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Beer Awards'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4.22 Minoh Beer Stout (미노 비어 스타우트) - 5.5% (6)
  2. 2010.07.05 Old Tom Strong Ale (올드 톰 스트롱 에일) - 8.5% (2)
728x90

 

일본 오사카에 소재한 지비루 양조장 미노(Minoh) 비어는

오사카 북부의 '미노 공원' 근처에 위치한 곳으로,

1997년부터 맥주를 양조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영미식과 독일식, 에일과 라거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스타일의 맥주를 빚어내는 양조장이며,

 

지역 특산물인 유자, 복숭아등을 사용하여

벨지안 화이트와 바이스비어를 한정맥주로도 내놓는

실험정신도 지니고 있는 크래프트(工) 양조장의 표본입니다.

 

오늘 소개하는 맥주는 나름 영국 월드 비어 어워드 2009에서

수상했다는 자랑스런 경력도 있는 5.5%의 스타우트가 주인공인데,

이 친구보다는 유자-벨지안 화이트가 더 눈길이 가는건 뭘까요..

 

 

미노(Minoh) 비어 양조가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 맥주의 원칙은 '비열처리 + 효모 무여과' 라고 합니다.

 

해로운 균이든 이로운 균이든 열로 쏘아 맥주에서 소멸시키는 비열처리와

완성된 맥주를 병입시에 효모를 여과하는 것은 보존성을 높이면서

품질의 균일성도 노릴 수 있는 탁월한 장점을 가진것에는 틀림 없습니다.

 

효모가 함께 병입된 맥주는 분명히 풍부한 맛을 내지만.. 

(이건 헤페-바이젠과 크리스탈 바이젠의 차이를 느끼면 압니다)

위에 열거한 비열처리나 효모여과의 장점을 취하지는 못합니다.

 

때문에 대다수의 양조장들은 둘 다, 혹은 둘 중 하나는 실행하지만,

미노 양조장처럼 無여과 非열처리의 기준을 가진 양조장 맥주는

사실상 양조장에서 갓 나온 맥주나 영국의 Real Ale 말고는 드뭅니다.

특히 메이저급 상업맥주들에서는 거의 해당사항이 없겠죠. 

 

미노(Minoh) 양조장의 롤 모델이 영국의 Real Ale 라고 하던데,

  그래서 동경에 대상인 영국에서 개최되는 World Beer Award 에 출품하나 봅니다.

 

로스팅된 커피의 향과 초컬릿과 흡사한 향이 버무려진

미노(Minoh)비어의 스타우트는 당연히 검은 색을 띄고 있으며,

거품은 그리 많이 생성되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인공적으로 탄산조차 주입하지 않았는지,

탄산의 양이 적어 목 넘기는데 걸리는 것이 없었고..

 

그렇다고 해서 눈에 띄게 크리미하다거나 진득하지도 않으면서

무게감조차 저에게는 좀 가볍게 다가오는 듯 했기에.. 

이 부분에서는 저에게 좀 무던하게 다가오더군요.

 

커피의 맛이나 다크 초컬릿의 맛은 확실히 드러나지만

중후반부터 맛이 너무나도 깔끔하게 끝나버리는 바람에

마시는 사람을 감질나게 하는 매력은 없었던 것 같았으며,

기타 다른 맛들.. 가령 홉의 맛, 단 맛 등의 결여가 있어보였습니다.

 

어찌되었건 분명한 것은 제 입맛에는 맞지 않는 맥주라고 생각되지만,

반면 스타우트류의 흑맥주가 쓰다거나 드라이한 뒷맛을 좋아하는 취향분께는

미노 비어(Minoh Beer)의 스타우트가 적합할거라 사려됩니다.

 

아무래도 저에게는 5.5%의 미노비어 스타우트보다는

8.5%의 강화판 임페리얼 스타우트가 부합할 것 같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클리아르 2012.04.23 2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미노오비어는 필스너가 제일 훌륭한 것 같습니다. 꼭 한번 드셔보세요.

    • 살찐돼지 2012.04.24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사카에 여행했을당시 minoh의 바이젠,필스너,스타우트를 보았지만..
      필스너만 왠지 끌리지않아 빼놓고 즐겼는데..
      당시 못 마시고 온게 클리아르님의 추천을 듣고나니 아쉽네요..

  2. midikey 2012.04.24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썰에 의하면 W-IPA가 괜찮다는데... 아 근데, 민호맥주 브루펍인 비어 벨리엔 가보셨나요?

    • 살찐돼지 2012.04.24 17: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만약 하루의 시간이 더 있었다면 미노맥주 양조장에 직접 방문했을 겁니다.

      당시 유스호스텔에서 만났던 일본에서 유학하는 프랑스친구가 미노 양조장에 같이 가자고 했지만..
      시간이 허락하지 못했죠..

      W-IPA 를 제가 한국에 들고오기는 했지만, 친구에게 선물로 주었습니다.

      친구가 이미 시음했는데, 괜찮았다네요 ~

  3. 2012.04.25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728x90


오늘 소개하려 하는 '올드 톰 스트롱 에일(Old Tom Strong Ale)' 은
영국 북부 맨체스터의 광역권에 속해있는
Stockport 라는 인구 14만의 소도시 출신의 맥주입니다.

'올드 톰' 맥주는 로빈슨(Robinson) 브루어리 소속의 맥주인데,
로빈슨 브루어리의 간판맥주는 '톰 시리즈' 이며,
'톰 시리즈' 로는 스트롱 에일인 '올드 톰' 을 포함,
'초컬릿 톰' 과 '진저(생강) 톰' 총 3종류가 있습니다.

대다수의 영국 병맥주가 500ml 병에 담겨져 나오는 것에 반해,
'톰 시리즈' 에일들은 330ml 의 검은색깔 작은 병에만
출시되는 야박한(?) 인심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흔하지 않은 330ml 사이즈의 검은 병과,
가운데서 웃고있는 고양이의 얼굴이
한 번 보면 잊혀지지 않도록 해주는 것은 확실합니다 ~ 


'톰 시리즈' 맥주들중 오리지날격인 '올드 톰'은
화려한 수상경력을 자랑하는 맥주이며,
특히 작년인 2009년 최고의 영광을 누린 맥주입니다.

'올드 톰' 은 2009년 세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맥주경연장 중 하나인
'월드 비어 어워드' 에서 총 4 부문에 걸쳐 수상받았습니다.

다크 에일, 발리 와인, 스트롱 다크 에일 종목등에서
월드 베스트의 영예를 수상하였고,
이것들을 총 합한 것과 마찬가지인
'월드 베스트 에일', 한 마디로 2009년
전 세계의 에일중에서 최고였다는 찬사를 받은 제품입니다.

위의 수상경력을 비롯하여, 영국 내에서 주최되는 대회에서도
3번 이상의 최고의 맥주로 선정되는등의..
조사하여 보니 작지만 강한 맥주였습니다.

왜 '톰 시리즈' 맥주들이 도도하게 330ml 제품을 내면서도
500ml 제품들과 같은 가격으로 경쟁을 펼치고 있는지 수긍이 가네요.
아무래도 자신들의 맥주에 대한 강한 자신감 때문이 아닐까요?


스타우트 수준에 가까운 검은색을 발하고 있는
'올드 톰' 맥주는 개인적으로 좀 복잡한 맛을 지닌
에일이었다고 맛을 보았습니다.

탄산기가 적고, 두드러지지지 않은 수준의 무게감
그리 진하지 않은 점성을 갖춘 이 맥주는
초반에는 과일 비슷한 맛이 살짝 피어오르는 듯 싶다가,
중반부터 확연하게 드러나는 알코올의 맛과 향이
과일맛을 밀어내고 맥주를 지배합니다.

그러면서 약간의 스모키함 또한 배어있는 듯한 맛이
후반부에 드러나며 입안에 감도는 점이
특징적인 맛이었다고 설명드리고 싶네요.

얕잡아 볼 수 없는 강한 스타일의 맥주여서,
소비자 보호차원에서 330ml 로 제작했나 봅니다.
500ml 로 마시게 되면, 마시고 난 뒤 힘들어 질 수도 있으니까요 ㅋ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7.06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이 굉장히 인상적이군.ㅋ 서울올때 한병 가져와줘~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