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지난 9월 20일 포스팅했던
팬더(Panther) 스트롱 스타우트의
오리지날 버전인 팬더 스타우트입니다.

사실 스트롱 스타우트에 앞서
오리지날을 먼저 하는것이 수순이었는데,
맥주를 구하게 된 시점이
스트롱 스타우트가 더 앞서는 지라
석달이 지난 지금에서야
오리지날 팬더 스타우트를 맛 보게 되었습니다.

팬더(Panther):흑표범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굶주리고 사나워보이는
흑표범이 이빨을 드러내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스타우트맥주의 마스코트를 선정하다보니
일반 표범이 아닌, 흑표범을 고른것 같네요.
동남아시아 지역의 맥주는
다양한 동물들을 접할 수 있어서인지,
동물을 마스코트로 한 맥주가 여럿 있는것 같습니다.
흑표범을 비롯해서, 코끼리, 사자등이 예라고 할 수 있지요~


인도네시아의 휴양지로 유명한
자바섬출신의 맥주그룹 발리 하이(bali hai).

그 그룹내에서 스타우트 흑맥주를 담당하고있는
흑표범맥주는 총 3가지의 종류가 있습니다.

오늘 포스팅하는 오리지날 스타우트와,
지난 9월 포스팅한 도수 8%에 육박하는
팬더 스트롱 스타우트.

그리고 팬더 인삼 스타우트가 있는데..
그냥 일반 라거가 아닌..
그것도 스타우트류의 맥주에
인삼을 첨가한다는 것이 신기하군요..
언젠가 구할 수만 있다면
꼭 한번 접해보고 싶은 인삼스타우트입니다.


팬더 스타우트 오리지날은
기네스만큼의 부드러운 거품과
묵직함을 자랑하는 종류의 스타우트는
아닌 것 같습니다.

탄산의 쏘는 느낌이 약간씩 전해지며
무게감이나 부드러움면에서는
스트롱 스타우트에 비해서
조금씩 떨어진다는 평가입니다.

스타우트와 다크라거의
중간에 걸친듯한 느낌을 받았는데,
스트롱 스타우트에서는 시큼하고 짠 맛이
기억에 남는것에 반하여,

오리지날 스타우트는 맛에서는 쓰고,  
향은 깊으며, 설탕이 첨가되지 않은
함량 70%이상의 카카오 초컬릿을
먹는것과 같은 맛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탄산의 터짐과 무게감이 가벼운것에 비해,
단맛없이 깊고 쓴맛을 내포한
스타우트라서 그런지..
쉽게 볼 수 없는 스타우트가
팬더 스타우트라고 정의내려보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09.12.30 0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홈피 리모델링했네?ㅋ 깔끔하구 좋다~

  2. era-n 2009.12.30 2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어디서 구하셨죠....ㄷㄷㄷ

728x90

Panther Stout(팬더 스타우트)는 인도네시아의 유명 여행지
발리를 다녀오신 분이라면 아실지도 모르는
자바섬 출신의 흑맥주 입니다.

보통 발리를 다녀오신 한국분들의 여행수기를 탐독하면,
인도네시아 맥주들 중에서
빈땅(Bintang) 맥주와 발리 하이(Bali hai) 두 맥주가
마음에 들었다는 이야기를 찾을 수 있는데,

팬더 스타우트는 인도네시아 자바섬에 근거지를 두고 있는
발리 하이(Bali hai)맥주 브랜드 내에 속한
흑맥주를 담당하고있는 상품입니다.


발리 하이는 맥주기업이기 동시에
발리 하이 기업의 주력맥주 이름도 발리 하이 입니다.
발리하이는 남국과 잘 어울리는
호쾌한 필스너스타일의 맥주이고,
팬더 스타우트는 아일리쉬
스타일의 흑맥주인데,

오늘 리뷰하는 녀석은 팬더 스타우트에서도
특별한 한 종류인 알콜 8%의
강한 스타우트 입니다.

팬더 스타우트 오리지널 버전을 채 시음해 보지도
못한 상황인데, 강화된 8%의 스타우트를
마셔보는게 좀 아이러니한 상황이지만..
(사실 구입처에선 오리지널은 없고, 이녀석만 있더군요)

스타우트와는 왠지 모르게 느낌이 먼
인도네시아에서 만든 보통이 아닌, 강한 흑맥주를
마셔본다는게 왠지 설레네요~~


팬더 스트롱스타우트는
크리미하고, 거품이 많으며
무게감을 지닌 스타우트로서의
기본적인 골격을 지닌 맥주입니다.

스타우트의 맛을 평가할 때는
결국 기네스와의 비교를 피할 수는 없는데,
제가 기네스와 비교를 해 보자면..
위에 말한 세가지,
크리미함과, 풍부한 거품, 무게감등은
확실히 기네스보다는 약하다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기네스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이
꼬집는 기네스의 약점인
밋밋한 부분은 팬더 스트롱스타우트에는 없습니다.

일단 높은 알코올 도수에도 불구하고
알코올의 맛은 스타우트 특유의
탄맛과 구수한 맛에 묻혀 느껴지지 않지만..
중간서 부터 끝에까지 느낄 수 있는
시큼하면서 짠 맛이
이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높은 알콜도수를 가진 맥주들이
알콜맛을 중화하기 위해 더 시거나 달은
자극적인 맛을 내포하듯이
팬더 스트롱 스타우트도 그러한 듯 싶은데..
그래도 흑맥주에서 짜고 신맛이 나타나니,
저로서는 적응하기가 힘들었네요~~

맛에 있어서는 제 마음에 쏙 드는 스타우트는 아니었지만..
스타우트에선 예상치 못한 짠맛 과 신맛은
오래도록 제 뇌리속에 남을
팬더 스트롱 스타우트(Panther Stong Stout) 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