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ncer Trappist Ale'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0.03 Spencer Trappist Ale (스펜서 트라피스트 에일) - 6.5%
728x90


최근 스펜서(Spencer)가 국내에 수입됨으로

우리나라에 트라피스트 브랜드 11개가

모두 진출하게 된 현실을 마주하게 됩니다.


미국 메사추세츠 주의 Saint Joseph's Abbey 에서

2013년 탄생한 미국 최초의 트라피스트 에일로,


미국 최초도 최초지만 유럽이 아닌 대륙에서

출시된 트라피스트라서 많은 화제가 되었습니다.


오늘 시음하는 '스펜서 트라피스트 에일' 이

이곳을 대표하는 첫 맥주이기도 합니다.


벨기에식 분류로 보면 블론드(Blonde)에 해당합니다.



스펜서(Spencer) 수도원 양조장의 맥주는 두 갈래로,

Trappist Classics 와 American Trappist Craft 로 나뉩니다.


Trappist Classics 는 벨기에의 트라피스트 에일을 위시한

블론드, 두벨, 쿼드루펠 등이 포함되는 분류이며,


American Trappist Craft 에는 트라피스트 맥주라기엔

뭔가 낯설게 다가오는 인디아 페일 에일(IPA)이라던가

임페리얼 스타우트(Imperial Stout), 독일식 라거 등이 있습니다.


"트라피스트 IPA, Imperial Stout 라니.. 트라피스트가 미국에서

나오니 크래프트에 물들어서 이상해졌군" 과 같은 의견도 있겠지만,


네덜란드의 라 트라페(La Trappe)는 이미 복(Bok)이라던가

벨지안 화이트(Witbier) 타입도 만들기 때문에,

꼭 두벨, 트리펠, 쿼드에만 제한되라는 법은 없습니다.



여과되지 않아서 효모 알갱이가 눈에 보이며,

탁한 밝은 주황색, 진한 금색을 띕니다.


단 과일 냄새가 납니다. 바나나, 살구, 사과 등이며,

약간의 비스킷의 고소함과 정향의 알싸함도 나옵니다.


탄산기는 무딘 편으로 청량함과는 거리가 멀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도수에 비해 살짝 진득하여

마시면서 안정감과 차분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벨기에 효모에서 나올 법한 효모 발효 맛이 강한데

페놀이라 불리는 정향류의 향신료 알싸함이 나며,

캔디나 바나나, 배 등의 단 맛이 기본적으로 깔립니다.


약간의 흙이나 허브류의 풍미고 살짝 드러났으며,

첫 모금은 달다는 이미지가 생길 법 했으나

페놀쪽의 알싸함도 반대적 성향으로 나타나주기에

마냥 단 맥주라는 생각은 그리 들지는 않았습니다.


효모 캐릭터가 확실한 트라피스트 에일이었고

경험삼아 마셔볼 가치는 충분하다고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