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 des Cats'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8.10 Mont des Cats (몽 데 캇) - 7.6%
  2. 2011.08.18 Mont des Cats, 8번째 트라피스트 에일? (2)
728x90


2014년 지금이야 오스트리아의 Stift Engelszell 을 비롯해서

네덜란드의 Abdij Maria Toevlucht, 미국의 St. Joseph’s Abbey 등

제 8의, 제 9의 트라피스트 맥주의 출시는 이미 철 지난 이슈였지만,


불과 3 년전인 2011년 프랑스에서 Mont des Cats 의 출현은

메이저 맥주계, 크래프트 맥주계 할 것 없이 큰 뉴스거리 였습니다.

트라피스트 맥주 벨기에 7 개 네덜란드 1개 의 공식이 깨지는 줄 알았죠.


프랑스의 Abbaye Mont Des Cats 에서는 수도원의 전통에 따라

동명의 맥주 Mont des Cats 를 2011년 여름에 내놓았습니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은 Trappist 가 아닌 Trippiste 가 뭔가 어색했고

ITA 에서 인증한 '어센틱 트라피스트 프로덕트' 마크도 없는게

어딘가 모르게 이상하다는 생각을 품게 되었습니다.



사실 Mont des Cats 는 수도원의 전통을 따랐다고는 하지만

국제 트라피스트 협회(ITA)에서 트라피스트로 인정받을 수 있는

몇 가지 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해서 트라피스트 맥주가 되지 못했습니다.


우선 Mont des Cats 는 프랑스의 Abbaye Mont Des Cats 수도원이 아닌

벨기에의 Chimay 에서 대리생산되는 맥주이기에 필요조건 중 하나인

수도원 자체 생산(Abbaye Mont Des Cats)을 충족시키지 못했습니다.


2011년의 뉴스에서는 Abbaye Mont Des Cats 자체적으로

양조 설비를 갖출 계획은 있지만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기사를 보았는데,

3년 사이에 열 번째 트라피스트가 나타난 지금 Mont des Cats 는

여전히 ITA 의 인증마크를 획득하지 못한 것으로 볼 때,


굳이 트라피스트 맥주로서의 입지보다는 현재 현실 상황에

만족하면서 Mont des Cats 생산을 유지하려나 봅니다.


제 11의 트라피스트 맥주가 Mont des Cats 가 될지,

아니면 새로운 트라피스트 수도원의 맥주가 나올런지

그 귀추가 나름 궁금해지는군요.



맑지 않고 약간 탁한 편에 짙은 구리색을 띕니다.

거품은 풍성하게 드리워지며 입자는 성기지 않고

오밀조밀한 형태로 얇은 두께로 지속되었습니다.


가장 먼저 코에 들어온 향은 후추와 유사한 알싸함이었고

이후 약간의 오렌지를 머금은 달달한 카라멜 향이 납니다.


바나나스러운 단 과일내는 그리 발견되지 않았고

구워진 빵과 같은 맥아적 향도 살짝 풍겼습니다.


탄산감은 많은 편이지만 입을 따끔거리게 할 뿐

페일 라거처럼 청량함을 선사하지는 않습니다.


입에 닿는 진득함이나 부드러움은 탄산 때문에 파괴된 인상이나

무게감은 아주 가볍지는 않으나 어느정도는 7.6%의

붉은 색상을 가진 맥주에서 기대할 만한 중간 수준은 나왔습니다.


 맥아적인 단 맛, 흔히 카라멜 맥아의 단 맛이란 것은

맥주가 굉장히 얇고 개운(Dry)해 짐에 따라 포착이 잘 안되며,


중간중간에 나타나는 단 맛은 효모에서 비롯하는

건포도나 오렌지스러운 단 맛으로 판단되었습니다.


단 맛이 사라지면 씁쓸하면서 알싸해지는 맛이

중후반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되는게 느껴집니다.

후추나 생강(?), 허브, 풀과 같은 알싸한 쓴 맛이네요.


벨기에 타입의 Bottle Conditioning 이 제대로 되었는지

강한 탄산과 연하고 개운한(Dry) 마무리가 나타나기에,


상대적으로 도드라지는 알싸한 쓴 맛이 취향에 맞는다면

마음에 들 수 있을거고, 반대로 적당히 단 맛이 나타나면서

벨기에 효모가 뿜어내는 페놀/에스테르를 즐긴다면

Mont des Cats 을 선호하지 않을 수도 있겠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2011년 6월 16일, 프랑스의 Mont des Cats 트라피스트 수도원은
세계에서 8번째 트라피스트(Trappist) 에일을 출시했습니다.

트라피스트 에일의 이름은 수도원과 동명인 Mont des Cats 로,
도수 7.6%의 엠버에일 한 종류만이 첫 출시되었죠.

Mont des Cats 는 프랑스의 동북쪽 끝
벨기에와 국경이 맞다은 마을에 있는 언덕의 이름인데,

프랑스는 와인과 꼬냑등이 유명하지만 전통적으로
동북지역은 맥주문화가 발달한 지역이었습니다.
  


Mont des Cats 수도원은 1847년 수도원내에 양조장을 설치하였고,
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외부 근로자를 고용하여
맥주를 양조할 만큼 나름 성공적으로 운영되었다고 합니다.
맥주이외에 치즈도 만들었다고 하네요.

1차 세계대전이 막바지이던 1918년 끔찍한 폭격으로 인하여
수도원이 파괴되었는데, 수도원은 전후복구가 되었지만
브루어리는 다시 재건되지 않았고, 맥주생산은 중단되었습니다.

치즈를 생산하던 작업은 지금까지 지속되었으나,
맥주를 다시 만들도록 결심한건 90년 후인 2011년이 되었죠.


하지만 Mont des Cats 가 트라피스트 수도원 출신인 것은 맞지만,
공식적으로 트라피스트라고 인정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제목을 의문형으로 설정한 것이고요..

International Trappist Association 는 
트라피스트의 지나친 상업화를 막고
자격이 있는 트라피스트 맥주에는 위의 마크를
수여하여 공식적으로 인증하는 협회입니다.

※ 구체적인 설명은 지난 글에 있습니다 - 링크

협회에서 요구하는 자격에 Mont des Cats 는 현재 미달인데,
'트라피스트는 수도원의 담장안에서 생산되어야 한다' 가 미달사항입니다.

Mont des Cats 수도원은 1차 세계대전의 파괴이후
양조장을 복구하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도 양조장이 없는 상태이며,

새로나온 트라피스트는 벨기에의 Chimay 수도원의
수도사들의 감독아래서 만들어지는 맥주라고합니다.


때문에 Mont des Cats 는 협회에서 수여하는 인증을 얻지 못했고,
Trappist 라는 문구도 라벨에 아직 싣을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Biere trappiste 라는 유사한 문구로 설명되고 있죠.

Mont des Cats 수도원의 수도사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현재 수도원에 양조장을 설치할 계획이 없다고 합니다.

이유는 재정적인 문제 때문이라고 하며,
수도승들의 미숙한 양조기술이 다른 이유라네요.

아직은 공식적으로 8번째 트라피스트로 인정받지는 못했지만,
훗날 상황이 좋아져 수도원내 양조장이 설립되어
그곳 수도사들이 권한하에 양조되기만하면
바로 '어센틱 트라피스트 프로덕트' 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맥주와 관련된 해외 포럼의 반응은 꽤나 신이 났지만..
아직 정식인 트라피스트가 아니며, 그렇게 된 이유를 듣자
몇몇 사람은 모금을 해서 양조장 설치를 돕자고 하네요.

지금 Mont des Cats 는 프랑스의 맥주시장에 출시된 상태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라나도 2011.08.20 01: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하면 와인의 이미지가 강한데 맥주도 있군요!
    우와 신기하네요ㅎㅎㅎㅎㅎ 잘보고 가요~

    • 살찐돼지 2011.08.20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벨기에와 독일과 국경이 인접한 프랑스지역은 사실상 맥주문화권이라 봐도 무방하죠.
      독일이 맥주로 유명하기는 하나, 리즐링같은 수준높은 와인도 생산하는 국가인만큼 프랑스도 괜찮은 맥주들이 많죠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