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egele's Weiss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16 Riegele's Weisse (리겔레스 바이세) - 5.0%
728x90


길을 가던 중 우연히 들린 백화점 지하 식품 코너에서

우연히 발견하여 집은 리겔레스 바이세 맥주입니다.


오래 전 블로그에 켈러비어(Kellerbier) 시음기로

한 번 다룬적이 있는 독일 바이에른의 양조장이며,


오늘 시음할 맥주는 본래 풀 네임이 

Sebastian Riegele´s Weisse 인데,

Sebastian Riegele는 양조장의 창립자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리겔레(Riegele) 양조장의 맥주 -

Riegele Kellerbier (리겔레 켈러비어) - 5.0% - 2013.07.18



헤페-바이스비어(Hefe-weissbier)는 독일식 밀맥주로

독일어의 헤페(Hefe)는 영어의 Yeast(효모)에 상응합니다.


따라서 몇몇 헤페바이젠 제품에는 시음 요령이

병 옆면에 스티커로 부착되어 설명되고 있습니다.


1/5 가량을 남긴 후 밑에 가라앉은 효모를 섞어

나머지를 부어 따라마시라는게 일반적입니다.


개인적으로는 효모 입자의 느낌과 맛을

선호하지 않는 까닭에, 마치 큰 병에 담겨

Bottle Condition 하는 벨기에의 맥주들 처럼


하단의 효모가 잘 섞이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잔에 따라 마시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되려 헤페바이젠보다는 효모가 여과된 버전인

크리스탈을 더 선호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상대적으로 Kristall(크리스탈) 바이스비어들은

국내에 개체수가 적고, 마트 행사 품목에는

잘 포함되지 않는다는 애로사항이 있네요.



색상은 바이스비어(Weissbier)스럽게

탁한 상아색, 노란색을 띄었습니다.


바이스비어에서 주로 나타나는 향들인

바나나, 바닐라, 버블껌, 정향, 후추 등에서


바나나와 같은 과일의 단 내도 있긴 했지만

버블껌이나, 정향 등의 향이 좀 더 우세했습니다.

향에 익숙해지면 숨겨졌던 곡물 향도 포착됩니다.


탄산은 적당합니다. 과하지 않은 선에서 청량합니다.

무게감은 대중적인 바이스비어 컨셉에 어울리게

가벼움(Light Body)을 지향하고 있었으며,

살짝 진득했으나 마시기 편한건 부정할 수 없습니다.


바닐라스러운 단 맛도 느낄 수 있었고

바나나의 단 맛이 충분히 접하는게 가능합니다.


화한(Spicy) 느낌의 향신료 맛이 더 나왔는데,

정향(클로브)와 서양 버블껌의 맛이

바나나 맛과 결합되어 심심하진 않습니다.


일단 맹탕의 바이스비어는 아니었으며,

맛도 헤페바이젠 쪽에서는 복잡미묘한 편이고

대중들에게 호감가는 맛들로 구성된 제품이네요.


가격과 낮은 지명도만 해결되면 좋을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