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Saison)스타일을 자주 다루는 미국의 맥주 업체

스틸워터(Stillwater)로 오늘까지 포함해서 블로그에


시음기를 올린 5 가지의 맥주 중에 컨템포러리를 제외한

나머지 4 개의 맥주는 세종(Saison)스타일을 기반으로 했습니다.


정석적인 세종 맥주도 있지만 스타일에 변주를 준 제품이

사실 많이 발견되는데, 오늘 시음할 Of Love & Regret 도

평범한 타입의 세종(Saison)은 아닌걸로 확인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스틸워터(Stillwater)의 맥주들 -

Stillwater Cellar Door (스틸워터 셀라 도어) - 6.6% - 2016.04.05

Stillwater Contemporary Works Surround (스틸워터 컨템포러리 웍스 서라운드) - 10.0% - 2016.06.01

Stillwater Stateside Saison (스틸워터 스테이트사이드 세종) - 6.8% - 2017.01.11

Stillwater Gose Gone Wild World Tour (스틸워터 고제 곤 와일드 월드 투어) - 4.8% - 2017.07.16



벨기에 안트베르펜 근처를 여행할 때 현지 양조가와

팀을 꾸려 만들게 된  Of Love & Regret 으로,

Heather Ale 의 세종(Saison) 버전으로 제작했습니다.


Heather Ale 은 홉이 정석적으로 들어가기 이전 시대에

홉이 아닌 다른 풀로 맥주의 맛을 풍성하게 해준 것인데,


 Of Love & Regret 에는 라벤더 꽃잎, 캐모마일,

민들레 잎 등의 다른 식물성 재료가 홉과 함께 들어갑니다.


벨기에에는 현재는 많이 자취를 감추었지만 

Gruit 라 하는 맥주들이 있었는데 예전에 리뷰한

'이 맥주' 가 현대에 복원된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맑은 편이 아니며 황색, 옅은 호박색을 발합니다.


배, 사과 그리고 향신료의 알싸함이 기본 스타일이

세종(Saison)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듯 했고,

조금 퀴퀴한 약초나 라벤더 향이 있기는 하지만

정보가 없었다면 눈치채지 못했을 것 같습니다.


탄산은 생각보다는 더 있는 편으로 목청을 때리며,

탄산때문에 살짝 경감된 느낌은 들긴 했지만

그래도 중간 수준(Medium Body)은 견지합니다.


꿀이나 과일잼과 같은 단 맛이 약간 깔리며

고소한 곡물과 같은 맥아 맛도 이따금 느껴집니다.


세종 효모에서 나왔을거라 보는 사과, 배, 오렌지

그리고 정향 등의 향신료의 알싸함이 주된 맛이지만,

마시다보면 군데군데 이질적인 요소가 포진되었다 봅니다.


입 안을 화하게 해주고 살짝 쌉싸름한 여운을 남기는

홉(Hop)에서 나오는 맛이라고 보기 어려운

허브류의 맛이 중후반부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사실상 Of Love & Regret 의 뒷 맛과 여운은

추가로 들어간 라벤더나 민들레 잎 등이 내는거라

강하게 확신하고 있으며 살짝 아린 느낌마저 줍니다.


Of Love & Regret 은 통상적인 세종(Saison)은 아니었습니다.

세종에서도 종종 허브나 풀과 같은 맛이 나오기도 하지만

오늘 마신 느낌과는 많이 다르다고 보았습니다.


마시기에 무리나 불편한 맛은 없었지만

적응하는데 조금 시간이 필요한 맥주 같네요.



신고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