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하나 무지하게 긴데, 그 긴 이름 때문에

확실히 와닿는 느낌이 있는 그런 맥주입니다.


이 맥주의 시음기를 올리는 날과 정확히 일치하는

'뉴욕시의 호텔 룸에서 크리스마스 이브' 입니다.


라벨 디자인을 보았을 때 시간은 이미 밤이된 크리스마스 이브이며,

가장 중요한 정보인 혼자인지 연인과 있는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이블 트윈(Evil Twin)의 맥주들 -

Evil Twin Yin (이블 트윈 인) - 10.0% - 2015.02.23

Evil Twin Soft DK (이블 트륀 소프트 DK) - 10.4% - 2015.08.23

Evil Twin Falco (이블 트윈 팔코) - 7.0% - 2015.09.28

Evil Twin Freudian Slip (이블 트윈 프레우디안 슬립) - 10.3% -2015.12.27

Evil Twin Lil’ B (이블 트윈 릴 비) - 11.5% - 2016.02.28

Evil Twin Ryan And The Beaster Bunny (이블 트윈 리안 앤 더 비스터 버니) -7.0% - 2016.04.30

Evil Twin Sour Bikini (이블 트윈 사우어 비키니) - 3.0% - 2016.12.10

Evil Twin Femme Fatale Brett (이블 트윈 팜므 파탈 브렛) - 6.0% - 2017.02.10

Evil Twin Imperial Biscotti Break (이블 트윈 임페리얼 비스코티 브레이크) - 11.5% - 2017.09.15

Evil Twin Wet Dream (이블 트윈 웻 드림) - 6.0% - 2017.11.19



'뉴욕시의 호텔 룸에서 크리스마스 이브'  의 맥주 스타일은

겨울에 잘 어울리는 도수 10.0% 의 임페리얼 스타우트입니다.


몇몇 공개된 정보에 따르면 이 맥주는 당신을

will definitely not leave you cold! 라고는 하는데..

(당신을 춥게 두지는 않을 겁니다!, Winter Warmer 니까)


평상시 같으면 10.0%의 겨울용 임페리얼 스타우트라서

묘사되는 흔하고 관용적인 수식어라고 생각할 수 있는데,


맥주 이름이 '뉴욕시의 호텔 룸에서 크리스마스 이브'  이니

춥게 두지 않는다는게 왠지 곧이 곧대로 들리지는 않습니다.



아주 당연하게도 짙은 검은색이 눈에 보입니다.


다크 초컬릿, 당밀, 약간의 커피 등의 향이 나왔고

은근하게 감초류와 같은 냄새도 맡을 수 있었습니다.


탄산기는 그리 중요한 스타일은 아닌 듯 보였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극단적으로 진득하고 무겁진 않고

임페리얼 스타우트에서 기대할 만한 정도였습니다.


약간의 단 맛이 깔리는데 시럽, 카라멜류와 유사했고

탄 맛과 다크 초컬릿 맛은 적당한 정도로 나왔습니다.


살짝 시큼하고 짭쪼름한 간장과 같은 느낌도 있었고

감초나 삼 쪽에서 나오는 쌉쌀한 맛으로 마무리됩니다.


알코올 느낌은 강한 편은 아니나 뜨거운 느낌은 있고

임페리얼 스타우트 그 자체로 무난한 제품이었고,


이를 바탕으로 배럴 에이징이나 커피나 초컬릿 등의

부가 재료를 넣기에 좋은 베이스 맥주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