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파이어스톤 워커(Firestone Walker) 양조장에는

Merlin 이라는 단어로 끝나는 레귤러 스타우트들이 있고,


그 가운데 이름이 Nitro Merlin 으로 바뀌어진

Velvet Merlin 이라는 제품이 존재했습니다.


오늘 시음하게 될 벨벳 머킨(Velvet Merkin)은

벨벳 멀린의 강화판이자 배럴 에이징 버전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이어스톤 워커(Firestone Walker)의 맥주들 -

Firestone Walker Union Jack IPA (파이어스톤 워커 유니언 잭 IPA) - 7.5% - 2013.05.09

Firestone Walker Double Jack IPA (파이어스톤 워커 더블 잭 IPA) - 9.5% - 2013.06.16

Firestone Walker Double Barrel Ale (파이어스톤 워커 더블 배럴 에일) - 5.0% - 2015.11.13

Firestone Walker Easy Jack (파이어스톤 워커 이지 잭) - 4.5% -2015.12.29

Firestone Walker Wookey Jack (파이어스톤 워커 우키 잭) - 8.3% - 2016.06.05

Firestone Walker Pivo (파이어스톤 워커 피보) - 5.3% - 2016.09.10

Firestone Walker Pale 31(파이어스톤 워커 페일 31) - 4.9% - 2016.12.05

Firestone Walker Luponic Distortion No. 005 (파이어스톤 워커 루포닉 디스토션 005) - 5.9% - 2017.07.29

Firestone Walker Helldorado (파이어스톤 워커 헬도라도) - 12.8% - 2018.08.21



스타우트 중에서도 귀리가 들어간 오트밀 스타우트며,

배럴 에이징은 버번위스키 배럴에서 진행되었습니다.


파라볼라(Parabola)와 함께 Firestone Walker 의 장기인

배럴 에이징 + 스타우트라는 면에서, 매니아들에게

잘 알려진 맥주가 바로 벨벳 머킨(Velvet Merkin) 입니다.


귀리가 첨가된 맥주가 대체로 질감측면에서

끈적해지고 찰지며, 매끄러운 성향을 가지기에

벨벳(Velvet)이라는 직물로 주로 비유됩니다.


매년 빈티지 형식으로 출시되며 오늘 시음제품은

2017년 제조입니다. 올해 빈티지가 이번 달에 

나왔다고 홈페이지에 가면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검은 맥주 색상에 엷은 갈색 거품이 드리워집니다.


버번위스키 특유의 바닐라 향이 가득한 가운데,

배럴의 흔적인 나무 향도 짙게 배어있었습니다.


스타우트의 본분인 초컬릿, 모카의 단 내도 나며,

약간의 토스팅한 코코넛과 유사한 향도 풍깁니다.


탄산감은 무딘 편이라 스타일에 적합했고

무게감은 중간과 무거움의 사이에 걸치며


질감은 매끄럽고 야들야들한 면모를 보입니다.

엄청 육중해서 마시기 버거운 제품은 아닙니다.


맥아적인 단 맛이 입에 끈덕지고 물리게 남지 않고

의외로 나름 담백한 면모까지 보여주었습니다.


혀를 짓누르기보다는 발산되듯이 퍼지는 단 맛

바닐라, 모카, 토스티드 코코넛 등이 인상적이며


살짝 커피 산미와 나무 맛이 번갈아 오면서

버번 위스키와 같은 알콜 맛도 살짝 옵니다.


후반부에는 은근한 풀 맛이 동반하였지만

마시고 나서 입 안을 맴도는 맛은 향긋한 커피로


그리 달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단 속성의 맛은 담은,

그러면서도 속 뜨거움이나 거친 풍미는 절제된

매우 이상적인 버번배럴 에이징 스타우트라 봅니다.


예전에도 참 맛있게 마셨던 기억이 있었는데,

과거의 좋은 기억을 이어나가게 해주는 명작이네요.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