이름을 가진만큼

포츠담시의 지역맥주이기는하나 워낙 만드는 곳이 적은데다가

많이 알려지지 않아 매니아들에게조차도 생소하게 다가오는 맥주입니다. 

 

 

포츠다머 슈탄게(Potsdamer Stange)의 기본은 하면발효 라거지만

특이하게도 크로이젠(Kräusen)기법으로 양조한 제품입니다.

 

크로이제닝(Kräusening)이란 발효가 끝나 완성된 맥주에

활발히 발효중인 미완성 맥주를 투입하는 방법입니다.

Beer Conditioning 기법의 하나로 벨기에 에일들에서 자주 사용되죠.

 

크로이제닝(Kräusening)을 통해 얻는 효과는 재발효를 통한

CO2 의 생성에 있는데, 밀폐된 용기/탱크/병 등에서는 CO2

고스란히 맥주안으로 포화되어 맥주에 많은 거품을 유발합니다.

 

탄산을 위해 설탕을 넣는다면 맛에 변화가 생길지도 모르지만

완성된 맥주에 쓰인 것과 동일한 효모를 크로이제닝한다면

본래의 맛,초기 비중,IBU 등을 변화시키지 않을 수 있습니다.

 

더불어 아세트알데히드, 다이아세틸과 같은 부정적인

맛의 요소(Off Flavor)들을 잡아주며 산화도 방지의 효과도있죠.

 

독일에서 처음보는 크로이제닝(Kräusening) 공법의 맥주,

포츠담의 지역맥주가 복원이자 유기농 양조장에서 나온

포츠다머 슈탕게(Potsdamer Stange), 정말 그 맛이 궁금합니다.

 

 

외관은 독일식 바이스비어(Weissbier)들과 차이가 없는

아주 풍성한 거품에 매우 탁한 노란/금빛을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향은 약간 희미한 꽃의 향기와 함께 살짝 지하실과 같은 향

더불어 약간의 클로브, 요거트 같은 향도 있기에

연한 바이스비어의 향과도 은근히 닮은면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라거효모에서는 이런 향을 맡기 어렵던데 말이죠.

 

크라우제닝(Kräusening) 맥주라길래 거싱(Gushing,급분출)이

발생하지 않을까 우려도 했지만 예상외로 탄산 입자는 곱고

Soft 하면서 나름의 크리미함까지도 겸비한 맥주였습니다.

맥주 자체는 가볍게 즐기기에 딱 좋은 수준이었습니다.

 

맛은 나름 특이해서 인상깊었던 맥주였는데,

켈러비어(Kellerbier)와 바이스비어(Weissbier)를

섞은 듯한 맛을 가졌던 맥주라고 설명드리고 싶습니다.

 

우선 효모와 홉에서 유발된 듯한 쿰쿰한 꽃이나 허브의 맛과 동시에

약간 달게다가오는게 바이젠과 비슷한데 소다같은 맛도 납니다.

 

익숙하지 않은 위의 맛들이 사라지고 난 후에는

강하지는 않지만 약간의 씁쓸한 홉의 맛도 감지가되었네요.

더불어 약간 고소한 빵과 같은 맛도 발견할 수 있었지만..

 

가장 핵심적인 맛은 효모의 맛으로 지하실 먼지같은 맛을 냅니다.

의외로 지하실 먼지의 향을 좋아하시는 분들이 있기는 하더군요.

그런 맛에 약간 달작지근한 바이젠의 맛이 더해진 듯 합니다.

아리송한 특징의 맥주로 기회가 된다면 다른 분들과 의견을 나누고싶네요.

 

벨기에의 골든 에일이나 트리펠(Tripel)처럼 넘치는 탄산감에

극도의 가벼운 바디감을 기대했다면 반전의 매력이 있는 맥주로

다른 브랜드의 '포츠다머 슈탄게' 가 있다면 비교해보고 싶으며,

더불어 크로이젠(Kräusen) 비어들도 탐구해봐야겠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