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ottish ale'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2.24 Traquair House Ale (트라퀘어 하우스 에일) - 7.2% (2)
  2. 2012.04.24 Belhaven Wee Heavy (벨하벤 위 헤비) - 6.5% (8)
728x90

 

 

칸티용 람빅, 베스트 블레테렌12, 아잉거 셀레브레이터 복,

슐렌케를라 라우흐비어, 플라이니 더 엘더 등등

 

위에 열거된 맥주 목록은 국내에서 맥주라이프를 즐기는

매니아분들이 마시고 싶어도 한국에선 도저히 구할 수 없는..

해외로 나가거나 아님 꿈에서나 마실 수 있는 대표 드림맥주들입니다.

 

글을 시작하기도 전에 이렇게 서두를 진행시켜놓은 이유는

오늘의 리뷰 대상 또한 제가 소망하던 맥주의 하나였던 것으로

그 이름은 트라퀘어 하우스 에일(Traquair House Ale)입니다.

 

스코틀랜드 서남부 Peebles 라는 지역에 소재한

트라퀘어 하우스(Traquair House) 양조장 출신의 맥주로

'트라퀘어 하우스' 는 스코틀랜드에서 관광지로 손 꼽히는 곳이죠.

 

 

트라퀘어 하우스(Traquair House)는 1107년 스코틀랜드 왕실이

야외 사냥별장으로서 사용하기 위해 축조한 저택으로,

 

스코틀랜드의 메리여왕을 비롯 왕실사람들이 머물렀던 별장이며

주장되어지길 비어있지 않은 채 가장 오랜기간동안

끊임없이 사람이 거주했던 저택으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는 호텔, 예식, 관광의 목적으로 사용되어지고 있죠.

 

본래는 18세기부터 저택 내부 사람들과 손님들을 위한 소비목적으로

맥주를 양조했었고 19세기들어 명맥이 끊기게되었다고 하지만..

 

1965년 200년 묵은 맥주양조 장비들과 용기들을 그대로 사용하면서

트라퀘어 하우스 에일(Traquair House Ale)이 다시 빛을 보게 됩니다.

 

산업기술의 발달로 더 이상 그럴 필요는 없지만..

트라퀘어 양조장에서 만들어내는 모든 맥주들은

세월이 담긴 오크(Oak) 발효통에서 발효되어진다고 합니다.

 

흥미로운 것은 2011년 MBC 에서 방영되었던 여행 다큐

'남자 그리고 스코틀랜드' 에 탤런트 박상민씨가

트라퀘어 하우스에 머물면서 양조장을 관람하는 씬이 나옵니다.

 

다큐 화면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트라퀘어 하우스의 양조가가

오크 나무통에서 맥주를 관리하는 장면을 볼 수 있었죠.

 

 

향에서는 검은 과일, 카라멜, 버터스카치와 더불어

야생화와 같은 향기로우면서도 살짝 거친 향기가 납니다.

 

색상은 검다기보다는 어두운 갈색에 가까웠으며

탄산감은 사실상 별 존재감 없게 다가왔습니다.

 

대체적으로 무겁고 진한 맥주의 표본이라 보았지만

부담스러울 정도의 무게감보다는 깊은 무게감과

쫀득거리기보다는 부드럽고 매끈한 질감을 보유했습니다.

 

살짝 모카와 같은 맛도 나지만 그것 보다는

검은 과일의 맥아의 단 맛이 영향력이 센 편이었는데

건포도, 그을려진 설탕 등의 맛이 꽉 차있었습니다.

 

단 맛이 밑으로 깔린다면 홉의 풍미는 피어올랐는데

홉의 씁쓸함은 많이 맥아의 맛에 가리워져 큰 활약 없지만

영국 홉이 들어간 듯한 맛인 야생 꽃, 살짝 Spicy 함이 있어

 

자칫하면 단 물이 될 수 있었던 맥주의 균형을

정바로잡아 주고 있는게 홉과 효모의 에스테르 역할 같았습니다.

 

과하지 않은 도수(7.2%)에 지나치지 않은 무게감과 질감,

많은 사람들이 색상은 스타우트, 포터와 비슷하다 볼 수 있지만

그 안에서 뿜어내는 맛 만큼은 확연히 다르게 다가오는

잉글리쉬 다크 크리스탈 계열의 맥아 맛 + 홉 + 효모의 잔잔함이

 

저절로 기똥차게 잘 만들었다는 생각이 절로 들게하는

트라퀘어 하우스 에일(Traquair House Ale)이었습니다.

오랜만에 참 기분좋게 만족하며 마셔본 것 같습니다.

 

이 맥주를 선물해주신 승찬씨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12.12.24 2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아쉬운 건 저런 드림맥주는 현지 아니면 못 먹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는 것 같더군요.
    가까운 일본이나 홍콩도 잘하면 접할 수 있는데 아니 이미 전국적으로 수출되어 접할 수 있는 맥주도 있는데 너무 쉽게 단념하는 것 같아요.
    물론 국내에 수입된다고 생각하는 분도 있기는 합니다만....ㄷㄷㄷ
    어느 쪽이던 국내 맥주시장은 참으로 기회의 제공이 너무 척박합니다.
    외국 갔다 와야지 맥주맛에 눈을 뜨는 건 어쩔 수 없나 봐요.
    뭐 지금은 약간 개선되었지만 불과 4, 5년 전은 그 정도로 절망적이였으니....ㄷㄷㄷ

    • 살찐돼지 2012.12.25 2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현지 아니면 못 먹는 드림맥주' 를 꿈꾼다는걸 긍정적으로 보고싶네요.
      적어도 그 맥주가 국내에 들어오지 않는다는 것에 관한 상황파악과 그정도 맥주를 즐기는 눈썰미가 있다는 것을요~

728x90

 

스코틀랜드의 Dunbar 에 위치한 벨하벤(Belhaven)양조장은,

 스코틀랜드식 전통맥주를 생산하는 것으로 이름난 곳입니다.

 

남한면적의 3/4에 인구는 겨우 506만이라는 스코틀랜드는

험준한 고산지대에 북위는 55~60° 에 걸치는 척박함속에서

찬란한 주류문화를 꽃피웠는데, 대표적인 예가 위스키입니다.

 

스카치 위스키는 더 이상 설명이 필요없을만큼

스코틀랜드를 대표하는 주류이자 특산품인데,

 

위스키 산업이 워낙 발달한 까닭에 스코틀랜드의 전통 맥주가 빛을 덜 받는 것일 뿐,

스코틀랜드의 맥주가 별 볼일 없다고 생각한다면 아주 큰 오산입니다.  

 

스코틀랜드는 맥주가 유명한 영국, 아일랜드와는 별개로

그들만의 독자적이고 고유한 맥주 스타일을 간직하고 있는 지역이며,

오늘 소개하는 위 헤비(Wee Heavy)가 대표적인 예 입니다. 

 

- 블로그에 있는 벨하벤(Belhaven) 양조장의 다른 맥주 -

Belhaven Scottish Stout (벨하벤 스코티쉬 스타우트) - 7.0% - 2011.08.11

 

위 헤비(Wee Heavy)라는 이름에서부터 감 잡을 수 있듯,

이 스타일의 맥주는 상당히 강하고 묵직함이 특징입니다.

 

다량의 맥아(Malt)를 사용하며, 장시간의 끓임을 통해서

맥주의 질감을 약간 카라멜 액과 비슷하게 졸이기도 합니다.

 

맥아가 다량 사용되었으니 뽑아져 나오는 당도 당연히 많아져

알콜 도수도 높아지는데 보통 6.5 ~ 11% 까지 기록하는 스타일이죠.

 

스코틀랜드의 기후상 홉이 서식하기에는 알맞지 않아,

홉 적인 성향(Hoppy)보다는 맥아적인 성향(Malty)가 강해

달고 진득함이 전체적인 스코틀랜드 맥주의 스타일이지만

그들 가운데서도 위 헤비(Wee Heavy) 스타일은 정점에 있습니다.

 

위 헤비(Wee Heavy)의 몇몇 제품은 위스키에서 주로 보이는

스모키한 피트(Peat)향이 맥주에서 발견되기도 하는데,

주로 스코틀랜드의 물과 맥주 고유 효모에서 비롯하는 것으로

스코틀랜드에서는 그 향을 위해 맥아를 Peat화 하는 곳은 극히 드물다지만,

 

스코틀랜드식 스타일에 영감을 얻고 모방을 하려는 타국의 양조장에서는

해당 지역의 물과 효모에서는 Peat 함을 얻을 수 없기 때문에,

고의적으로 Peated Malt 를 재료에 포함시킨다고 합니다.

 

때문에 위 헤비(Wee Heavy)는 Strong Scotch Ale 이란 수식어 이외에,

Whisky Ale 이라는 별칭으로도 이따금씩 불리기도 한다네요.

 

 

잔이 넘칠 것을 우려해 아주 조심히 따랐기에 거품이 빈약할 뿐이지,

본래 거품이 아주 부실한 벨하벤의 위 헤비(Wee Heavy)가 아니었으며,

 

어두운 갈색이나 고동색을 띄면서 향에서는 피트(Peat)의 약한 존재감과,

카라멜 스러운 달콤함과, 약간의 건포도스러움이 얼버무려져서 나타났습니다.

 

국내의 다른 수입맥주들과 비교했을 때, 벨하벤 위 헤비의 질감과 무게감을

따라 올 만한 맥주는 손가락에 꼽을 정도겠지만.. 전체적인 위 헤비(Wee Heavy)에서

이 제품이 위치한 단계는 도수도 낮고 가벼운 축에 속하기 때문에,

'위 헤비 스타일 치고는 가볍다 !' 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아주 매끈하게 진득한 질감, 탄산이 적어 목에 걸리적거림 없이

부드럽게 넘어가면서 가라 앉은 느낌과 그에 걸맞는 무게감은

페일 라거 입맛의 소비자들에게는 분명 부담스럽게 다가올 것 같습니다.

 

첫 맛에서는 과하지 않은 Peat 스런 맛이 올라오는 것을 접할 수 있었으며,

그 이후로는 카라멜이나 건포도와 비슷한 검은 과일의 맛으로 지속됩니다.

 

홉의 존재감은 사실상 접하기 힘들었으며, 전체적으로 달작지근함으로

일관되는 맛에 진득함과 부드러움으로 승부를 보는 맥주 같았는데,

그 특징을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약 10~15 도에서 즐기기를 추천드립니다.

 

공교롭게도 얼마전 Peated 맥아를 첨가한 Wee Heavy를 제가 양조했는데,

제가 양조한 제품은 8.6%에 강한 피트향이 특징이라 이를 벨하벤의 것에 비하면

특히 Peat 향이 너무 강한데, 제가 만든 제품과 스코틀랜드 출신 Wee Heavy 의 비교를 통해

참고하며 보완할 점을 국내에서 얻을 수 있게 된 사실에만 만족할 따름입니다.

 

맥주를 사랑하는 사람의 시각에서 보면 아직도 우리나라에서는

에일(Ale)이 자리잡아가는 단계며, 가장 흔한 페일 에일(Pale Ale)도

 걸음마 수준이라 생각하는데 뜬금없이 Wee Heavy 가 출시되었다는데

매우 놀라면서도 한 편으로는 정말 기쁘다는 생각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를란 2012.04.25 0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맥주 어디에서 구할 수 있나요???
    쉽게 구할 수 있다면 한번 먹어볼만한 맥주인 것 같은데 ㅋㅋ

  2. 바보새 2012.04.25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idikey님 블로그에서 들어왔다는 소식은 진즉에 접했는데... 어쩌다보니 그저께 처음 마셔봤네요. 그런데... 부분적으로는 온도가 너무 낮아서 향을 느낄 수 없는 탓도 있었겠지만, 그래도 그 선명한 단 맛은 저로서는 좀 무리... ㅠㅠ; 혹시 단 맛이 좀 덜 또렷하거나 몰트 느낌이 좀 덜 하거나 홉이 좀 더 도드라지는 쪽이라거나 그랬으면 몰라도... 몇 번 더 먹어봐야겠지만 아무튼 제가 정말 잘 못 마시는 타입의 맥주였네요. ㅠㅠ;;

    같은 날 먼저 마신 벨하벤 스코티쉬 에일은 적당히 깔끔하고 딱 붙는 맛이면서 구수한 게 좋았는데... 음음. 아직도 배우고 익숙해져야 할 맛이 많은 것 같아요. 우앙. ㅠㅠ;

    • 살찐돼지 2012.04.26 12: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벨하벤 위 헤비가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한 위 헤비라서 다른 제품과 비교할 만한게 없는게 아쉽네요.

      제 경험상으로는 이 제품이 그나마 위 헤비치고는 순한축에 속하는 맥주라서 마시기는 편하겠지만..
      그래도 낯선 스타일인것만은 분명하니 적응이 좀 필요하겠죠~

      이게 부담스럽거나 낯설면 스코티쉬에일이 더 적합하겠네요~

  3. trueeunus 2012.04.26 16: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히려 올드스펙클드헨 병타입보다 순하고 마시기 편합니다.
    단, 말씀하신것처럼 온도가 관건이지싶습니다.
    15도 이상에서 드시길 추천합니다.

    • 살찐돼지 2012.04.27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좀 더 묵직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지만,
      우리나라에서 사람들에게 어필하려면 이 정도가 적당하다 봅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봄,여름에는 잘 어울리지 않아 늦가을과 겨울쯤되야 빛을 발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4. 한잔의 룰루랄라 2012.05.01 15: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에는 단맛이 너무 강해서 부담스러웠는데.. 적응되니까 이게 또 참을 수 없게 맛있더라고요. 단맛이 부담되시는 분은 라거맥주처럼 차게 드시면 덜 달게 느껴지니까 괜찮을 듯.. 그러면 향도 덜 느껴진다는 단점이 있지만요. ㅎㅎ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