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벨 디자인과 채색을 보면 어두운 톤의 맥주가

안에 들어있을 거라 개인적으로 생각했었으며,

그래서 겨울에 어울릴 맥주라고 지레짐작했었지만,


실제로 마주하게 될 맥주는 밝은 오렌지색을 띄는

벨기에 세종(Saison) 스타일을 미국식으로 만든

팜하우스 에일(Farmhouse Ale)에 해당합니다.


시카고 구스 아일랜드(Goose Island) 양조장의

질리안(Gillian)이라는 맥주이며 노란 지붕 마트의

맥주 코너에서 의외로 쉽게 구할 수 있는 제품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구스 아일랜드(Goose Island)의 맥주들 -

Goose Island India Pale Ale (구스 아일랜드 인디아 페일 에일) - 5.9% - 2010.11.16

Bourbon County Brand Stout (버본 카운티 브랜드 스타우트) - 13.0% - 2010.12.14

Goose Island Christmas Ale (구스 아일랜드 크리스마스 에일) - 5.7% - 2010.12.25

Bourbon County Brand Coffee Stout (버본 카운티 브랜드 커피 스타우트) - 13.0% - 2011.01.03

Goose Island Honkers Ale (구스 아일랜드 혼커스 에일) - 4.3% - 2016.05.20

Goose Island Sofie (구스 아일랜드 소피) - 6.5% - 2016.08.02

Goose Island Oktoberfest (구스 아일랜드 옥토버페스트) - 6.4% - 2016.10.23

Goose Island Juliet (구스 아일랜드 줄리엣) - 7.1% - 2016.12.22

Goose Island 312 Urban Wheat Ale (구스 아일랜드 312 어반 윗 에일) - 4.2% - 2017.02.25

Goose Island Halia (구스 아일랜드 할리아) - 7.5% - 2017.05.04

Goose Island Summer Time (구스 아일랜드 써머 타임) - 5.1% - 2017.07.24

Goose Island Lolita (구스 아일랜드 로리타) - 8.7% - 2017.10.19



아뮤즈 부시(Amuse Bouche)는 유럽에서 요리를 먹을 때,

입 맛을 돋울 목적으로 먼저 먹는 전채요리를 뜻합니다.


구스 아일랜드(Goose Island)에서 Gillian 에 관해 밝히길

어떤 양조가의 아내가 Amuse Bouche 개념으로 내놓던

흰 후추와 딸기, 꿀이 버무려진 음식이 있었다고 합니다. 


질리안(Gillian)은 이 재료들이 만들어내는 맛이

모티브가 되었고 이후 일부를 화이트 와인 배럴에

숙성하여 조금 더 복잡적인 맛을 내도록 유도합니다.


refreshingly effervescent body 라고 설명되는 것을 보면,

확실히 Gillian 맥주도 동기가 된 Amuse Bouche 의 역할처럼

가볍고 산뜻하게 입 맛을 돋우는데 도움주는 맥주일거라 봅니다.



색상은 라벨 색상보다 약간 더 연한 주황색을 띕니다.


식초 같은 시큼함이 코를 찌르는 구석이 있었고

딸기, 복합 베리류의 새콤달콤한 향도 나왔습니다.


정석적 맥주에서는 다소 어색한 가향된 느낌이긴 하지만

새콤상큼한 부분이 목적이라면 향에서는 충분하다고 봅니다.


마치 청량음료를 따른 마냥 탄산의 쏴하는 소리가 들리며,

그 소리가 무색하지 않게 탄산감도 상당히 많은 편입니다.


질감이나 무게감도 9.5%라는 도수 치고는 꽤나 가벼워서

스파클링 와인과 그 용도가 비슷할 정도라 생각합니다.


맥아에서 나오는 깔리는 듯한 단 맛은 없었습니다.

입 안에서 퍼지는 새콤상큼한 맛들이 위주가 되었는데,


향에서 언급한 요소들인 딸기, 베리, 포도 등에

레몬, 식초 등의 산미가 더해져 짜릿하기까지 합니다.


주연급 맛들이 한 바탕 일을 치르고 물러간 자리에는

나무 배럴의 텁텁한 맛과 곰팡이,건초 등의 쿰쿰함이 남네요.


맛의 구성은 생각보다 복잡하지 않고 구심점이 명확합니다.

Goose Island 의 사람 이름을 딴 맥주들이 대체로 그렇지만


특히 오늘의 Gillian 은 더더욱 사람들이 정보 없이 접한다면

맥주라는 생각보다는 샴페인 쪽으로 생각할 여지가 크겠네요.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