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플하지만 아름다운 디자인을 가진

스웨덴의 맥주 브랜드 옴니폴로(Omnipollo)로,

오늘 시음 맥주는 '비앙카 망고 라씨 고제' 입니다.


비앙카(Bianca) 시리즈는 과일 무첨가 고제(Gose)를 기반으로

망고, 라즈베리, 블루베리 등을 첨가한 맥주를 보유했으며,


영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벅스턴(Buxton)에서 양조,

특히 오늘의 망고 라씨 고제는 배치에 따라 도수가 다른데,

6.0% 의 제품이 있는가 하면 오늘 처럼 3.5% 도 존재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옴니폴로(Omnipollo) 브랜드의 맥주 -

Omnipollo Leon (옴니폴로 레옹) - 6.5% - 2017.05.05


라씨(Lassi)는 두산 백과의 설명에 따르면 인도 전통 음료로

요구르트에 물, 소금, 향신료 등을 섞어 만들었다 합니다.

국내 인도 음식점을 방문하면 음료 메뉴에도 있어 낯설진 않습니다.


옴니폴로(Omnipollo)에서는 라씨(Lassi)의 특징이

독일 고제(Gose)맥주 스타일과 닮은 구석이 있다고 파악,

두 음료의 특징을 버무린 컨셉의 맥주가 Bianca 입니다.


일단 소금과 향신료(고제는 코리엔더)가 공통분모이며,

요구르트 쪽은 유당(Lactose)으로 대체했습니다.


여기까지는 무첨가 라씨 고제(Lassi Gose)에 관한 설명이고,

망고 라씨 고제는 거기에 망고 퓨레를 넣은 제품입니다.


옴니폴로가 계획한 컨셉은 충분히 호기심이 생기며,

라씨(Lassi)를 개인적으로 좋아하기에 더 관심이 갑니다.



색깔을 진하게 하는 맥아는 거의 사용하지 않은 듯

진짜 라씨(Lassi)에 가까운 탁한 상아색을 띄었습니다.


염분의 짠 내가 있으며 요거크 마냥 톡 쏘는 향과

향긋한 망고의 향 등이 명랑하게 어울려져 있습니다.


탄산기는 있지만 예상보다는 톡 쏘지 않으며,

도수가 낮은 편이기에 질감이나 무게감도

거기에 어울릴 가벼움(Light Body)이었습니다.


시큼한 요거트류에서 나오는 맛이 기본적으로 깔리고

망고와 레몬류의 새콤함이 장식해주는 느낌이 듭니다.


맥아의 끈적이는 단 맛이나 홉의 쓴 맛은 없으며,

새콤하고 상큼한게 여름날 갈증해소에 좋은

산뜻한 음료를 마시는 기분이 들었네요.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컨셉이 매우 흥미롭지만

맥주 차제는 뭔가 예상되는 맛을 드러냈는데,


그 말은 즉슨 여기에 더 홉이나 맥아 쪽을 추가하여

더 변형된 제품을 만들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