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크롬바허 바이젠(Weizen)은
한국에도 수입되어 이름을 떨치고 있는
크롬바허 Pils의 한 식구로
레나니아 알트(Alt)를 제외,
Pils 이외에 대형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유일한 크롬바커 입니다.

크롬바허 Pils는 쟁쟁한 독일시장에서
세 손가락안에 들며,
세계시장을 호령하는 맥주인데 반해,
크롬바허 바이젠은
2008년 생산되기 시작해
이제야 발 돋움을 한
신출내기 맥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갓 걸음마를 시작한 맥주여서 그런지
라거에 비해 맛이 더 미묘하고 복잡한
바이젠시장에서는 호평보다는
혹평을 받고있는 맥주이기도 합니다.

독일 바이젠의 원산지 뮌헨에만 가보면,
프란치스카너(Franzikaner), 바이헨슈테판(Weihenstephan)
파울라너(Paulaner)등은 중세,르네상스시대부터
만들어진 오랜 비법을 바탕으로 만들어 졌고,

그에 비해 신흥주자라고 할 수 있는
에어딩어(Erdinger), 슈나이더(Schneider)등들도
적어도 100이 넘은 19세기 후반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적어도 100년이 넘은 뮌헨 바이스비어들의
오랜 역사와 전통을
크롬바허 Pils의 명성에 업혀
날로 먹으려는 것 같다는
독일체류시절 들었던..
독일 친구의 말이 기억에 남는데..

 크롬바허도 바이젠을 망둥이 뛰듯 
무턱내고 내지는 않았을 듯 싶고,
맥주도 세월이가고 계속적인 연구를 통해서
개량되어 더 맛이 좋아지듯이
2년차 바이젠의 운명이 어떻게 될런지
두고 보는것도 흥미로울 것 같네요.


크롬바허 바이젠을 마셨을 때
받을 수 있는 첫 느낌은
신 맛이 강한 점 입니다.

신 맛과 함께 탄산을 느낄 수 있지만..
바이스비어이기 때문에
톡 쏘는 느낌이 아닌,
부드럽게 넘어가는 목넘김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무난하다고 여겨지는 바이젠이나..
신 맛이 너무 강해
다른 맛을 느끼는게 저해요소가
된다는 점이 아쉽습니다.
그리고 바이스비어에서만 만끽할 수 있는
풍미가 다른 바이스비어들에 비해 적어
먹고나면 심심한 듯한 느낌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 수출되는
500ml 바이젠인 바이헨슈테판, 에어딩어등과
비교해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
그리고  바이젠 특유에 맛에
한국인의 입맛이 적응이 아직 덜 되었다는 점을
살펴 보았을 때, 크롬바허 바이젠이
한국에서도 저가정책인 외팅어(Oettinger)만 잡는다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마무리하는 바 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ra-n 2009.11.08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잔 멋진데요.
    축구팀인가요?

  2. drcork 2009.11.08 20: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꼭 마셔보고싶다ㅋ
    어디서 샀어??

  3. 펠로우 2009.12.02 0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저가 정책으로 간다해도..이건 영 바이첸 이미지를 떨어뜨리는 좀 아쉬운 맛이더라구요.. 신맛은 돌되 바이첸 특유의 상큼한 풍미도 약하고..하여간 그렇더라구요.

  4. bylily 2010.10.24 2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끝맛에서 엿맛이 돌던데, 그게 맥아맛인걸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