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tovel Premium'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8.30 Litovel Premium (리토벨 프리미엄) - 5.0%
728x90

 

리토벨(Litovel)은 체코 공화국의 동쪽 부분인 모라비아의

Litovel 이라는 인구 10,000명의 마을에 위치한 양조장입니다.

 

Litovel 에서의 맥주 역사는 여러 체코출신의 양조장들이 그렇듯

1291년 체코의 왕 바츨라프 2세가 10-12 km 간격으로 떨어진

각각 마을/도시의 시민들에게 맥주 양조권을 부여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중세시대에만 Litovel 이라는 도시에서만 57 곳이나되는

브루하우스가 있을 정도로 맥주양조는 성행하였다고하지만..

전쟁과 산업화로 인한 인구의 유출로인해 점점 쇠락기를 걸었습니다.

 

지금의 리토벨(Litovel) 양조장은 1893년 Josef Svozil 이

설립한 형태로부터 2013년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으며,

모라비아(Morabia)의 지역정체성을 강조하는게 눈에 띕니다.

 

 

리토벨(Litovel) 양조장이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품목들은

체코식 라거맥주들 위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알콜 도수 4.2% 필스너(světlé výčepní), 4.6% Draft 용 필스너,

3.8%의 다크라거(tmavé výčepní), 4.8% 프리미엄 다크라거,

 

6.0%의 스페셜 라거, 5.0% 프리미엄 필스너 라거 등과

무알콜, 과일맛 알콜 믹스 등도 취급합니다.

 

종류는 꽤 많아보이지만 글쎄요 도수의 차이로 필스너는 필스너끼리,

다크는 다크끼리의 사이가 뭐가 그리 다른지는 잘 못 느끼겠습니다.

(도수에 따른 세금책정방식에 따라 나눈 것일 수도 있겠지만..)

 

다시말해 체코의 라거 양조장들에서 필스너나 다크 라거라는 한 스타일을

도수에따라 세분화시켜 다른 품목으로 만드는 것이 자주 목격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것이 오비 골든라거 5.2 %,골든라거 4.4%, 골든라거 3.8% 의

구분과 같은 느낌으로 와닿습니다. 좀 더 라이트한 맥주를 즐기는 사람들에겐

저 차이가 무시할 수 없겠지만, 저는 글쎄요.. 체코의 룰을 아직은 어렵네요.

 

 

향에서는 희미한 홉의 풀이나 꽃과 같은 Saaz 홉향기가 존재하였으며,

마찬가지로 옅은 느낌의 맥아의 단 내나 빵 내음도 감지됩니다.

향은 대체로 쏘는 타입보다는 은은하게 퍼지는 양상이었습니다.

 

색상은 짙은 금색-구릿빛에 가까웠고 맑고 투명한 편입니다.

거품 유지력이나 생성력은 그리 좋지 못합니다.

 

탄산은 과하지 않으면서도 나름의 시원한 청량함을 선사하며,

약간 맥아적인 질감(Malty)으로 맥주가 묽어지는 것을 방지하였으나

무게감 자체는 가볍고 편해서 무리없이 들이키기 좋습니다.

맑은 라거들가운데서는 부드러운 편에 속한다고 봅니다.

 

향에서는 홉의 특징이 자극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맛에서는 더 적극적인 성향으로 홉의 풍미가 감지되었습니다.

 

풀, 약초, 꽃과 같은 맛을 가진 홉이 나름 씁쓸한 기운을 보여주고

덩달아 소량의 단 맛을 포함한 맥아 맛 또한 밑으로 깔리는 느낌인데,

균형적으로도 아주 잘 어울리며 자극적이지 않고 은은합니다.

살짝 금속과 같은 맛도 엿보이기는 했으나 큰 문제될 수준은 아니었네요.

 

유들유들한 질감에 은은하면서도 할 몫은 다 하는 Saaz 홉,

절제된 맥아의 단 맛이 보좌역할을 충실히 이행하여 균형을 이루는데,

평온하고 차분하게 좋은 맥주 하나 마셨다는 기분이 들게 만듭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