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lson Coors'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24 Coors Light (쿠어스 라이트) - 4.2% (6)
  2. 2010.10.24 Blue Moon (블루 문) - 5.4% (13)
728x90

 

아직 우리나라에는 많이 알려진 맥주는 아니지만,
미국의 대량생산 라거맥주를 대표하는 제품으로서
버드와이저, 밀러와 함께 삼총사를 이루는 '쿠어스 라이트' 입니다.

캐나다의 몰슨과 미국의 쿠어스가 병합한 몰슨-쿠어스 컴퍼니는
미국에서는 3 번째로, 세계적으로는 5 번째로 규모가 크다고 합니다.

쿠어스 라이트는 미국에서 세번째로 잘 팔리는 브랜드로 
1978년 미국에서 탄생하였으며, 현재는 전 세계적인 맥주가 되었습니다. 


별칭 Silver Bullet 이라고도 불리는 Coors Light 는
이름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Light Beer 입니다.

본래 Coors Original 이란 제품이 Coors 의 대표맥주로
1874년부터 양조된 긴 역사를 가진 페일 라거였지만,

점점 가볍고 순한 맥주를 찾는 소비자들의 취향과
70~80년대 미국에서 Light Beer 가 큰 인기를 구가함에 힘입어
Coors Light 는 Coors Original 을 제치고 기업의 얼굴이 되었습니다.

기네스 드래프트가 기네스 오리지날을 밀어내고
기네스의 대표맥주가 된 이력과 Coors Light 의 행보가 닮았군요.


미국식 Light Beer 를 리뷰하면서 큰 기대를 가지지 않았고,
Coors Light 를 처음 마셔보는 것도 아니었기에
그냥 더운날 갈증해소용으로 좋았던 음료였습니다.

색상은 밝은 녹색을 띄고 있으면서
향에서는 특별한 내음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탄산은 좀 강한편에 아주 순하고 가벼운 질감을 가져
어느 누구라도 편하게 마실 수 있는 맥주의 표본이었습니다.

맛에서는 맥주라고 느껴지지 않을 만큼 무미건조함과
맹맹함을 가져서 정말 깔끔하고 청아했네요.

클럽이나 파티등의 즐기는 자리에서 활약하는 맥주로
맥주를 자리에 어울리는 수단으로 생각할 때
가장 적합한 맥주가 Coors Light 라고 보여지며,

본격적으로 맥주의 세계에 도전하고 심취하고픈 분들께는
정말로 권해드리고 싶지 않은 맥주가 Coors Light 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 2012.11.06 13: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역시 파티에서 마시던 쿨스라이트로 맥주에 처음 맛들여서 피라미드, 그리고 블루문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ㅎㅎ 피라미드 맥주도 관찮은데 리뷰 좀 써주세요.

  2. ?? 2014.02.06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러라 쿠어스랑 같은 회사 아닌가요?

  3. sung 2014.06.08 0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oors 맥주 회사의 스폰서 활동 장소로 이용하는 Coors Field는 과거에 김병현, 김선우가 활약하였던 Colorado Rockies(MLB National)의 홈 구장(1995-현재)으로 사용하고 있는 곳이요.

728x90


미국산 벨기에 스타일의 밀맥주 블루 문(Blue Moon)입니다.
1995년 미국 덴버에서 처음으로 양조되기 시작한 맥주로,
미국의 3대 거대맥주 기업들중 하나인 몰슨 쿠어스(Molson Coors)그룹
소속의 맥주이지만.. 거대기업에 대한 맥주애호가들의 반감을 의식해서,

'블루 문' 맥주만은 몰슨 쿠어스 브루어리의 이름을 쓰지않고,
따로 '블루 문' 브루어리라며 명칭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벨기에 밀맥주(Witbier)를 본 따서 만든 맥주로,
호가든(Hoegaarden)과 흡사한 특징들을 가졌습니다.
양조시에 코리앤더와 오렌지 껍질이 함유되는 것이
호가든과 블루문 사이의 가장 큰 공통점입니다.


블루문이 출품된지 얼마지나지 않은 1999년
벨기에의 양조자협회에서는 블루문맥주가
'Belgian White' 라는 문구를 라벨에 담고있는것이
사람들에게 벨기에출신의 맥주라는 혼동의 우려가 있기에
몰슨 쿠어스측에 정정을 요구했고,

몰슨 쿠어스는 일부분적으로 수긍하여
'Made in USA', 'Belgian-Style' 등으로 수정하였지만,
광고나 포장에서는 변화를 거부했습니다.

결국은 이 문제로 법원에 조정신청이 들어갔다고 하며,
2010년 현재 블루문의 라벨에 'Belgian White' 가 없는것으로 보아서
원만하게 문제가 해결된 것 같습니다.


'블루 문' 은 코로나가 레몬조각과 곁들여 지는 것과 같이,
오렌지조각과 함께 마시도록 회사에서 권유하는 맥주입니다.
 
하지만 많은 애호가들은 '블루 문' 에 오렌지를 얹는것을 선호하지 않는다는데,
오렌지 조각이 밀맥주인 고유의 거품을 일찍 사그라들게 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고집있는 '블루 문' 브루어리는 밀맥주 전용잔이 아닌
필스너 전용잔을 쓰면서 '블루 문'에 오렌지조각을
함께하라며 강권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펍이나 바에서 '블루 문' 을 마시면
바텐더나 오렌지를 올릴것이냐며 권유합니다.
 그렇게까지 요구하는데에 확실한 이유가 있는지 궁금하네요 ~


오렌지를 넣으라는 제안을 깔끔하게 무시하고,
그냥 있는 그대로 '블루 문' 을 즐기게 되었습니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 '블루 문' 은 호가든맥주보다 더한
강한 오렌지와 같은 향기와 맛, 특유의 향긋함이 있어서
다른 무언가가 더는 필요 없을 맛이었습니다.

하지만 호가든과 비슷하면서도 미묘한 맛의 차이를 보이는데,
호가든이 꽃이나 과일과 같은 향긋함을 내뿜는다면,
블루문은 인삼과 같은 향긋함을 소유하였다고
지극히 개인적으로 맛을 보았습니다.

풍미에 있어서는 아주 걸죽하거나 진득하지는 않았으며,
밀맥주라는 느낌은 드는 적정수준의 풍미를 갖추었다고 보았습니다.

'호가든' 이 한국에서, 특히 여성분들께 인기가 많은데,
'블루 문' 이 한국에 들어온다면, 호가든만한 인기를 구가할 수 있을지는
사실적으로 의문입니다. 이유인 즉슨 맛의 개성이 좀 강해서
사람들이 편하게 받아들일지 아닐지는 모르겠습니다.
한 마디로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맥주라고 표현하겠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10.24 18: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맥주도 뉴욕에서 많이 마셔봤는데 탄산이 강하지 않고 오렌지향이 지긋했던걸로 기억나네ㅋ

  2. 이맥주 2010.11.02 0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서공부할때진짜좋아했던맥주인데 국내에선 구할길이없나봐요...ㅠㅠ사진보나까너무먹고시패ㅣ

  3. 나상욱 2013.03.06 23: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서야 마셔봤습니다.
    역시나 위트비어였네요.

    호가든이 맛이나 향 면에서 좀 더 향긋한 느낌인데... 블루문은 일단 처음 느껴본 향과 맛이었어요. 호가든이나 코에도와는 좀 다른 거칠다는 느낌은 아닌듯 하고... 아 표현을 못하겠네요 ㅎㅎ

    한스스토어에서 4천원대 가격인걸로 기억합니다.

    • 살찐돼지 2013.03.08 07: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 국내에서 벨지안 화이트가 구성이 다양하지 못했을 때라면, 상당한 개성을 갖춘 제품이었겠지만,
      이제는 여러 벨지안 화이트식 맥주들이 수입된터라 큰 반향을 일으키질지는 잘 모르겠네요.

  4. 아드래날린 2017.07.22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맥주에 가장 큰 특징이 고수향이 있다는거죠. 라벨에눈 고수씨가 함유되어 있다고 되어있습니다. 그 맛과 향이 정말 특이했습니다.

  5. 호가든 2018.11.09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들러봤네요. 코스트코에서 병당 3000원정도 하는 걸 보고 덥썩 사버린김에 마시면서 리뷰를 봅니다. 호가든과는 확연히 다른 호가든이 맥주이지만 음료의 화사함으로 치장했지만 블루문은 그런 것을 격렬히 거부하고 나름대로 맥주의 모습을 지키고자 노력한 흔적이 돋보이네요. 호가든은 반드시 잔에 따라서 마셔야 할 것 같은 느낌이지만 블루문은 병째 마셔도 무방할 것 같은 친근감이 듭니다. 맥덕의 길은 인생을 풍요롭게 하는 것 같아요.

  6. Luthien 2019.02.13 00: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캔으로 팔길래 마셔보고 제 느낌을 말하자면..
    호가든 같은 느낌을 기대하면 안될거같습니다. 향보다는 풍미가 더 돋보인 맥주인거같습니다.

  7. Duecalion 2019.03.28 0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처음 마셔봤습니다.
    무슨향인가했더니 오렌지 향이였군요. 저는 첫입이 강하진 않지만 저도 모르게 자꾸 바로 손이 가서 마시고 계속 중첩되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러면서 향이랑 맛이 풍부해지는.. 확실히 기억에 남는 맥주가 되었어요.

    • 살찐돼지 2019.04.01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벨지안 화이트용 효모와 코리엔더 그리고 오렌지 껍질이 하모니를 이루는 맥주입니다. 확실히 기성 라거와는 다른 매력이 있는 맥주죠 ㅎ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