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시 쓰는 시음기15

[2017.09] Fuller's ESB (풀러스 ESB) - 5.9% 오늘 소개해드릴 맥주는 영국 런던에 소재한 Fuller's Brewery의 ESB 입니다. ESB는 앞의 글자만 따와서 만든 줄임말로 풀어쓰면 Extra Special Bitter 입니다. 독특하고 특별한 영국식 비터맥주라는 의미의 이 맥주는 한국에도 수입되어 잘 알려진 런던 프라이드(London Pride), 치스윅(Chiswick) 비터와 함께 풀러스 브루어리에서 만들어낸 가장 위대한 작품들이자, 풀러스 브루어리를 알리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한 맥주라고 합니다. ESB의 또 다른 별명으로는 'Champion Ale' 이 있는데, 라벨에서 보이다싶이 참피온 에일 글씨 아래에는 그동안 수상해온 금메달이 자랑스럽게 빛을 내고 있습니다. ESB는 1845년에 시작된 풀러스 브루어리의 역사에 비한다면 상당이 뒤.. 2017. 9. 13.
[2017.04] Erdinger Weissbier Dunkel (에딩거 바이스비어 둔켈) - 5.3% 에어딩어(Erdinger) 바이스비어의 한 종류인 둔켈(Dunkel) 바이스비어입니다. 일반적으로 둔켈비어는 오리지널의 밝은 색깔의 맥주에 비해 고소함과 약간은 무겁고 진중한 듯한 맛이 특징입니다. 보통 스타우트같은 흑맥주를 광고 할 때의 카피문구를 보면 '남자의 맥주'라는 식으로 표현하는 경우가 많지요.. 윗 사진 상단부분을 보면, 병 주위로 하얀 때 같은 것들이 끼여있는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유통과정에서 창고나 판매점에 있다보니 자연스럽게 병에 달라붙은 먼지들인데... 독일에서 맥주를 살 때 먼지가 많이 붙어 있는 맥주병은 여러번의 재활용을 통해 산전수전 겪은 맥주병이고 먼지가 덜 붙어 있는 맥주병은 새내기 맥주병이라 여기시면 됩니다. 저도 리뷰를 하면서 사진을 찍어야 하다보니 겉 면이 지저분한 .. 2017. 4. 13.
[2017.02] Gaffel Kölsch (가펠 쾰쉬) - 4.8% 독일의 또 다른 쾰슈(Kölsch)맥주인 가펠(Gaffel)입니다. 쾰른은 지역적 특징이 너무 강한 터라 다른 지역의 맥주들이 뿌리를 내리기 힘든 것 같습니다. 제가 쾰른에서 본 다른지역의 맥주는 비트부르거(Bitburger), 크롬바허(Krombacher)등 아주 유명한 필스너들만 있을 뿐 온통 쾰른은 쾰슈맥주 천지입니다. 쾰슈의 종류도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중에서도 가펠(Gaffel)과 프뤼(früh)의 쾰른내의 점유율이 가장 높은 것 같습니다. 오늘은 쾰른의 아주유명한 고딕양식의 쾰른대성당 앞에있는 라인강변에서 강가를 바라보며 가펠을 마시고 왔는데.. 이건 뭐 여의도 고수부지에서 한강을 바라보며 마시는 소주보다 분위기에 취해서 그런지 세상을 다 가진 기분이었습니다. - 2009년 7월 시음기 - .. 2017. 2. 13.
[2016.08] Westmalle Dubbel (베스트말레 두벨) - 7.0% 어제에 이어서 마시게 된 또 다른 트라피스트(Trappist)맥주인 '베스트말레(Westmalle)' 의 두벨(Dubbel) 입니다. 벨기에 플랜더스지역 안트베르펜근처 베스트말레라는 지역에 있는 베스트말레 수도원에서 나오는 트라피스트로, 1835년부터 수도원에선 맥주를 만들기 시작하였습니다. 베스트말레는 총 3가지의 트라피스트에일을 양조하는데, 두벨, 트리펠, 엑스트라 3종류인데, 엑스트라는 수도원내에서 자체소비를 위해 만들어지는 것이기에, 사실상 시중에 나오는 건 두벨, 트리펠 두종류입니다. 베스트블레테렌(Westvleteren)과는 다르게, 베스트말레는 외국에서 구하기가 아주 까다롭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매우 어렵습니다. 제가 알기론 몇몇의 바들에서 마치 보물처럼 간직하고 있다고 합니다. .. 2016. 8. 23.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