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로 나온지 10년이 되었다고 이야기되는

삿포로의 '보리와 홉' 을 오늘 시음합니다.


일본의 맥주 분류에서 발포주라는 개념이 있고

그 보다 더 맥아의 함량이 적은 맥주들을 일러

제 3의 맥주라는 용어로 칭하고 있습니다.


 맥주의 이름이라면 '맥아와 홉' 이 더 어울릴 수 있으나

'보리와 홉' 이라고 지은데는 맥주의 컨셉과 관련있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삿포로(Sapporo) 양조장의 맥주들 -

Sapporo Draft One (삿포로 드래프트 원) - 5.0% - 2009.08.31

Sapporo Premium (삿포로 프리미엄) - 5.0% - 2011.02.09

Sapporo Migaki Kölsch (삿포로 미가키 쾰쉬) - 5.0% - 2015.09.04

Sapporo Fuyumonogatari (삿포로 겨울이야기) - 6.0% - 2015.12.09



(보리)맥아라는 것은 보리를 맥주의 용도에 맞게

맥아화라는 과정을 통해 가공시킨 것인데,


오늘의 맥주에는 (보리)맥아가 소량 들어갈 뿐

대부분의 곡물은 삿포로에서 선별한 보리입니다.


맥아를 포함한 맥주 양조에 사용된 곡물 자체는 

모두 보리이지만, 말 그대로 맥아가 아닌 보리라

주류 체계상 맥주가 아닌 발포주에 들어갑니다.


이외의 홉과 효모는 삿포로에서 사용하던 것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홉은 독일산이네요.



일반적인 삿포로의 라거 맥주와 다름이 없는

맑고 투명한 밝은 금색의 맥주가 보입니다.


허브나 꽃과 같은 홉의 향기가 살짝 있고

밀반죽 도우와 같은 고소함도 엿보입니다.


탄산기는 평균 이상으로 적당한 청량감에

질감이나 무게감은 연하고 가볍고 순합니다.

삿포로 양조장의 타겟 소비층이 대중인만큼

그들이 마시기 쉽게 설계된 흔적이 있네요.


꿀이나 시럽류의 밝은 맥주에서 나올 수 있는

단 맛은 거의 없었고 베이스 자체는 연합니다.


구수함까지는 아니고 고소한 감이 있는

곡물 비스킷과 같은 맛이 위주가 되었으며,

약간의 풀,허브,꽃 계열의 홉 맛만 삽니다.


홉 맛이 적고 카라멜 같은 단 맛이 살았다면 

유명한 보리음료와 비슷해졌을거라 봅니다.


쓴 맛은 없고 고소함만이 뒷 맛에 남고

살짝 건강해지는 느낌의 맛도 있었네요.


소위 '곡물 맛이 진한 맥주' 에 적합한 듯 싶습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