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eith's Pilsner'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0.10 Monteith's Pilsner (몬티스 필스너) - 5.0% (5)
728x90

 

국내에 소개되어진 몬티스(Monteith)의 제품들 가운데

제 블로그에는 맥주로서 가장 마지막에 소개되어지는

몬티스 필스너(Monteith's Pilsner) 입니다.

 

본토인 뉴질랜드의 몬티스 양조장에서는

총 15 종의 맥주와, 2 종의 사이더(Cider)를 생산하는데,

한국에는 6 종의 맥주, 1 종의 사이더가 수입된 상태죠.

 

- 블로그에 리뷰된 몬티스(Monteith)의 맥주들 -

Monteith's Golden Lager (몬티스 골든 라거) - 5.0% - 2011.03.30

Monteith's Black Beer (몬티스 블랙 비어) - 5.2% - 2011.07.26

Monteith's Celtic Red (몬티스 셀틱 레드) - 4.4% - 2011.11.06

Monteith's Original Ale (몬티스 오리지날 에일) - 4.0% - 2012.05.24

Monteith's Radlerbier (몬티스 라들러비어) - 5.0% - 2012.08.29

 

 

필스너가 가장 발달한 국가라면 두 나라를 꼽을 수 있는데,

필스너의 원류인 체코와 필스너가 정말 대중적인 독일입니다.

 

그래서 세계 각국의 맥주 양조장들은 필스너를 생산할 때

이것이 체코식인지 독일식인지 이름, 디자인 등으로 나타내고 있죠.

 

예를 들어 일본의 '아사히 더 마스터 필스너'

라벨을 통해 스스로 독일적임을 드러내려고 했습니다.

 

오늘의 몬티스 필스너는 부연설명에서 Eastern European Style 이란

문구와 함께 Pilsner 도 아닌 Pilsněr 라는 매우 체코스런

이름표기를 하고있는 것이 눈에 띄입니다.

 

지구에서 체코의 정 반대편에 위치한 뉴질랜드에서 나온

체코식 필스너는 맛이 어떨지 마셔봐야 알겠네요~ 

 

 

뭔가 약초같으면서도 쿰쿰한 향이 있는 것이

체코필스너의 대표홉인 자츠(Saaz)가 들어갔을거란

개인적인 강한 추측을 가지게 만들었으며,

색은 진한 금빛 - 구릿빛 사이처럼 보였습니다.

 

약간의 탄산감과 함께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질감과

무게감으로 무장하여 부담을 주지는 않았기에,

평소 페일 라거를 즐겨마시던 사람에게도 무리가 없겠네요.

 

사실 어느샌가 부터 필스너(Pilsner)스타일에서

쓴 맛을 잘 감지하게 못하게 되었는데,

 

씁쓸하기로 유명한 필스너 우르켈에서도 쓴 맛보다는

맥아의 단 맛(Malty)이나 홉의 향이 더 다가오더군요.

 

그래서인지 몬티스의 필스너에서도 씁쓸함보다는

살짝 꽃과 같으면서도 쌉싸름한 홉의 맛이 인상적이었고

쓴 맛이 없는 것은 아니었지만 오래 남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맥아의 단 맛은 특별히 느낄 수 없었고

전체적으로 담백하게 다가오던 필스너였습니다.

 

여느 몬티스(Monteith)의 맥주들의 특성처럼

무난한 매력이 있는 필스너라 생각되더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2.12.17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2.12.17 2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ㅁㄴㅇ 2013.07.14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썸머에일리뷰하실생각은없ㄴ요
    홈플러스 동대문점에 윈터썸머가 잇더라고여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