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한국에 수입들어오는 외팅어들중, 제 블로그에서
소개되는 마지막 외팅어 시리즈인
Oettinger Pils(외팅어 필스)는
이름에서부터 알 수 있듯이
Pils: 필스너스타일의 맥주입니다.

독일내에 존재하는
거의 모든 맥주의 종류를
생산하고 있는 외팅어 브루어리는
(심지어는 서독 뒤셀도르프의 알트비어까지..)
워낙 맥주의 종류가 많다보니
주력맥주를 선별하기도 힘들지만..
제가 생각하기로는
노란색 라벨의 외팅어 헤페 바이스와
외팅어 필스너가
외팅어의 대표맥주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독일맥주시장에서 판매&점유율에서
상위에 랭크되어있는 브랜드들을 살펴보면
크롬바허, 벡스, 벨틴스, 바스타이너,
하서뢰더, 라데베르거, 비트부르거 등등.
대부분이 필스너 스타일의
맥주를 생산하는 기업들입니다.


필스너(Pilsner)의 고장이자
원조라고 할 수 있는 곳은 체코의 필젠이지만,
독일역시도 체코만큼 필스너맥주가 발달한 국가입니다.

독일 바이에른주의 기술자가
체코 필젠에 와서 필스너를 탄생시켰고,
그 필스너가 다시 독일로 수입되어
필스너라는 이름으로 큰 유행을 떨치자,

체코의 필젠에서는 필젠에서 만들어진
맥주에만 필스너(Pilsner)라는 이름을
사용할 수 있다며,
독일법원에 소송을 걸었고,

독일측 입장에서는 필젠이 원조인것을 인정하지만,
우리는 그냥 특화되고 정형화된 스타일의 맥주를 만드는이라며 반박했죠.
(예를들어 전주비빔밥이 꼭 전주에서 만들어진게 아니라
전주식 스타일을 모방하여 만든 음식인것 처럼요.)

팔은 결국 안으로 굽었는지 독일법원은
독일쪽에 우세한 판결을 내리면서,
필스너(Pilsner)라는 이름을 자제할 것을 촉구합니다.

그로부터 독일에서는 Pilsner 라는 직접적인 이름대신에
Pils 라는 줄임말이나, Pilsener와 같은 변형된 이름으로
제품을 내놓았다고 합니다.
제가 오래전에 책에서 읽은 이야기를 풀어보았는데,
실제로 독일에 있던 시절 보았던 독일의 필스너들은
대부분 줄임말인 Pils를 사용하고 있더군요 ~

  
일전에 외팅어 필스를 마셔보았을 때,
당시 느낀점으로는 필스너치고는
상큼한맛을 낸다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거의 1년이 다된 이야기고
혹시나 내 입맛이 변했을까 하고
이번에 다시 마셔 보았는데,

필스너맥주의 기본적인 골격을 갖추었지만,
어딘가모르게 필스너에서는 어색한
약간 상큼한 맛을 내포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다시마셔보니 지난 번 그랬듯
거슬리는 정도까지는 아닌 것 같네요.

쓴 맛이 확 느껴질정도로 강하지는 않고,
무난하게 쓴맛을 가지고 있는 맥주로 보았으며,
마시면서 제게는 맛있다고 생각되는 필스너는 아니었습니다.
필스너 치고는 좀 밋밋하다고 보는게
더 와닿게 설명하는 것 같네요.

지금까지는 한국에서 구할 수 있는
가장 싼 수입 필스너였지만..
얼마전 폰 라펜과 크로네 넵툰의 등장으로
그 위치가 위협받는 맥주가 된
외팅어 필스(Oettinger Pils)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eamreader 2010.01.14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외팅어 맥주도 있었군요. ^^
    이마트에는 없던데 이 맥주는 어디서 구할 수 있나요?

  2. era-n 2011.01.10 19: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쾰쉬는 없으면서 알트가 있는 건 좀 웃기네요....
    정말로 웬만한 독일맥주 종류는 다 만드는 것 같아요....ㄷㄷㄷ
    다른 종류도 우리나라에 수입되면 좋을 텐데 가격이 지금보다 더 올라버리겠죠?
    모든 제품들이 균등하게 팔리지 않을 테니 수입사가 마진을 생각해서 말이죠....ㄷ

    • 살찐돼지 2011.01.11 0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외팅어 맥주들중에는 복맥주, 메르젠, 알트, 슈바르츠등등의 다양한 제품이 있고, 가격차이도 밀맥주나 필스에 비해 별 차이 없음에도 안들어 오는것은, 한국시장에서 성공할 가능성이 없어보일것 같기 때문이겠네요. 어지간해서 맥주같은데 소비자들이 모험하는것을 즐기지 않으니까요..

728x90

흔히들 맥주하면 떠오르는 나라가
맥주의 나라 독일, 라거의 천국 미국, 에일맥주의 영국
필스너의 원조 체코, 인베브의 벨기에, 아시아 맥주의 대표 일본
등을 떠올립니다.

오늘 포스팅 하는 San Miguel Pils (산 미구엘 필스)는 위에 열거한 국가가 아닌
제 3세계인 동남아시아의 섬나라 필리핀의 맥주입니다.
최근 한국에서 필리핀으로 어학연수나, 여행등으로
많은 사람들이 왕래를 하였고
필리핀 현지에서 맛을 본,
 산 미구엘의 맛에 감탄하여
인터넷입소문을 통해 명성이 멀리 퍼져나갔습니다.

그런 이유때문일까요 현재는 홈플러스에 가면
산 미구엘 필스너를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고,
이제는 우리나라에서도 자리잡고 많은 사랑을 받는
맥주가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단순히 필리핀에 다녀온 사람들의 입소문 만으로
산 미구엘 맥주가 우리나라에 정착했다고 하면
산 미구엘이 매우 섭섭해 할 것입니다 ㅋ

세계 대회에도 여러 번 참가하여 쟁쟁한 유럽이나 미국의
맥주를 제치고 1등의 영예를 얻은 적도 있고,
여러번 입상한 경력도 있는
국제적으로도 매우 인정받는 맥주가 산 미구엘입니다.

항간의 말로는 세계 7대니 세계 10대에도 속한다는 맥주라고도 하는데,
(사실 제 사견으로는 맥주에 있어
세계 몇 대 형식으로 랭킹을 매기어 한정짓는 것에 대해
동의 할 수 없기는 하지만..)
1890년 부터 만들어 지기 시작하여
120년 된 맥주이니 맛으로 보나
역사로 보나
유럽,미국의 라거&필스너에 비해
전혀 뒤쳐질 것이 없는
훌륭한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산 미구엘 필스너를 마시면서 느낀 점은
처음은 강한 탄산을 접할 수 있고,
 탄산 뒤에 오는
깔끔한 뒷맛이 괜찮네요.
그리고 무엇보다 쓰다고 느껴지는 필스너는 아니지만,
탄산이 입안에서 사라지고 나서부터
살포시 피어오르는 은은한 쓴맛이 괜찮습니다.

전에 리뷰한 쿨름바허(Kulmbacher)나 벨틴스(Veltins)와 같이
우아한 듯한 쓴맛은 아니지만.
기억에 남을 정도로 인상적인 쓴맛 입니다.
다시 말해 산 미구엘에서 느낄 수 있는 탄산이나
깔끔함은 일반적 필스너의 그것이지만,
입 속에 남아주는 쓴 맛은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필스너에
부합하여 자주 마시고 싶게 만들어 주네요 ㅋ 

내년에 아마 필리핀에 한 번 가게 될 것 같은데,
그 때, 필리핀 맥주의 대부
산 미구엘 생맥주를 꼭 마셔보아야 겠습니다.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09.08.06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미구엘 생은 국내에서 손쉽게 접할 수 있어요.
    연예인 노 모 씨 때문에 더 유명해진 맥주죠.

  2. 강한승 2009.08.08 17: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건강한 암소의 갓 짜낸 젖맛을 느낄 수 있죠. :)
    하지만, STELLA ARTOIS의 신사적인 맛에겐 뒤떨어진다는.

  3. Deflationist 2011.09.05 0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맥주 맛있죠. 아시아 대표 맥주 중의 하나라 생각힙니다. 미국에서 팔리는 산 미구엘 페일 필젠은 위의 병과 달리 금색 딱지로 나옵니다. 330ml 한팩(6병)에 12불 가까이 하죠. 한국하고 비슷한가요?

    • 살찐돼지 2011.09.07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 낱개로 2,500원이니 미국가격이랑 비슷한 것 같네요 ~ 산 미구엘은 생각보다 많이 유명한 맥주던데, 영국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던 제품이었어요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