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넌 이 맘때 제가 미국 브루클린 양조장의 Local 1 을

시음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올해에는 Local 2 를 마셔봅니다.


브루클린의 Big Bottle 시리즈에 Local 1 과 2 가 있으며,

두 맥주 모두 9% 의 벨기에 스트롱 에일을 기본으로 합니다.


벨기에 에일 효모로 1차적으로 발효를 진행하고,

병입 발효(Bottle Fermentation)를 샴페인 효모로

2차로 진행한다는 점은 1과 2 의 공통점입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브루클린(Brooklyn) 양조장의 맥주들 -

Brooklyn East India Pale Ale (브룩클린 이스트 인디아 페일에일) - 6.9% - 2010.02.04

Brooklyn Black Chocolate Stout (브룩클린 블랙 초콜릿 스타우트) - 10.0% - 2010.11.11

Brooklyn Pennant Ale' 55 (브룩클린 페넌트 에일' 55) - 5.0% - 2011.07.24

Brooklyn Summer Ale (브룩클린 썸머 에일) - 5.0% - 2011.08.22

Brooklyn BAM Boozle Ale (브룩클린 뱀 부즐 에일) - 8.6% - 2012.04.14

Brooklyn Brown Ale (브룩클린 브라운 에일) - 5.6% - 2014.04.25

Brooklyn Sorachi Ace (브룩클린 소라치 에이스) - 7.6% - 2014.12.25

Brooklyn Lager (브루클린 라거) - 5.2% - 2016.04.13

Brooklyn 1/2 Ale (브룩클린 하프 에일) - 3.4% - 2016.08.14

Brooklyn Local 1 (브루클린 로컬 1) - 9.0% - 2016.12.27

Brooklyn Insulated Lager (브루클린 인설레이티드 라거) - 5.6% - 2017.07.04



둘 사이의 차이점이라면 Local 1 은 밝은 색 맥주,

Local 2 는 어두운 색 맥주로 제작했다는 것으로


Local 2 의 스타일은 Belgian Dark Strong Ale 입니다.

Local 1 의 Belgian Golden Strong Ale 과는 상이합니다.


어두운 색상은 잉글리쉬 초컬릿 맥아로 내며,

벨기에의 다크 캔디 슈가와 오렌지 껍질(Sweet)이 첨가

그리고 뉴욕주에서 채취한 야생 꽃의 꿀을 넣었습니다.


홉은 Local 1 은 Aurora, Perle, Styrian Golding 을 썼지만

Local 2 는 Aurora, Perle 과 영국산 East Kent Golding 입니다.


Local 1 에 관한 평소의 주관적 시음평은 반듯하다 였습니다.

Local 2 에서도 오랜만에 그런 감정을 느낄지 봐야겠네요.


참고로 Brooklyn Local 3 맥주는 없습니다.



어두운 갈색이라 보기엔 다소 연한 갈색을 띄며,

발포성 탄산 기포에 따른 거품 두께가 상당합니다.


향에서는 단 내를 먼저 맡는게 가능했습니다.

초코 롤 케잌, 건자두나 건포도, 정향이나 약한 후추,

꿀과 꽃, 미약한 허브계 향 등이 코에 닿았습니다.


탄산 입자는 고운 편이라 자극적인 터짐은 적고

그 덕택에 부드럽고 크리미한 질감이 전달됩니다.

무게감은 생각보다는 가벼운 편이라 느껴졌으며

예상보다는 수월하고 빠르게 넘길 수 있는 점성이네요.


꿀이 들어간데다가 2차 발효까지 진행된 터이니

분명 맥아 단 맛이 자욱하고 깊게 깔리지 않을거라 봤었고

5-6년전에 이것을 처음 마셨을 때도 그렇다고 느꼈는데,

그 감정은 2017년 12월에도 동일하게 다가옵니다.


단 맛은 검붉은 건 과일과 초코 디저트, 카라멜 등이

말 그대로 그 느낌만 살짝 초반에 전달해 줄 뿐

진득하게 남지 않아 의외로 깔끔한 바탕을 제공해줍니다.


위로 상승하듯이 입 안에서 퍼지는 맛은

효모에서 파생된 향신료 계통의 풍미 약간이며,


견과-초컬릿이 결합한 약간의 달고 고소함이 있고,

마시고 난 후 입 맛을 다시면 꿀이나 꽃 등이 나와줍니다.


그리고 알코올에서 나올 법한 역한 술 맛은 없었고

떫거나 쓰거나 텁텁한 계열의 맛도 등장하지 않는

굉장히 매끄럽고 단정한 맛들로만 구성된다 봅니다.


5-6년 전 쯤에 Local 1 과 Local 2 를 같이 시음했을 땐

기억하기로는 1 쪽에 더 손을 들어 줬던 것 같은데,


오늘의 시음의 만족도는 2 쪽도 매우 괜찮게 느껴져서 

빠른 시일 내에 1을 다시 마셔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