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맥주를 사러 마트 내 수입맥주코너에 들를때면,
다양한 맥주들이 진열되어 있는 가운데 유독히 눈에 들어오는
맥주가 하나 있습니다. 얼굴이 온통 시뻘건
성격이 별로 안 좋아 보이는 개가,
자신을 안 고르면 물겠다고 겁 주는 느낌의 맥주가 있죠.

미국 Miller 사의 맥주인 Red dog (레드독)
두 가지의 보리몰츠와 다섯가지의 다양한
아메리칸 홉으로 양조한 맥주인데,
라벨의 고약하게 생긴 멍멍이 때문에
왠지 맛 또한 독할 것 같은 기분이 들지만..
정반대로 자극적이지 않고, Smooth 함을
선사해 주는 맥주입니다.


2009년 12월 현재 우리나라에 수입되어
대형마트에 풀린 Miller 미국맥주 식구들은
MGD,밀러 라이트, 레드 독, 밀러 아이스하우스
총 네가지 인데, 그중에서 레드 독 & 아이스하우스 맥주에는
from the Plank Road Brewery 라는 문구를 찾을 수 있습니다.

플랭크 로드 양조장에서 온 맥주라는 뜻인데..
플랭크 로드는 1855년 밀러맥주의 창시자
프레데릭 밀러가 처음으로 맥주를 양조하여
상업을 시작한 양조장의 이름입니다.

1990년대 중반 밀러맥주에서는
MGD와 밀러 라이트의 성공에 힘입어
기존의 맥주들과는 다른
프리미엄급 맥주를 출시하게 되는데,
그 프리미엄급 맥주에는
from the Plank Road Brewery 라는
밀러의 역사가 담긴 문구를 라벨에 심어주어
차별화 시켰습니다.
그 때 그 문구를 담고 새로 런칭된 맥주가 바로
밀러 아이스하우스와
오늘 소개하는 '레드 독' 입니다.


우선 레드 독에 대해서는
향이 상당히 괜찮은 맥주라고
알려드리고 싶습니다.
코로 맡는 향과, 마시고 입안에 머무는
향기가 매우 일품이라고 보여집니다.

맛 또한 밀러출신의 맥주답지 않게
감칠맛이 있으며, 프리미엄 맥주라는
느낌에 걸 맞게 산뜻하면서
쓰지 않고, 달지도 않으며,
상큼함 까지도 아닌..
단어로 표현하기 힘든
오묘하게 복합 된 몰트의 맛이
느껴진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맛이 지나간 후에는
깔끔한 마무리가 찾아오는데,
몇몇의 맥주를 마셔보면
뒷 마무리가 우아하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있는데,
레드 독에서도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MGD의 밋밋함을
세련되게 보완한 맥주가 Red dog 이라고 여겨지며
왜 프리미엄 맥주라는 명함을 들고
출시되었는지 수긍이 가네요...

라벨에 그려진 험상궃은 빨간 멍멍이에게
받는 느낌때문에 왠지 강할 것 같은 맥주지만..
사실은 순하고, 우아한 여성분들께도
잘 어울릴 듯한 맥주가 Red dog 이라고 여겨집니다.
맥주맛을 보고 나면.. 갑자기 저 빨간 멍멍이가
겉은 강해보이지만 속은 순수하고 아름다운
멍멍이로 보이게 될 겁니다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09.12.07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프리미엄급 맥주인지는 몰랐네~~
    한번 마셔봐야겠다ㅋ

  2. era-n 2009.12.09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거 마시면 불독이 치와와로 바뀌는 겁니까....ㄷㄷㄷ

  3. 2010.12.11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잴 좋아하는 맥줍니다.

    최고져. 저한테는 이 맥주의 80% 정도의 맛을 보여주는 맥주조차 아직 못만나봤습니다.

  4. 해일링 2014.05.03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홈플러스에서 행사하길래 레드독을 업어왔는데
    살찐돼지님 말씀대로 정말 겉보기와 다른 느낌을 주는 맥주네요.
    프리미엄이라는 말이 괜히 붙은게 아니더군요.
    마음에 드는 맥주입니다~^^

728x90

이름에서부터 냉기가 감지되는 맥주
Icehouse(아이스하우스)는
90년대 미국,캐나다에서 아이스비어 돌풍에
한 몫했던 맥주입니다.

아이스비어는 맥주의 한 종류로
양조과정에서 차이를 두기보다는
저장과정에서 차별을 둔 맥주입니다.

일반 라거맥주는 0~5도 사이의 저장고에서
숙성시키는 것이 일반적이나
아이스비어는 0~30도를 오가는 극한의 추위속에
보관하는데, 그 이유인 즉슨
맥주안에 포함된 물이 알코올보다 먼저 
얼게 된다는 점을 이용한 것입니다.

맥주의 물이 먼저 얼게되면 맥주상층에
얼음입자가 둥둥뜨게 됩니다.
맥주위에 떠 있는 얼음을
바깥으로 겉어 내 제거하는
행동을 반복하게 되면
당연히 맥주속에는 물의 비율이
 줄어들게 됩니다.

맥주에서 물의 비율이 감소하게 되면
반대로 알코올의 농도는 증가하게 되지요.


때문에 아이스비어들은 기본 알콜도수 5%
이상이 되는 맥주로 탄생하게 됩니다.
본래 이 기법의 시초는
제가 독일서 머물던 바이에른주 북부
프랑켄(프랑코니아)지역에 속한
바이로이트(Bayreuth)시에서
불과 20km 떨어진
쿨름바흐(Kulmbach)라는 도시에서
19세기 말 우연히 발견된 기법입니다.

당시에는 냉동기술이 현재처럼 발달하지 않은터라
아이스비어를 양조하기 위해서는
겨울을 기다려야만 했습니다.
본래는 계절맥주 였으나,
냉동기술이 발달한 1990년대
 자유자재로 온도를 조절함으로서
사시사철 즐길 수 있는 맥주가 되었죠.


확실히 도수를 높인 맥주라 그런지
마시기 전 코를 통해
냄새를 맡아보면
알코올의 향을 느낄 수 있으나,
5.5%면 바이스비어 수준의
알콜함량이기 때문에
부담가지지 않고 무난히 마실 수 있지요.

맛 또한 도수와는 무관하게
상당히 마일드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연한 맛이 아이스비어의 특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
맛을 미처 보기도 전에 입안에서
빠르게 소멸해버리는 극단의 깔끔함은
밀러출신의 맥주라는 점을 보면
어느정도 이해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밀러 라이트나, MGD 보다 무게감에 있어
월등하다고 볼 수 없지만..
어느정도는 무게감과 부드러움도 포착 가능합니다.

맛이 부담스러운 맥주는 싫고,
그렇다고 입안에서 톡톡터지는 자극적 탄산의
느낌도 사양하고 싶은 날에는
적당히 부드러우며 맛도 깔끔한
밀러 아이스하우스가 정답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타쿠 2010.01.21 2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관심이 가는 블로그내요~ ^^
    제가 좋아하는맥주.. 아이스하우스.. 바에서 벅어봤었는대..
    혹시 이거 판매하는 곳 혹시 아시나요~?

728x90

일반적인 맥주들은 오리지널이 있으면
오리지널보다 조금씩 맛과 향이 가벼운 스타일의 Light 버전이 있는데
오늘 마시는 Miller Lite (밀러 라이트)가  Light 버전의 
새로운 장을 연 상품입니다.

1973년 처음 시험적으로 판매되었다가,
이내 시장에서의 큰 인기와 좋은 평을 얻자
본격적으로 판매를 시작하였고,
그 전까지 확실한 효자품목이 없어
침체에 빠졌던 밀러사를
1977년 미국 맥주시장 점유율 2위에 까지 올려,
밀러에게 있어서는 Lite가 확실한 
효자상품이 되어주었다고 합니다.
 
라이트맥주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밀러의 사례에 힘입어 다른 경쟁맥주회사들도
앞 다투어 라이트 맥주시장에 가세했고,
특히 버드와이저사는 1982년 버드라이트에 대해
 대대적 광고를 펼쳤고,
1994년에는 밀러 라이트를 추월했습니다.

맥주기업들의 라이트맥주에 대한 마케팅은
미국에 거대 라이트맥주시장을 형성했고
결국 1992년 미국 국내에서는
가장 큰 맥주 시장이 되었습니다.


밀러라이트의 가장 큰 매력은
현대인의 가장 큰 고민 '다이어트'에 관해서
근심을 덜어준 점이라는 것입니다.

칼로리가 일반맥주의 절반 수준인
96kcal 여서 부담이 덜하여
많은 시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특히 몸매관리에 관심이 많은
젊은 여성에게 선호받는 제품이 되었습니다.

밀러 제뉴인 드래프트의 맛은 최대한 살리고
포만감과 칼로리를 줄인것도 모자라
라이트(Light)의 철자도 무겁다고 느껴
G,H 철자를 생략해버리고,
Lite 라는 이름으로 출시합니다.

제 스타일상으로는 밀러 제뉴인도 많이
가볍고, 부담이 전혀 없는 맥주였는데,
거기서 더 가벼워진 맥주라하니
상상하기 어렵네요~

개인적 견해로는
맥주 하나 마실때는 이것 저것 따지지 말고
스타일에 맞는 맛있는 맥주를 마시는게
장땡이라고 생각하지만요 ㅋ


다이어트 맥주나 라이트맥주들을 보면
항상 오리지널의 맛을
최대한 살렸다는 문구가 빠지지를 않으나..
어느 하나 제대로 실현시킨
기업은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밀러 라이트가
제뉴인 드래프트와는 좀 닮아 있는듯 합니다.

쓴맛은 없고, 탄산은 조금 많은 수준에
아주 가벼운 무게감
 끝 맛에서 느낄 수 있는 미미한 호프맛
그것 마저도 가려버리는
지금까지 맛본 것들 중
최고수준의 깔끔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무겁고 쓴 맥주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맹물을 마시는 것과 같은 느낌일 것이고,
술을 잘 하지 못하거나, 부담스러운게
싫은 스타일의 사람들에게는
밀러 라이트는
 술자리에 같이 어울릴 때
가장 좋은 파트너가 되어 줄 것입니다.

시험기간동안 맥주를 많이 참았었는데..
처음 개봉한 녀석이 밀러라이트라
이거 뭐 저에게는 영 기별도 안 가네요.
 다시 한 병 더 마시러 가야 겠네요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영웅전쟁 2009.10.22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728x90

한국에서 미국맥주하면 버드와이저와 함께 먼저 떠오르는 맥주
Miller (밀러)  입니다.

그중에서도 Miller Genuine Draft (흔히 줄여서 MGD) 는
Draft 라는 이름에서 유추 할 수 있듯이
생맥주의 신선한 맛을 병&캔에 담아 소비자에게 제공하기위해
1986 년 오랜연구 끝에 등장하였습니다.

담배회사로 유명한 필립모리스사로부터 1970 년 매입되어
주춤했던 미국내의 맥주시장에서
밀러 Lite 가 출시되며 높은 시장점유율을
확보시켜준 효자품목이었지만,

MGD 가 1986 년 등장하며
시판하자마자 미국내에서의 폭발적인 인기로,
밀러의 주력상품이자 대표상품은
Lite  버전에서 MGD 로 바뀌어 버립니다.


MGD 가 보관도 어렵고, 유통기한도 짧은 생맥주를
병과 캔에 담아 슈퍼마켓에서도 팔 수 있게된 데에는
다른맥주들과는 차별화 된
세라믹-콜드-필터링 시스템(비열처리)에서 기인합니다.

생맥주에는 효모가 살아있어 생산한지 얼마 되지않은 맥주는
효모의 맛과 신선함이 살아있어 최고의 맛을 볼 수 있지만..
유통기한이 짧아 열흘만 지나도 변질되는 것이 단점입니다.

일반적인 맥주회사에서는 완성된 생맥주를 캔이나 병에 담을 때
유통기한을 늘리기위해 어쩔 수 없이
열처리를 통한 효모와 같은 미생물을 살균하여 제공하지만..
생맥주에 비해 맛의 품질에서는 확연히 떨어지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반대로 MGD 와 같은 비열처리맥주는
높은 온도로 맥주에 열을가하는 열처리 대신,
저온에서의 세라믹필터로 효모를 걸러냅니다.
열처리를 가하지 않아서 맛의 변질 우려면에서는
비열처리가 우수하지만..

열처리는 열을통해 효모를 소멸시키는데에 반하여,
비열처리는 효모의 전부를 걸러내지는 못한다는 점에서..
유통기한의 끝이 다가와 질 수록 변질이 된다는 단점이 잇습니다.

열처리와 비열처리는 생맥주가 캔&병맥주로 탈
바꿈 하는 과정의 일부분이고

맛에 있어서 영향을 미치기는 하지만..
결국에는 열처리 비열처리로 맥주맛이
 판가름 난다고 하기보다는..

좋은 홉과 맥아, 양질의 물, 맥주제조의 노하우등이
맥주맛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MGD 는 역시 알려진 대로 부드러운 느낌과
맛을 선사해 주는 맥주입니다.
홉의 향은 강하지 않으며,
탄산과 거품도 유난히 많지 않고,
쓴 맛이 없습니다.

목 넘김이 특히 부드러워
술술 넘어가는 술이며
끝맛은 약간의 고소함을 느낄 수는 있지만
미미한 수준이고,
부드러운 깔끔함으로
대미를 장식해 주는 맥주입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는..
4번의 냉각-필터링 장치를 통해
생맥주의 살아있는 맛을 주는것은 좋지만..
여과한 맥주인 라거의 한계상
MGD 에게 무게감과 풍미를
기대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고 봅니다.

한국맥주와 맛이 비슷하다고 하여
큰 인기와 관심을 못 받는 맥주이기도 하지만..
다른 수입맥주들에 비해 싼 가격,
밀러타임을 통하여 신선한 생맥주를 즐길 수 있는 편리성
자극적,부담스럽지 않은 맛의 대중성등이
한국에서 밀러맥주만의 매력포인트라고 보여집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빠공룡 2009.08.25 1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구멍이 쉬원해지는 이 느낌!

  2. 마니커 2012.01.01 2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네 슈퍼에서 마실게 이거말곤 없더군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