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춘도 지났고 설을 코앞에 둔 시기에 난데 없이

섬머 에일을 기록한다는게 시의적절하지 않으나,


요즘 높은 도수에 진득한 감이 있는 어두운 맥주들을

많이 시음하다보니 기분전환 겸 고르게 되었습니다.


스페인의 라 사그라(La Sagra) 양조장에서

계절 맥주로 출시되는 Summer Ale 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라 사그라(La Sagra)의 맥주들 -

La Sagra Blanca de Trigo (라 사그라 블랑카 데 트리고) - 5.2% - 2017.04.09

La Sagra Bohío (라 사그라 보히오) - 10.4% - 2017.09.01


홈페이지 설명에는 Wheat Beer 스타일이라 적혀져 있지만,

레몬 껍질이나 향신료 등의 부재료가 들어감을 볼 때

독일식 밀맥주일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판단합니다.


그렇게 되면 작년에 시음기를 남겼던 '블랑카 데 트리고' 와

벨기에 타입 밀맥주로 다소 겹치는 듯한 느낌도 들었으나,


블랑카 데 트리고에는 정석적으로 오렌지 껍질, 코리엔더(고수) 씨앗이,

Summer Ale 에는 독특하게 레몬 껍질과 카다몸(Cardamom)이 첨가됩니다.


따라서 코리엔더가 들어간 일반적인 밀맥주들 보다는

뭔가 좀 더 얼얼한 쪽의 생강 느낌이 추가되었을 듯한 느낌이네요.



효모가 침전된 밀맥주이니 맑은 것을 기대하기는 어렵고

색상은 예상했던 대로 누런색~금색으로 보입니다.


향은 밀맥주 효모계에서 기대할 수 있는 

단 과일이나 요거트, 바닐라 등이 나와주었고,

레몬, 살구, 생강, 라벤더 느낌도 살짝 있었습니다.


탄산은 많은 편으로 여름이라는 계절에 어울립니다.

질감이나 무게감은 살짝 진득하지만 가볍고 쉽습니다.


맛은 초반에 아주 약간 단 느낌이 포착되었고

레몬과 같은 은근한 시큼함이 등장했습니다.


맛 자체가 강렬하게 인상을 팍 심어주는 맥주는 아니었지만

후반부로 갈 수록 약간의 짚이나 카다몸이라 예상되는

완만한 얼얼함이 후반부에 남아줍니다. 쓰진 않습니다.


전반적인 뼈대는 (벨기에타입) 밀맥주 같긴 하지만

부재료만 바꿔도 맛의 양상이 달라지는게 확인된 맥주로,

'블랑카 데 트리고' 와 같이 놓고 시음해보는 것도 재미있을겁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