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확실히 개인적으로 아끼는 맥주일수록 리뷰를 하는 주기가 짧은 것 같습니다.
이제는 거의 파울라너(Paulaner)의 모든 버전을 정복하다시피 하니까요.

파울라너는 Hefe-Weiss가 유명하기는 하지만,
하면발효맥주인 라거형식의 맥주또한 생산하는 기업입니다.
제가 알아본 바로는 한국에는 파울라너가
Hefe-Weiss(바이스비어)만 들어오고 있다고 하더군요..

사실 제가 느끼기에도 파울라너는
헤페바이스가 가장 맛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제가 독일에서 마셔 본 맥주들 중에서
파울라너 만큼 맥주라벨에 투자를 하는 기업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전에 말씀드렸다시피
바이스비어와 라거비어 사이에서도
라벨에 그려져있는 삽화가 다른데..
양쪽 삽화 모두 상당히 아름답고
라벨을 보고있으면, 맥주 맛 이외에도 마시는 사람을
기분 좋게 하는 무언가가 있습니다.

제가 파울라너를 아끼는 이유가
물론 제가 가장 좋아하는 축구클럽 FC Bayern(바이에른 뮌헨)의
스폰서인 이유도 있지만..
아름다운 삽화도 일조 한다고 생각합니다.


파울라너(Paulaner)를 Hefe-weissbier(바이스비어)를 개인적으로
정말정말 좋아하지만..
바이스비어 오리지날이 워낙 제 마음에 들어서 그런지..
다른 버전의 맥주들은 오리지널만 못하네요..
특히 하면발효맥주 뮌히너계열에서 그렇군요..

우선 탄산이 많기 때문에
 입속에 담그고 있으면 입안이 따가울 정도입니다.
그리고 헬레스비어 자체도 온화하고 자극적이지 않은 맛이 특징인데..
파울라너 맥주의 특징도 부담스럽지 않은 중도를 지키지 않은 맛이라 그런지..
헬레스비어의 어정쩡한 맛 + 파울라너특유의 기본을 거스르지 않는 맛이
혼합되니 대중적일 수는 있어도
 특색이없는
저에게는 
좀 밋밋한 맥주가 되는것 같네요..


헬레스나 Export 같은 경우는
맥주종류자체로도 대중적이고 온화한 맛을 지녀서 그런지..
맥주 브랜드 고유의 맛과 혼합이 될 때,
예를들어, 파울라너나 악티엔 처럼
고소하거나 풍부한 맥주들 보다는
프란치스카너나 아우구스티너처럼
개성이 강한 맥주들과 어울릴 때,
마시고 난 뒤, 기억속에 확실한 자리매김하는게 있는거 같습니다.

언제나 말씀드리지만..
저는 자극적이고 쓴맥주를 즐기는 사람이라..
제가 리뷰하는 내용이 절대적이지 않다는것 밝히는 바 입니다.
제가 맛이 없다고 느끼는 맥주가
다른사람들에게는 아주 훌륭한 맥주가 될 수있다는 사실을
항상 견지하고 있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