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때 늦은 시즈널 맥주 리뷰로 붉은 노을이 지는 바탕에

펌킨(Pumpkin) 과 Fall 에서 유추할 수 있는 가을 정취로


앤더슨 밸리의 폴 호닌(Anderson Valley Fall Hornin’)으로

미국 가을 계절 맥주의 대표 스타일인 펌킨(서양 호박) 에일입니다.

공식적으로 우리나라에 들어온 첫 펌킨 에일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펌킨 파이의 성격을 담아낸 펌킨에일 답게 여러 향신료들

계피나 넛맥이 서양 호박과 함께 어울려져 있습니다.


사실 늦겨울인 2월에는 가을에 어울리는 펌킨 에일보다는

윈터 솔스티스(Winter Solstice)와 같은 맥주가 어울리겠으나

동지도 지난지 되었기에 이제는 봄시즌을 기다려야 되겠네요.


 - 블로그에 리뷰된 앤더슨 밸리(Anderson Valley)의 맥주들 -

Barney Flats Oatmeal Stout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 - 5.7% - 2011.08.03

Boont ESB (분트 엑스트라 스페셜 비어) - 6.8% - 2011.08.17

Boont Amber Ale (분트 앰버 에일) - 5.6% - 2011.09.10

Poleeko Pale Ale (폴리코 페일 에일) - 5.0% - 2011.11.02

Hop Ottin' IPA (홉 오틴 인디아 페일 에일) - 7.0% - 2012.01.19

Anderson Valley Imperial IPA (앤더슨 밸리 임페리얼 IPA) - 8.7% - 2012.11.16



펌킨 에일(Pumpkin Ale)은 전형적인 몰티(맥아)와 향신료가

압도적으로 우세하게 나타나는 맥주 스타일입니다.


보통 새로운 맥주에 입문할 때 확실한 충격을 선사하고 중독되는게

효모(바이젠)중심 맥주나 홉(PA,IPA)중심의 맥주인 경우가 많아


상대적으로 맥아중심적인 맥주는 달아서 물리거나 넘기기 쉽지 않은 등

음용성이 좋지 않다는 점을 지적받아 홉,효모 맥주들 보다 조명을 덜 받습니다.


게다가 펌킨 에일은 우리나라 식성에 낯설은 펌킨 에일이라는

향신료 범벅의 파이에서 모티브를 따온 것이기 때문에

더더욱 몰티한 맥주들 가운데서도 평가가 호불호가 많이 갈립니다.


펌킨 에일과 같은 가을 맥주 컨셉으로는 아예 국내 양조장에서

한국사람 입맛과 정서에 맞는 재료로 몰티하게 만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색상은 갈색, 고동색을 띕니다. 거품의 두께는 얇게 드리우며

거품층의 유지가 곧 잘 된다는 인상을 받진 못하였습니다.


계피향이 가득한 서양 호박 페이스트의 향기가 압도적입니다.

더불어 진한 카라멜류의 단 맛이 은근히 느껴졌으나

사실 향은 향신료 + 호박이 좌지우지하고 있다고 봅니다.


탄산이 아주 없지는 않지만 아무래도 뒤이어 들어오는

맥아적인 성향의 부드럽고 걸쭉하며 매끄러운 점성과

무게감으로 인해 급속도로 입 안에 묵직한것으로 차버립니다.


졸인 카라멜이나 당밀과 같은 단 맛이 초반에는 느껴졌지만

점성이나 무게감과는 다르게 생각보다 입을 질척이게하는

단 맛이 오래동안 남지 않고 예상보다 개운하게 드러납니다.

그렇다고해서 페일 라거처럼 깔끔하고 산뜻함까진 아니었습니다.


이후 계피, 생강, 펌킨 류의 기대할 수 있는 그 맛이 딱 등장하며

입안을 화하게 해주지만 아릴정도로 향신료가 강하진 않았습니다.


앤더슨 밸리에서 만든 펌킨이라는 것을 자각한 순간

중도를 지킨다는 성향이 펌킨이라는 자극으로 무장된

스타일의 맥주에도 어김없이 적용된다는 결론을 내리게 되었네요.


펌킨 에일쪽에서는 다소 얌전하고 시음성이 좋은 편이니

펌킨에 막연한 두려움이 있던 분들에겐 알맞을 제품이라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우리나라도 이제 영미권에서 해외생활을 했던 사람들의 영향인지,
서양의 축제일인 '할로윈데이' 를 챙기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근래 방문하는 펍이나 바, 하우스맥주집등에서는
할로윈파티를 공고하는 게시문이 심심찮게 발견되더군요.

10월 31일,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할로윈데이의 상징은
 아래와 같은 '잭-오-랜턴(Jack O'Lantern)' 이라 불리는
얼굴모양으로 파여진 서양호박입니다.


서양에서는 할로윈데이에 마법사,마녀등의 분장을하고 모여서
할로윈파티를 즐기는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파티가 벌어지면 자연스럽게 동반하는 것이 바로 술인데,
서양의 양조장들, 특히 재료에 구애받지않고 맥주를 만드는
미국의 크래프트(工) 양조장들에선 할로윈의 상징
호박(펌킨:Pumpkin)을 이용해 맥주를 만들었습니다.

할로윈데이 시즌 특수를 노린 그들의 아이디어 제품이죠.


Beer Advocate.com 에서 pumpkin 으로 검색하면
 429 종류의 맥주들이 검색결과로 나오며,

대부분이 미국출신의 양조장이라는 사실에서
저는 미국에선 펌킨에일이 낯선 맥주가
아니라는 것을 알 수가 있었습니다.

원래 영미권에서는 할로윈데이에 
주로 펌킨파이를 즐긴다고 합니다.

호박이 추수시즌의 상징과도 같기에
 펌킨파이를 주로 먹는다고 하는데,

생강, 넛맥, 계피, 정향등의 맛을 내는
펌킨파이는 미국의 마이크로 브루어리들에서
양조하는 에일들의 맛에서 유사점이 많았기에,

시도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으며,
또 낯설지 않아 급속도로 퍼진 시즌맥주입니다.


양조장의 성격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일반적인 펌킨에일은 계피, 생강과 같은 향신료의 풍미와
검붉은색을 띄는게 보편적이라고합니다.

호박 추출물을 쓰기도, 실제 호박을 갈아서 양조에 사용하기도 하는데,
마셔보면 펌킨 파이와 매우 흡사한 맛을 낸다는군요.

펌킨 에일도 마셔보고 싶지만, 우선 펌킨 파이도 먹어봐야겠네요.

저는 이전부터 할로윈데이에 별로 관심이 없었지만
펌킨 에일에 관한 조사를 하다보니 할로윈데이에 관한
정보조사를 통해 많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조사를 통해 얻은 기타정보는 미국과 영국의 할로윈 문화였는데,
비슷한 예로 우리나라에서도 펌킨 에일과 같은 시도가 가능하다면
부수적으로 외국인들에게 우리나라 문화를 알릴 수 있지 않을까요?

예를들어 '동지 스타우트' 를 선보인다고 가정하면,
동지는 일년중 밤이 가장 긴 계절으로 한국에서는
검은색의 팥으로 12월 22일 팥죽을 지어 먹는데,

깊은 어둠의 동지와 스타우트의 연관성,
팥을 사용한 달콤하고 진한 스타우트를 펌킨에일과
비슷한 맥락으로 내놓는다면 괜찮텐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eflationist 2011.10.26 0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고 보니 벌써 다음주 월요일이 할로윈이군요.
    시월 넘어가면 벌써 기괴한 장식(주로 해골, 거미줄, 호박)으로 치장하는 집들이 나타나죠.
    아이들은 Trick or Treat을 외치며 초컬릿이며 사탕을 받으러 다니고 어른들도 밤에 할로윈파티 많이 하죠.
    경기가 좋으면 치장한 집이 많고 파티도 더 흥하는데 요사인 경기가 않좋아서인지 조금 시들한 것 같습니다. 미국인들이 워낙 호박을 사랑하는지라..^^ 펌킨파이도 후식으로 아주 좋아하죠.
    달지도 않고 먹을만 한 것 같습니다.
    펜실바니아 주에 위 사진의 Weyerbacher를 비롯한 좋은 브루어리가 꽤 있죠.
    그 동네가 밀, 귀리, 옥수수 등등의 농산물이 많아서인지 맥주도 좋은 것 같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Victory 의 맥주들이 인상적이었습니다. HopDevil, Golden Monkey 등등..^^

    • 살찐돼지 2011.10.26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의 모던펍이나 하우스맥주집에서 할로윈데이를 기념하기는 하지만, 그에 걸맞는 맥주가 나오려면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뭐 남의 명절인 것도 있고요 ㅋ

      weyerbacher 양조장의 사진은 그냥 구글링하다가 가장 할로윈을 잘 표현한 것 같아서 올린건데, Deflationist님께서 맛도 좋다하니 마셔볼 리스트가 더 늘어났군요. Victory의 맥주들도 마찬가지고요 ㅋ

  2. midikey 2011.10.26 19: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펌킨 에일은 무슨 맛일지, 맛이 잘 상상이 안가는 맥주 중 하나입니다. 꼭 마셔보고 싶네요.

  3. 블랑카 2012.09.15 2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에 사는지라 여러종류의 펌킨에일들을 마셔봤는데 개인적으로는 dogfish head의 펌킨에일이 가장 괜찮더군요. 호박이 생각날듯 안날듯 정도의 맛이랄까요?

    • 살찐돼지 2012.09.17 2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ogfish head 가 주인공인 brewmasters 라는 다큐를 보면, 펌킨 에일을 만드는 스토리가 있는데..
      그래서 마셔보고 싶으나 아직은 못 구한 제품입니다~

728x90


뉴욕 시 와는 가깝지만, 뉴욕과는 관계가 없는 주(State)인
뉴욕주의 Utica 라는 도시에 소재하고 있는
Matt 브루링 컴퍼니는 1880년 독일남부지역에 살았던
Matt 성을 가진 독일이민자로 부터 설립된 브루어리입니다.

 브루어리의 창립자인 프랜시스 매트는 본래 독일남부에서
촉망받고 장래가 약속된 젊은이었으나,
자신만의 브루어리를 가지고 싶다는 생각에
기회의 땅 미국으로 건너와 Utica 에 정착한 후,
곧장은 아니었지만..자신의 브루어리를 가지는 꿈을 달성하게 되었죠.

시초 '프랜시스 매트'로 부터 4대째 가업으로 맥주를 양조하는
가족소유의 브루어리로.. 미국내에서 4번째로 오래된 양조장이며,
15번째로 규모가 큰 브루어리가 Matt 브루잉 컴퍼니입니다.  


오늘의 제품은 Pumpkin 에일로서 '서양 호박' 맥주입니다.
실제로 브루잉을 할 때 '서양 호박' 이 사용되는 에일이죠.

이것을 구매한 사유는 별 다른 것이 없었고,
불과 할로윈데이를 열흘 앞둔 시기라서 그런지..
제가 맥주를 구매하는 곳에서 펌킨에일을 많이 구비해 놓았더군요.

그중에서도 할로윈데이의 상징인 호박귀신이 그려진
라벨의 펌킨에일이 있길래 구매하였습니다.
그리고 이전부터 펌킨에일에 관한 호기심도 있었고요.

북아메리카지역에서는 할로윈데이나 추수감사절 시기에
'펌킨 파이' 를 즐겨 먹는다고 합니다. 실제로 먹어본 경험은 없지만..
'펌킨 파이' 에서는 주로 바닐라, 정향, 생강, 계피등의
다양한 향신료의 맛이 전해진다고 하는데,

북미의 '펌킨 에일' 들은 '펌킨 파이' 와 흡사하도록 양조를 할 때,
위에 언급된 향신료를 첨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맥주도 맥주지만, 펌킨 파이도 기회가 되면 먹어보고 싶네요 ~


서양호박을 주로 이용한.. 그리고 펌킨파이와 비슷하게 만든
펌킨에일은 향에서 호박의 냄새와 함께, 혼합된 향신료의 향이 느껴졌습니다.

맛에 있어서 기존에 마셔 본 맥주들과는 매우 차별화되는
독특한 맛을 가지고있어서 놀라웠는데,
호박의 달달함이 주가 되면서, 향신료 + 홉의 느낌이 살아있어
향긋하게 입안을 감도는 맛으로 마무리되는 맥주였습니다.

색상은 짙은 붉은색을 띄고 있었으며,
풍미나 느낌에서는 펌킨 파이를 먹는 것 같은
부드러움에 약간의 탄산이 가미된 듯 보였네요.

지금까지 마셔 본 색다른 재료들이 부가된 맥주들 가운데
(이를테면 꿀, 초컬릿, 바나나, 커피등등)  
몇몇 맥주에선 부재료가 병풍이 된 반면에,
펌킨에일에서는 펌킨의 존재감이 두루두루 미쳤다고 맛 보았습니다. 

'펌킨 에일' 이란 맥주의 세계를 좀 더 탐험해 보고 싶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캬아 2010.10.21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로윈이 다가오니 마시고 싶네요.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