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영국 서남부의 Wiltshire 라는 주의
'Downton' 이란 인구 2900 명정도의 소도시에서
만들어지는 맥주 Chimera 입니다.

Chimera 는 Downton 브루어리에서 만들어지는
맥주의 브랜드 네임으로, Chimera 는
그리스신화에 나오는 염소, 사자, 뱀이 합쳐진
상상속의 동물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Downton 브루어리에서 Chimera 라는 이름을 가진
대표적인 맥주는 세가지로, 오늘의 Dark Delight 와
허니 블론드, IPA 총 세가지이며,
나머지 맥주들도 이것과 같이
Chimera 가 라벨중앙에 그려져 있습니다 ~


Downton 브루어리의 역사는 그리 오래지않은
2003년 11월에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사실 그 전부터 맥주를 만들던 작은 브루어리로,
같은 도시의 유명브루어리인 '홉백' 브루어리로부터
장비를 임대하여 맥주를 생산하였지만..

매우 소규모인데다가, 판매범위도 그 지역에 그치는
지역규모의 브루어리 수준이었으나,
2003년 런던의 풀러스(Fuller's) 브루어리에서
연구기술자로 일했던 마틴이라는 사람이
브루어리를 맡게 되면서,
차츰 성장해가고 있는 브루어리라 합니다.

아직 뽐 낼만한 큰 상은 받지못하였지만,
현재까지 7개의 작고 소소한 상을 얻은 브루어리로
오늘의 'Dark Delight' 는 영국의 대형마트인 TESCO 로부터
2005년 최고의 가을/겨울 맥주로 선정되었습니다.

그리고 캄라(CAMRA)가 추천하는 마크인
'CAMRA says this is Real Ale' 을 보면
맛과 품질에 있어서 신뢰 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Dark Delight.. '어두운 기쁨' 이라는 조화가 어려운 듯한
두 단어가 만들어 낸 의미는 잔에 따르고 나면 확인 할 수 있는데,
검은 색을 띄고 있어서 상당히 묵직해 보이는 맥주이고,
한국에 수입되는 '쿠퍼스 스타우트' 처럼 육안으로 맥주 속을
헤엄치는 효모들을 관찰 할 수 있기에, 맛도 쿠퍼스와 비슷할 줄 알았는데,
막상 마셔보면 예상과달리 향긋한 맛이 돋보인 에일이었습니다.

스트롱 다크 에일로 분류되는 '어두운 기쁨' 은
홈페이지 설명에 따르면 커피와 초컬릿의 맛이
부가적으로 맥주에서 나타난다고 설명되는데,
커피맛은 살짝 나는 듯 하나, 초컬릿 맛은 접하지 못했습니다.

볶아진 맥아가 들어간 이 검은색의 맥주에서는
약간의 탄맛도 맛 볼수 있지만, 맥주를 지배하는 맛은
홉의 풍미가 있는(Hoppy) 향긋한 맛인데, 이는
주로 영국의 골든에일(Golden Ale) 스타일에서 나오는 맛입니다.

초반의 약간 커피같은 맛에서, 중후반부터 밀려오는
홉의 향긋함이 목넘김 뒤에도 입안에 남아 향긋하게 해주는데,
'어두운 기쁨' 이란 이름처럼, 맥주의 맛도 검은색상과
전혀 어울리지 않아 예상외의 맛을 가진, 기억에 남을 맥주였습니다.
아마 저 처럼 이 맥주를 처음마시는 사람들은 예상을 깨는 맛에 좀 당황 할 것 같네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캬아 2010.07.22 13: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력적인 맥주네요. ^^

728x90

유럽에서 맥주국가와 와인국가를 벨트로 묶어
표현해 놓은 유럽지도를 전에 흥미롭게 읽은 적이 있는데..
맥주국가는 영국-벨기에-네덜란드-독일-체코 였고
와인국가는 스페인-프랑스-이탈리아로
엮어져 있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Bière Spèciale (비에르 스페시알레)는
이름에서 볼 수 있듯 프랑스에서 온 맥주입니다.
홈플러스에 비에르 스페시알레와 비어 오도르가
발견되기 전까지 제가 알고 있던
프랑스출신 맥주는 크로넨부르밖에 없었는데..

와인만 유명한 줄 알았던 프랑스에서
한국에 수입되는 맥주가 크로넨부르 말고도
더 있다는 사실에 상당한 흥미를 가지고
마시게 되었습니다~~


프랑스 북서부 벨기에와 국경을 접한지역에
생 오메르라는 도시가 있는데
프랑스식 라거를
1866년부터 만들기 시작하여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는데,
생산량의 40%가 넘는 양을 영국으로
수출하고 있다고 합니다.

아마도 영국으로 수출되는
많은 양의 생 오메르 출신의
맥주들 때문인지
영국의 대형마트
Tesco 에서 이 프랑스 맥주를
한국에 유통하는 것 같습니다.

생 오메르 출신의 맥주는
250ml의 작은 병에 담겨져 나오는게 특징인데
홈플러스에서 한병에 1300원 대에 구입했습니다.

만약 양이 모자르다 싶어 두병을 사게되면
500ml가 되는데 가격이 3000원을 넘지않으니
이 생 오메르 출신 맥주와 궁합이 맞다면
싼 가격에 많은 양을 즐길 수 있다는 점도
하나의 장점 같습니다.~


(양이 모자를 거 같아 두병을 따랐습니다 ㅋ)
비에르 스페시알레의 맛은
Tesco의 PB상품으로 나온
맥주였기에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저에게
라거맥주들 중에서는
인상적인 맛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탄산은 다른 라거맥주들과 비교하여
많다고 볼 수는 없지만
고소한 맛이 강하며
끝맛에 느껴지는 강한 고소함과
피어오르는 알코올의 맛이 특징입니다.

밋밋하고 심심한 스타일의 라거맥주가 아닌
자기만의 색깔이 있는
고소함이 특징인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처음에 싼 가격과 프랑스맥주에 관한 편견을
이 맥주에 대해서 가졌다는게
괜시리 미안해 지는군요~

처음에 편견을 가진것에 관해
미안해서라도
앞으로 자주 즐겨고 싶고,
맛도 제 마음에 드는 맥주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09.09.06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저가맥주스러워서 지금까지 한번도 손을 대본 적이 없는 맥주군요.
    크로넨버그 1664는 여러 번 먹어봤습니다.-0-
    프랑스맥주는 그냥 1664에서 만족하려고 했는데 괜찮다면 한번 구해봐야겠군요....-0-

    • 살찐돼지 2009.09.06 2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박카스 같이 생겨서 자주 손이 안가던 녀석이었는데, 한 번 맛을 보고나니 괜찮아서 그 후로는 생각날 때 마시는 녀석이 되었네요. era-n 님도 저랑 약간 맥주취향이 비슷하신것 같으니, 이녀석이 나쁘게 다가올 것 같지는 않네요~~

  2. 홍천댁이윤영 2009.09.07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이런 맥주도 있군요... 워낙 알코올은 종류를 가리지 않고 못마시니... 크기가 작아서 한병 사면 남편이랑 둘이 마시기에 딱 좋을 것 같아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