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일82

에일(Ale)은 우등반, 라거(Lager)는 열등반? ※ 글을 시작하면서 작년 7월에 작성한 '맥주의 발효 - 상면발효 & 하면발효' 글에서 맥주는 흑맥주와 非흑맥주로 나뉘는게 아니라 상면발효의 에일(Ale)과 하면발효의 라거(Lager)라는 두 갈래로 나뉜다는 설명을 드린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8월 '맥주 맛은 과연 똑같은가?' 글에선 한국을 비롯해서 세계맥주의 대부분이 라거 & 필스너 스타일의 맥주라고 꼬집은적도 있죠. 오늘 저의 글의 논제는 에일과 라거, 두 맥주의 점유율 불균형으로 인해 생긴 에일의 품귀현상, 은근한 라거폄하 풍조, 매니아들이 에일에 빠지는 이유등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 많이 마실 수록 에일(Ale)에 매료되는 이유 사람은 내성을 가진 동물입니다. 자극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다보면 어느순간 무덤덤해지게되죠. 입 맛도 마찬가지인데.. 2011. 10. 15.
맥주 맛은 과연 다 똑같은가 ? "맥주 맛이 다 거기서 거기지 뭐 특별한거 있는줄 알아?" "수입맥주 마셔봐도 국산이랑 별 차이 모르겠더라.. 괜히 헛 바람만 들어서는" 아마 우리나라 시민들가운데 10명중 4~5명 정도는 맥주에 관해 이렇게 생각할 거라 짐작하는데, 개인적으로 '맥주 맛 다 똑같다' 란 말을 들으면 많이 아쉽기는 하나.. 우리나라에 보급되어있는 맥주들의 스타일과 한국의 맥주와 수입맥주시장, 소비자들의 소비취향을 조금만 파악하면 '맥주 맛 다 똑같다' 가 우리나라에선 지극히 당연합니다. 우선 국산맥주들의 맥주 스타일 분류를 통해 한국맥주가 어떤종류인지 알아보도록 하죠. ※ 글을 더 읽기 전에 맥주 관련 용어들 보고 오시면 이해가 편합니다 - 링크 맥스 - 페일 라거 하이트 - 라이트 라거 드라이피니쉬 - 페일 라거 스타우.. 2011. 8. 30.
Boont ESB (분트 엑스트라 스페셜 비어) - 6.8%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Boonville 에 소재한 '앤더슨 브루잉 컴퍼니' 의 맥주인 Boont ESB (분트 ESB)를 오늘 시음하려고 합니다. 지난 '바니 플랫 오트밀 스타우트' 편에서 설명해 드린 것 처럼, 이 양조장에선 지역방언을 맥주 이름에 사용하였는데, Boont 는 Boonville 을 의미하는 방언입니다. 고로 맥주이름은 간단히 Boonville 의 ESB 가 되네요. ESB 는 본래 'Extra Special Bitter' 의 약자로, 특히 영국식 에일의 스타일들 중 한 종류입니다. 영국 Fuller's 의 ESB 가 가장 대표적인 맥주죠. 그래서 Boont ESB 도 당연히 제가 알던 ESB 인줄 알았는데, 자세히 살펴보니 이 제품은 'Extra Special Beer' 였습니다. - 앤.. 2011. 8. 17.
Belhaven Scottish Stout (벨하벤 스코티쉬 스타우트) - 7.0% 영국에서 한국으로 돌아온 후 오랜만에 다시 리뷰하게된 영국 출신의 맥주로, 정확히는 스코틀랜드의 출신인 벨하벤(Belhaven) 양조장의 '스코티쉬 스타우트' 입니다. 잉글랜드 접경과 가까운 Dunbar 란 곳에서 1719년 설립된 벨하벤 양조장은 2005년까지 스코틀랜드에서 가장 오래되고 규모가 큰 독립양조장이었지만, 2005년 영국의 그린킹(Greene King) 그룹에 넘어가면서 독립적 형태를 상실하게 되었습니다. 약 300년 가까이 전통을 지켜오던 브루어리답게, 스코틀랜드만의 개성있는 맥주들을 생산했었습니다. 'Wee heavy' 라고도 불리는 스카치 에일의 강화버전이나, 스타우트, 브라운 에일등도 정식 목록에 있을정도로 판도가 넓었습니다. 하지만 인수당한 후인 현재는 내수시장에 판매하는 종류가 .. 2011. 8. 11.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