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우르텔(Urthel)이라는 맥주는 벨기에 서플랜더스지역의

Ruiselede 라는 곳에서 Hildegard 와 Bas Van Ostaden 이라는

부부가 2000년 설립한 양조장의 대표 브랜드입니다.

 

늙은 난쟁이가 메인 캐릭터로 한 번 보면 기억하기 쉬운

우르텔(Urthel)은 총 3 가지의 맥주들을 생산하는데,

 

Hop-It 이라는 벨지안 IPA, Samaranth 라는 쿼드루펠

Saisonnière 라는 6.0%의 세종(Saison)맥주가 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Saisonnière 는 World Beer Award 에서

2010년 유럽의 베스트 Season Pale Ale 부문을 수상했다합니다.

 

 

우르텔(Urthel)과 같은 경우의 맥주는 출신을 정하기가 애매한데

분명 벨기에 사람들인 Van Ostaden 부부가 탄생시키기는 했으나,

 

실제적으로 맥주가 만들어지는 곳은 타국인 네덜란드에 있는

De Koningshoeven 양조장으로, 이는 트라피스트 맥주

라 트라페(La Trappe)를 제조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유통은 네덜란드 맥주기업인 바바리아(Bavaria)

담당하여 각지에 보급한다고 알려져있습니다.

 

Van Ostaden 부부는 Microbrouwerij Urthel 라는 이름의

브루펍(Brewpub)을 본거지인 벨기에 Ruiselde 에서

운영하면서 끊임없이 맥주 업계에 종사하는 중이랍니다.

 

맥주의 라벨을 훑어보면 Product in Benelux 라 되어있는데,

저는 지금까지 Urthel 이 네덜란드 출신인걸로 알고 있었습니다.

 

 

필터링을 가하지 않은 맥주라 탁한 밝운 금색빛을 띄었고

향에서는 세종(Saison)효모에서 접할 수 있는

전형적인 향내인 풋사과와 같은 향기, 버블껌 비슷한 향,

청포도와도 흡사한 향기 등이 풍기고 있었습니다.

 

거품의 생성력이나 유지력은 꽤 좋은 편이었고

탄산감은 많아 갈증해소용으로 마시기에도 탁월합니다.

Saison 스타일이 청량감과 연계되는 면이 있긴합니다.

 

확실히 청량감이 살기 때문에 바디감은 가볍고

맥아(Malty)의 존재감 등은 사실상 찾아볼 수 없었죠.

 

맛에서는 사과-바나나-클로브등의 단 맛과 Spicy 한 맛이

결합한 형태로 상당히 깔끔하게 표출되고 있었습니다.

 

약간은 탄산 많은 바이스비어를 마시는 것 같기도 하지만..

바이스비어와는 분명 구분되는 싸한 맛(Spicy)이 존재합니다.

 

홉의 씁쓸함은 아주 약간 후반부에 입 맛을 다시면 나긴하며,

맥아의 단 맛은 거의 제거되어 여름용 맥주로서의 진가를 발휘하네요.  

 

나름 괜찮은 Saison 맥주로서 Saison 효모의 Spicy 함이

벨기에 효모에서 나오는 바이젠과 비슷한 특징에

약간 무뎌져있기때문에 평소 바이젠을 좋아하신다면

Saison 스타일이 낯설더라도 시도해 볼 만 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

네덜란드의 맥주인 바바리아(Bavaria)는
네덜란드에서 하이네켄(Heineken), 그롤쉬(Grolsch) 다음인
세번째로 점유율과 시장규모를 차지하고있는 맥주입니다.

한국에도 한동안 수입되어
작년 여름까지는 종종 네덜란드의 바바리아(Bavaria)맥주를
구할 수 있었지만, 언제부턴지 자취를 감추었더군요.
그래도 다양한 세계맥주에 관심이 많으셨던 분이라면,
그 때를 놓치지않고 맛 보셨을 것이라 생각이 드는군요 ~

1719년에 네덜란드 아인트호벤에서 북동쪽으로
15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Lieshout 이라는
인구 약 4,500 명의 작은 마을에서 만들어진 이맥주는
300년의 역사를 자랑하고 있으며,

유럽, 아시아, 아메리카 대륙등에 수출이 되는데
특히 아일랜드와 호주에서 인기가 많다고 합니다.


2006년 독일월드컵에서 바바리아맥주는 네덜란드 국가대표축구대표팀을
후원하기도 했던 이력이 있는 맥주였습니다.
하지만 2006년 독일대표팀에서 지정된 공식스폰서 맥주회사는
오로지 미국의 버드와이저(Budweiser)와
독일의 비트부르거(Bitburger)밖에 없었다고 하는군요.
그렇기에 다른 맥주기업은 독일월드컵에서 자사를 홍보하기위해
대표팀을 후원하거나, 선전물품을 나누어 줄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바바리아맥주는 6월 17일 열릴 네덜란드:코트디부아르 경기에 앞서
네덜란드의 상징색인 오렌지색의 Leeuwenhosen (사자모양의 바지)을
경기장을 찾은 응원단들에게 배포하였고,
1000명 가까이 되는 응원단들은 바지에 새겨져있는 Bavaria 가
독일월드컵 공식 스폰서맥주가 아니기 때문에,
바지를 착용한 채로 입장을 불허 당하였다고 합니다.
결국, 네덜란드 응원단들은 바지를 벗고 경기장에 입장을 하였다는군요.

Bavaria 가 감행했던 이와같은 행위를 일명
'매복 마케팅(Ambush Marketing)' 이라고 합니다.
공식후원사로서의 정당한 비용을 주최측에 지불하고
그에 대한 마땅한 홍보효과를 누리는 것이 아니라,
교모하게 다른수를 이용하여 간접광고를 한다던가,
아니면 일반 시민들로부터 공식스폰서가 어느기업인지
혼란시키는 광고를 선보이는 등이 이에 속한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곧 있으면 월드컵이 시작되는데,
공식스폰서인 A 그룹이 있고, 스폰서가 아닌 B 그룹이 있는데,
B 그룹이 광고를 통하여 월드컵 분위기를 조성하는
광고를 계속 제작한다던가, 응원도구등의 기타 물품을 시민들에게 배포하여,
사람들이 B 그룹이 월드컵의 공식스폰서인줄 착각하도록 만드는 행위등이
'매복 마케팅'의 사례들 중 하나라고 합니다.

매복마케팅은 비록 정당하지 못한 마케팅이기는 하지만,
미국과, 독일의 맥주만이 공식후원사가 되어,
네덜란드의 맥주들은 자국 대표팀을 후원도 못하는 실정이 되었는데,
응원 한 번 해보려다 (비록 순수한 응원을 위한 의도는 아니였겠지만...)
1000명의 응원단들 바지나 벗겨지게 만드는 우스운 해프닝만 연출하게 되었네요 ㅋ
시장의 원칙 앞에서는 부적절한 바바리아 맥주의 행동이긴 했지만 말입니다 ㅋ


작년 여름 한국 편의점에서 구매하여 마셨을 때는
큰 영감을 얻지 못했던 맥주였었지만,
요즘들어 영국에서는 제가 에일을 주로 마시다 보니
가끔씩 마셔주는 라거맥주가 제 입에는
청량감과 시원함이 두배가 되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됩니다.
제 상황이 이렇다 보면 좀 더 후하게
소감문을 작성하게 되더군요 ㅋ

네덜란드의 라거맥주 Bavaria 는
라거맥주하면 쉽게 연상되는 기본적인 맛과 느낌들을
완벽하게 구현해 내는 맥주라고 생각됩니다.
시원함, 청량감, 쓰지 않고 부담스럽지 않은 맛과
깔끔한 뒷맛등에서 바람직한 라거맥주였다고 보았습니다.

 뒷맛이 지나치게 깔끔하여 몇몇 사람들로 하여금
밋밋하다는 평가를 예방하려 했는지
쓰지는 않지만 고소한 맛이 입안에 감도는 것이
나름 바바리아 맥주만의 매력포인트였습니다.

지금 이순간 마시는 바바리아맥주는
작년과는 달리 제게 만족스럽게 다가왔으며,
또 내년에 다시 마시면 어떻게 될 지는 모르겠습니다.
사람의 입맛이란 변하기 나름이니까요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다가쿵 2010.04.10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리뷰와 함께 한잔씩 드시테니,
    정말 부럽습니다.ㅎㅎ
    맥주종류가 많네요^^

    • 살찐돼지 2010.04.11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제가 이렇게 다양한 맥주를 즐길 수 있는 지금이 저에게는 정말 큰 행운이란 생각이 들어요^^ 한국 대형마트에도 수입맥주들이 여러 구비되어있으니 기회되시면 시음해보셔요 ~

  2. 탄소미인 2010.04.13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양한 술을 맛보고 싶어하는 사람으로서,
    참 바람직한 블로그입니다.
    좋은 정보 참으로 감사합니다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