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훔멜-브로이'는 독일 바이에른주 북부 프랑켄지역의

맥주도시 밤베르크에서 동북쪽으로 약간 떨어진 곳에 위치한

Merkendorf 라는 작은 마을에 소재한 양조장입니다.

 

공식명칭은 Brauerei Hummel Merkendorf 로서

언제-누가 이곳을 설립했는지에 관한 정보는

그들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조차도 나와있지 않았습니다.

 

알 수 있는 정보라고는 전형적인 프랑켄식 Gasthaus 겸

맥주 양조장과 비어 가든(Bierkeller)이 결합된 공간이라는 것입니다.

 

 

다행이도 양조장의 홈페이지에는 그들이 어떤 맥주를

취급하는지에 관한 정보는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상시 맥주로는 필스너, 켈러비어, 바이스비어, 슈바르츠비어,

바이스비어 둔켈, 밤베르크 특산 라우흐비어 등이 출시됩니다.

계절 한정판 맥주로는 마이복과 도펠복, 바이젠 복 등이 나오더군요.

 

이번 시음의 대상인 Räucherla Märzen 은 상시맥주인 라우흐비어로,

라우흐비어의 대표하는 양조장인 밤베르크의 슐렌케를라(Schlenkerla)가

간판 라우흐비어를 메르첸(Märzen)스타일과 접목시켰듯이,

 

훔멜-브로이(Hummel-Bräu)도 일반적인 라우흐비어는 메르첸입니다.

참고로 계절 한정판 맥주로 라우흐비어+도펠복도 훔멜 양조장에서 만듭니다.

 

 

붉은색 계열의 호박(Amber) 빛을 보여주던 맥주로서

거품은 풍성하게 형성된 후, 검지손가락 두께만큼 지속됩니다.

 

라우흐비어(Rauchbier)답게 스모키한 훈연향이 상당합니다.

훈연과 연관된 약품스러운 향이 무시할 수 없는 정도로 풍기며,

훈연을 위해 패다놓은 너도밤나무 장작 코에 그대로 가져다댄 듯한

강한 나무의 향이 있으며, 딱히 홉이랄까 다른 재료의 향은 안 느껴집니다.

 

탄산감은 본판인 메르첸(Märzen)에 어울리는 적당한 탄산감에

질감 또한 과하지 않은 부드러움이 순한 정도로 다가오며

무게감은 중간수준에서 약간 낮은 정도.. 中下 라 밝히고 싶네요.

 

질감이나 무게감에서는 순하게 마시기 편한 맥주의 표본이지만..

지금껏 라우흐비어(Rauchbier)에 나름 내성이 생겨서

슐렌케를라(Schlenkerla)의 제품도 무난하게 마시던 저 조차도

이 과격한 라우흐비어의 맛에 감탄을 그치지 못겠더군요.

 

향을 맡을 때 부터 뭔가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던 것으로

현실에서는 불가능하긴하지만.. 너도밤나무 장작을

아주 입으로 베어 먹는 듯한 나무스러운(Woody) 맛에,

훈연풍미는 역시 강해서 캠핑에서 먹던 고기들을 떠올리게 합니다.

 

더불어서 스모크성 페놀(Phenol) 맛도 적지않게 등장하여

마신 뒤에는 치과치료 받은마냥 개운함과 싸한 기운을 줍니다. 

 

맥아적인 단 맛(Malt Sweet)는 약한 편으로서

전반적으로 담백하고 깔끔하게 떨어지는 끝 맛을 지녔으며,

홉(Hop)도 훈연 맥아의 세력에 저지당해 제 역할을 못합니다.

 

훈연맥주가 우직하게 훈연(Rauch,Smoke)에만 집중했다는게

뚜렷하게 느껴지는 맥주로서.. 돌이켜보니 훔멜-브로이의

계절 맥주 중 라우흐비어-도펠복(Doppelbock)의 존재가 떠오르더군요.

 

이 정도 혹은 이것 이상의 훈연 캐릭터에다가

깊고 묵직한 질감/무게감 + 맥아적인 단 맛까지 더해진다니..

뭔가 무시무시 할 것 같지만.. 정말 도전해보고 싶은 욕구가 생기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tyLUV 2013.07.04 18: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처음보는 맥주인데 참 맛있겠습니다^^

728x90

 

비록 라데베르거(Radeberger)라는 독일 최대 규모의

맥주 기업 산하이기는 합니다만, 탄력적이지 못한 독일 맥주시장에

변화를 불어넣기 위해 힘쓰는 브라우팍툼(Braufactum)으로,

 

'브라우팍툼' 은 독일에서 사실상 그 지역이 아니면 찾아보기 힘든

쾰슈나 라우흐비어와 같은 지역특산 맥주들 뿐만 아니라

非 독일 스타일인 IPA, 스코티쉬 에일, 발리 와인 등도 생산하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맥주는 루크(Roog)라는 이름의 제품으로

스타일은 독일 밤베르크식 라우흐비어(Rauchbier)를 따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브라우팍툼(Braufactum)의 맥주 -

Braufactum Palor (브라우팍툼 Palor) - 5.2% - 2013.02.02

 

 

브라우팍툼(Braufactum)이 홈페이지에 서술한 기록에 따르면,

밤베르크의 라우흐비어(Rauchbier)는 정말 특색있고 존중받을 맥주이지만,

 

특유의 훈연 맥아의 스모키(Smokey)함이 지나친 면모가

다양한 맥주를 즐기려는 입문자들의 의지를 꺾을 여지가 있다고 판단하여

 

그들이 생산한 밤베르크 스타일의 라우흐비어 루크(Roog)는

훈연 맥아의 특징을 다소 완화하고, 이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바나나/클로브 등의 강한 효모의 에스테르가 특징인 바이젠을 결합하여

사람들이 라우흐비어(Rauchbier)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제작된 것이라 합니다.

 

사실 이와 같은 시도는 밤베르크 라우흐비어의 원조격 양조장인

슐렌케를라 라우흐 바이젠(Rauchweizen)에서 이미 시도된 것으로

 

 국내에 만약 라우흐비어가 소개되어진다면 오리지날 버전이라하는

'메르첸 + 라우흐비어' 제품보다는 '바이젠 + 라우흐비어' 가

 일반 소비자들에게 그나마 거부감 없이 다가올 것이라고 사려됩니다.

그 말인 즉슨, 브라우팍툼의 이론적 주장에는 동의하는 바 입니다 ~

 

 

색상은 어두운 황토색, 나무 껍질 색을 띄며 탁합니다.

거품은 바이젠답게 풍성하게 형성되고 유지력도 좋네요.

 

향은 자극적이지 않은 가운데 바이젠 효모에서 기인하는

바나나/클로브의 과일같은 단 맛과 싸한(Spicy)감이 있으며

훈연 맥아의 스모키(Smokey)함은 코로서 맡을 수는 있지만,

 

완연한 훈연 향이라기보다는 매우 은은하고 세밀한 형태로서

효모 향의 단 내와의 조합이 부담스럽지 않게 다가오는 상황입니다.

초심자들에게는 좋은 교본이나 매니아들에게는 아쉬울 법 합니다.

 

탄산감은 청량감이 돋보이는 바이젠의 특성이 살린 듯 했으며,

 6.6%라는 거의 복(Bock)맥주 수준의 도수를 자랑하지만

강화된 맥아적인 느낌에서 오는 당의 느낌은 찾아 볼 수 없었기에

깔끔하고 산뜻한 질감에 무게감도 매우 가벼웠습니다.

오히려 도수 5% 의 일반적 바이젠들보다도 가뿐하게 다가오네요.

 

질감과 향에서 느꼈던 것과 마찬가지로 '브라우팍툼 루크' 에서는 

맥아적인 느낌(Malty Sweet)을 전달받기는 어려웠습니다.

 

맛에서는 단 맛이 거의 상쇄된 담백함(Dry)으로 일관되었으며

약간의 바이젠 효모의 바나나스러운 단 맛이 간혹 포착되기는하나..

 

그것보다는 병원 악품향이라 불리우는 페놀(Phenol)이 더 강했으며

이것이 훈연 맥아에서도 약품과 흡사하게 뿜어져나오는 특징과 더해져서

 음용하는 사람에게 잊을 수 없는 쿰쿰함을 선물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라우흐비어의 원초적 특징이라 할 수 있는 훈연 맥아의

스모키(Smokey)한 특징은 맥아의 단 맛, 페놀과 무관하게 여실히 드러났기에,

개인적로는 초심자를 위한 라우흐-바이젠으로서는 슐렌케를라에 못미친다는 견해입니다.

 

6.6%의 도수에 잔당감에 의한 맥아적인 묵직함과 진득함이 동반되면

사람들이 부담스러워할까봐 깔끔하고 담백하게 떨어지게 맥주를 제작한 것 같은데,

오히려 결과는 훈연 맥아의 맛과 바이젠-훈연 맥아의 약품스러운 맛만 부각시켜

초심자들이 낯설고 어려운 맛들만 만끽할 수 있도록 부채질 한 꼴이 된 것 같아 보입니다.

 

도수를 좀 더 낮추고 잔당감을 살짝만 높여서 과하지 않은 단 맛을 조성했다면

맥아적 단 맛 - 바이젠 효모 특성 - 훈연 맥아간의 삼자 균형을 가져왔을텐데,

그러지 못했다는 것이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이상적인 '라우흐바이젠' 에는 맞지 않았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라우흐비어(Rauchbier), 영어로는 Smoked Beer 라 불리는

독일 밤베르크(Bamberg)의 명물 맥주는 다양한 맥주에

평소 관심이 많으셨던 분이시라면 들어보셨을 맥주일겁니다.

 

밤베르크 출신의 라우흐비어(Rauchbier)들 가운데서

가장 널리 보급되어 유명한 브랜드는 슐렌케를라(Schlenkerla)지만

 

실제로 밤베르크에는 라우흐비어(Rauchbier)를 전문적으로

만드는 양조장들이 여럿 더 존재합니다. 오늘 소개하려는

슈페치알(Spezial)도 역시 밤베르크 라우흐비어 대표 양조장이죠

 

 

슈페치알의 역사와 명성은 슐렌케를라에 뒤지지 않습니다.

두 곳은 여러세기에 걸쳐 같은 자리에서 라우흐비어를 양조해왔으며,

라우흐비어 특유의 훈연 풍미를 내는 Beechwood 에 태운

맥아를 직접 제조하여 맥주에 사용하는 전통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슈페지알(Spezial)의 맥주 목록들을 훑어보면

메르첸(Märzen), 바이스비어(Weissbier), 복(Bock),

Ungespundet 라는 켈러비어를 기반으로 한 맥주 등이 있고,

마지막으로 오늘 제가 시음하게될 라우흐비어 라거까지 5종입니다.

 

유일하게 Ungespundet 가 훈연맥아가 포함되지 않은 맥주라고 합니다.

 

슐렌케를라는 메르첸(Märzen)이 기반의 라우흐비어가

사실상 그들의 오리지날 라우흐비어라고 말할 수 있는 반면에

슈페치알(Spezial)은 메르첸과 라거(Lager)가 구분되어 있네요.

 

슈페치알 라거(Lager)가 페일 라거일지, 필스너, 헬레스들 중에 

어느 쪽에 속하는지는 알 수는 없지만.. 중요한것은 바이젠과 같이

효모의 특성이 아주 강하여 훈연맥아와 대비되는 맛을 가지지 않는다면,

 

페일 라거든 필스너든 헬레스든간에 훈연맥아를 만나는 순간

맥주 안에서의 영향력을 훈연맥아에게 내어 주기때문에

'슈페치알 라거' 의 바탕을 꼭 밝혀내야 할 이유는 없어보입니다.

 

 

라우흐비어(Rauchbier), 훈연 맥주라는 별칭을 듣는다면

색상은 왠지 검은색이어야 할 것 같은 상상을 해보지만

슈페치알 라우흐비어 라거가 띄고 있는 색상은

붉은 빛이 감도는 황토색을 발하고 있었습니다.

 

향에서는 분명히 감지되는 훈연향이 코에 와닿았는데

마치 참나무에 훈연시킨 바비큐를 마주한 기분입니다.

훈연향이 워낙 압도적이라 다른 향들은 특별히 찾을 수 없었네요.

 

라거(Lager)라는 이름답게 탄산감이 마시는 즉시 전달되고

훈연 향에서 주는 위압감(?)과는 다르게 질감과 무게감은

영락없는 4.7%의 라거맥주들처럼 느껴졌습니다. 

 

마시기 상당히 편하며 훈연맥주와 이미지가 반대인

일종의 청량함(Refreshing)도 마시는이에게 부여했고,

살짝만 힘을 준 무게감이있어 너무 연하게 다가오지도 않네요. 

 

맛은 Beechwood Smoked Malt 에서 나오는 훈연 맛이

전체 맥주의 맛을 좌지우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만,

 

더불어 약간의 단 맥아의 맛이 초반에 감돌기는하지만

탄산감과 깨끗하게 흘러가는 맛의 흐름 등으로 큰 존재감은 없습니다.

 

반면 훈연 맥아의 베이컨, 바비큐 등으로 비유될 만한 맛에

홉의 풍미는 완전히 지워지지 않고 미력하나마 맥주 맛에 기여하는데,

약간의 꽃과 같은 아름다운 맛으로서 지나치게 맥주가

훈연 맛이라는 거친 쪽으로 진행되는 것을 저지하려는 듯 합니다.

 

밤베르크의 라우흐비어(Rauchbier)는 페일 라거, 필스너와 같은

대중적이고 평이한 맥주들만 즐기던 사람들에게는

어렵고 부담스러운 특징을 가진 것이 현실인데,

 

'슈페치알(Spezial)의 라우흐비어 라거' 는 그런 사람들에게

'라후흐비어의 이해' 라는 입문서적인 성향으로 무장되어

거부감을 줄일 수 있도록 설계된 제품이라고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세상에서 손꼽히는 특이한 맥주들중 하나인
독일 바이에른주의 밤베르크(Bamberg) 출신의
슐렌케를라 라우흐비어(Rauchbier) 입니다.

영어로는 Smoked Beer 라 불리는
독특하고 그윽한 훈제향이 일품인 라우흐비어는
탄생배경 또한 평범하지 않은데,
17세기 흑맥주를 만들기 위해 맥아를 볶던(로스팅) 양조자가
볶아야 할 것을 부주의로 태워버리기에 이릅니다.

타 버린 맥아들을 폐기하기 아까웠던 양조자들을
그것들을 이용하여 맥주를 만들었는데,
예상외로 손님들에게 반응이 좋아 계속 생산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 슐렌케를라 양조장 여행기 -
2009.5.16 밤베르크의 연기맥주(Bamberger Rauchbier) - 2009.05.18

- 슐렌케를라의 다른 훈제맥주 -
Aecht Schlenkerla Rauchbier (에히트 Schlenkerla 연기맥주) - 5.1% - 2009.07.15


'라우흐비어'의 맛과 인상이 워낙 강렬하여, 마시면 모두 다 동일한 맥주 같아 보이나,
'라우흐비어' 역시도 오리지날 버전이 있고, 태운맥아를 다른 스타일의
맥주에도 적용시켜 종류가 세분화 되어 있습니다.

'라우흐비어' 의 오리지날 버전은 '비엔나라거' 라고 불려지는
메르젠(
Märzen) 이며, 슐렌케를라에서 그냥 라우흐비어를 달라하면
메르젠 라우흐비어가 서빙 됩니다.

그 외에는 독일 복(Bock)스타일의 훈제맥주와,
바이에른지역의 특산맥주 바이젠(=바이스비어,밀맥주)도 훈제되어 나오고,
복(Bock)에서 도수를 한 단계 높인 도펠 복(더블 복) 버전도 존재합니다.

오늘 제가 마시게 될 종류는 '라우흐비어 바이젠' 인데,
슐렌케를라의 라우흐비어는 오리지날 제품만 마셔보아서
훈제 밀맥주를 마시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개성이 매우 강한 두 종류의 맥주,
극대화된 탄 향기와 훈제향이 가득한 '라우흐비어'와
바나나같은 상큼함에, 부드럽고 진득한 거품이 일품인 '바이젠'이
결합되면 어떤 맛을 낼지 궁금하며,

과연 어느 맥주의 개성이 더 뚜렷하게 드러날지
저에게 큰 관심사가 되어 주는군요 ~
 


슐렌케를라의 '라우흐비어 바이젠'에 대한
맛의 설명을 조금 색다르게 하려하는데,
라우흐비어 vs 바이젠 형식으로 해보겠습니다.

향에 있어서는 '라우흐비어' 의 승입니다.
바이젠의 향은 없고 훈제향이 가득합니다.

색상 역시 '라우흐 비어' 의 승리입니다.
매우 짙은색을 띄던 오리지날 라우흐비어에 비해,
바이젠 때문인지, 좀 탁한 색상을 발하기는 하나..
검고 칙칙한 색은 여전합니다.

느낌과 풍미에 있어서는 '바이젠' 이 앞섭니다.
기본 베이스가 밀맥주여서 거품이 풍성하고,
부드럽게 넘어가는 목넘김이 좋고, 여름날의 목을 축이는
나름의 산뜻함(?)도 접할 수 있는 훈제바이젠이었습니다.

맛에 있어서는 팽팽했다고 여겨지는데,
60:40 으로 '라우흐비어'가 좀 더 맥주를 점유했다고 보았습니다.
단순히 맛만 놓고 보자면 훈제향과 그 맛이 강하며, 쓴맛도 올라오지만
오리지날인 '메르젠 라우흐비어' 에 비한다면 미미한 수준입니다.

확실히 바이젠의 상큼함이 훈제향을 중화시켜주는 느낌이며,
오리지날의 일직선적인 맛보다는 조금은 다양한 맛을 내포하는
'라우흐비어 바이젠' 이라 생각되었습니다.

만약 독일여행을 가시게 되시면, 밤베르크를 꼭 가보시기를 권유하고 싶습니다.
밤베르크의 특산맥주인 '라우흐비어'도 좋지만,
중세도시의 흔적들이 가득한 밤베르크의 구시가지를 걷는 것 또한
  맥주 이상으로 기억에 남는 여행이 되도록 해줄 것 입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캬아 2010.07.12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트를 보자니 라우흐 비어 때문에 즐거웠던 밤베르크 기억이 나네요.^^ 깨끗하고 아기자기 볼 것이 많은 도시라서 더욱 즐거웠는데.. 라우흐비어 역시 생맥과 병맥의 맛차이가 너무 확연해서 라우흐비어 바이젠의 생맥 버젼, 맛이 궁금합니다. 라우흐비어의 라자도 구경할 수 없는 한국에서 병맥만으로도 충분히 부럽지만요~

    • 살찐돼지 2010.07.13 0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캬아님 의견대로 라우흐비어의 라자도 구경못하는 우리나라의 현실이 좀 아쉽네요.

      저에게도 밤베르크는 정말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도시입니다 ~ 운좋게도 갔을 당시 날씨가 좋아서 그런것도 있지만.. 정말 아기자기하게 볼 것이 많죠ㅋ 좋은 맥주도 있고요 ㅋ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