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국의 제닝스(Jennings) 브루어리는
1828년 영국북서부의 Lorton 이라는 작은마을에서
존 제닝스 라는 사람에 의해서 세워진 브루어리입니다.

제닝스 역시 영국에서는 대형마트등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맥주로,
개인적으론 지금에서야 제닝스의 첫 맥주가 제 블로그에 소개되는것에 대해
약간 의도적인 외면도 없지는 않았기에..
(대중적인 에일보다는 독특하고 색다른 맥주를 더 다루고 싶어서..)  
조금은 미안함도(?) 느껴지는게 제 솔직한 심정입니다 ~

제닝스는 2005년까지 독립된 상태를 유지하다가,
마스턴스(Marston's) 에 의해 매입되어
현재는 마스턴스 그룹 소속의 맥주가 되었습니다. 


제닝스 브루어리의 '컴벌랜드 에일' 은 그들의 대표맥주인데,
'컴벌랜드' 는 예상되듯이 지역의 이름입니다.
잉글랜드의 북서부 주(州)의 이름이었는데,
1974년 Cumbria 주에 통합되었다고 합니다.

제닝스 브루어리가 위치한 Lorton 이라는 마을은
Cumbria 주에 소재하고 있는데,
약 100년전부터 제닝스에서 생산되어 온
'컴벌랜드 에일' 은 주(州)의 이름이 바뀌었음에도,
 그 이름을 여전히 유지하고 있습니다.

영국에서 대자연적으로 가장 유명한 관광지중 하나인
'레이크 디스트릭트 (호수 지구)' 가
'컴벌랜드 에일' 의 라벨속에 그려져 있는데,
제닝스 브루어리의 수(水)원이 그곳이라 합니다.

제닝스 브루어리 홈페이지에 방문해 보시면 느끼지겠지만,
그들은 '레이크 디스트릭트'의 청정이라는 이미지를
브루어리의 이미지로 사용하고 있는데,
홈페이지의 디자인이나, 맥주들 라벨의 전체적인 디자인 또한
맑고, 깨끗한 기분이 들도록 해줍니다.
'컴벌랜드 에일' 의 자연을 닮은 녹색병 역시도 그렇고요 ~


진한 녹색을 띄고 있는 제닝스의 컴벌랜드 에일은
지난 시간동안 도외시했던 것이 미안해지는..
예상보다 저에겐 괜찮은 맛과, 개성을 갖춘 맥주였습니다.

거의 필스너와 유사한 농도와, 무게감을 갖추어서
느낌에 있어서는 부담스럽지는 않았고,
탄산은 그럭저럭, 향도 코에 영감을 줄 정도는 아니었지만,

고소하게 느껴질 보리같은 맛이 있고, 전체적으로 맛이 자극적이지않으며,
홉의 향긋함이나 과일같은 맛은 특별히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또, 라벨에 그려진 청정의 '레이크 디스트릭트' 만큼이나
깔끔하고, 가볍고, 맑아지는 듯한 느낌이 입안에 감도는게 인상적이었습니다.

고소함 + 약간의 쓴맛 + 마지막을 장식하는 깔끔함이
'컴벌랜드 에일' 을 맛 본 저의 소견이었으며,
필스너를 즐기는 고소하고 쌉쌀한 맥주 취향의
사람들에게 적합 할 듯한 맥주였습니다 ~

개인적으로 고소한 맛을 좋아해서, 더욱 맘에 들었던
제닝스의 '컴벌랜드 에일' 이었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영국 블랙번에 위치한 트웨이트스(Thwaites) 브루어리에서 나온
Wainwright (웨인라이트)라는 맥주입니다.

블랙번 출신의 여행가,산악가 겸 여행작가인
알프레드 웨인라이트(Alfred Wainwright, 1907~1991)에게
헌정하기 위한 목적으로 
2007년 한정판맥주로 출시된 이 골든에일은
좋은 반응 덕택에 1년내내 즐길 수 있는 맥주로 자리잡았습니다.

- Thwaites 브루어리의 다른 맥주 -
Thwaites Liberation (트웨이트스 리버레이션) - 4.9% - 2010.04.29


웨인라이트가 누구인지 검색해보았더니
영국의 자연지대를 탐방하면서 여행기, 가이드를 작성하여
독자들에게 추천해주는 영국출신의 인물이었습니다.

특히 그는 호수지역을 여행을 즐겼는데,
Lake District 라는 잉글랜드 북서부의 호수지역을
강력추천하여, 여러편의 수기를 썻다고 합니다.

Lake District 는 내셔널지오그래피 선정
인생동안 방문해야 할 50곳으로 뽑혔다고 하며,
영국에서도 손 꼽히는 도보여행지라고 하는군요.
더 많은 정보는 '네이버 캐스트'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

한 평생 'Lake District' 를 사랑한 웨인라이트는
또한 고향 연고지의 축구팀 '블랙번 로버스'의 열렬한 팬이었고,
Thwaites 브루어리의 맥주를 즐겼다고 합니다.
도시의 인물이자, 단골손님이었던 A.Wainwright 에게
헌정하는 맥주를 만드는것은 그에 대한 경의의 표시겠지요 ~
 

지금까지 영국의 골든에일들을 접하면서
정말로 색상에서 골든(Golden)을 띄고 있는 에일은 별로 없다고 보았는데,
웨인라이트는 골든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게
금색빛을 띄고 있는 에일이었습니다.

향은 흡사 필스너와 같은 홉의 향이 감지되었으며,
맛 또한 쓴맛이 아주 강하지 않은 필스너처럼
쌉싸름함이 돌고, 나름 상쾌한 맛이 있는 맥주였습니다.

전반적 느낌에서도 에일보다는 필스너와 흡사한 수준의
탄산이 있었으나, 역시 본질은 에일인지
가볍고 묽은 라거느낌이 아닌, 적당한 무게감을 갖추었습니다.

제가 이 맥주를 평가하기에는 에일과 필스너의 경계선에 위치한
맥주였다고 보았으며, 왜 2007년 한정판매를 위해 나온 웨인라이트가
정식품목으로 자리잡게되었는지 마셔보니 알 것 같았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