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시가 고원(Shiga Kogen) 양조장은

2004년 가을 일본 나가노에 설립된 곳으로,

 

1805년부터 일본 사케를 양조해오던

Tamamura Honten 을 모회사로 두고 있습니다.

라벨에 그려진 용이 '시가 고원' 양조장의 로고이죠.

 

동시에 비스듬히 반으로 갈린 O 모양의 로고도 새겨져 있는데, 

이는 노르웨이의 마이크로 브루어리 Nøgne Ø 의 것이며,

 

오늘 소개하는 Not So Mild Ale 이 두 양조장간의

협업(Collaboration)을 통해서 탄생한 맥주이기에

Shiga Kogen 과 Nøgne Ø 의 로고가 함께있는 것입니다. 

 

 

Nøgne Ø 은 2002년 노르웨이 최남단인

Grimstad에서 시작한 마이크로 브루어리로,

 

맥주 지역적으로는 노르웨이가 변방인 것과 관계없이

그들은 2006년부터 자신들과 뜻이 맞는 양조장들과

현재까지 약 20번에 걸쳐서 협동맥주를 출시했는데,

 

마이크로 브루어리계에선 유명한 Mikkeller 나,

Stone, Brewdog 등과의 작업들도 있습니다.

 

Nøgne Ø 가 어떻게 일본의 양조장과 제휴했나? 에는,

그만큼 일본의 지비루 양조장들이 성장했다는 사실도 있겠지만,

Nøgne Ø 가 스스로 밝히길 유럽 최초의 사케(Sake)양조장이라 합니다.

 

시가 고원(Shiga Kogen)의 양조장의 母회사가

Tamamura Honten 이라는 사케 양조장이며,

Nøgne Ø 는 일본 사케(Sake)에 관심이 많았으니,

두 양조장이 이어진건 어쩌면 하늘이 맺어준 것일수도...

 

그 두 양조장의 인연이 닿게되는 과정을 제 마음대로 각색했는데,

Nøgne Ø : 일본의 사케에 관심이 많습니다 !

Tamamura Honten : 우리는 1805년부터 사케를 만들었죠 .

근데 우리는 2004년부터 일본 지역맥주인 Shiga Kogen 지비루도 만듭니다!

Nøgne Ø : 그렇습니까! 우리는 노르웨이의 마이크로 브루어리입니다!!

Tamamura Honten : 그럼 우리 뭐 하나 같이 해보지 않을래요?

 

부러우면 지는건데, 유럽 유수의 마이크로 브루어리와도

공동작업하는 현 일본의 상황이 정말 부럽기만하네요.

우리나라는 공동작업하고 싶어도 마이크로 브루어리 자체가 있어야지 원.. 

 

 

다크 마일드 에일(Dark Mild Ale) 스타일에 속하지만

이름은 Not so Mild 라는 역설적인 명칭의 이 맥주는,

직접 마셔보면 왜 그렇게 명명했는지 깨닫을 수 있습니다.

 

색상에서는 약간 어두운 갈색을 띄고 있었으며,

향에서는 상큼한 과일과 같은 내음 조금과

카라멜스런 향기가 얼버무려진 느낌이었습니다.

 

마일드 에일답게 입에 닿는 질감은 부드럽고 진하며,

무게감은 차분하게 가라앉은 듯 했지만

부담스러울정도의 묵직함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이 맥주에 사용되어진 홉은 미국식 에일의 베스트셀러인

캐스케이드(Cascade)홉으로 강한 과일같은 풍미로 유명한데,

마일드(Mild) 에일에 캐스케이드 홉이니.. Not so Mild 가 이해가 갑니다.

 

하지만 이 맥주는 '그럭저럭 마일드' 하다는 의미이니,

홉의 과일같은 향과 상큼함이 맥주 전체를 지배하기 보다는,

 서로 상반되는 맥아적인 달콤함과 홉 풍미가 어울러짐을 느낄 수가 있었네요.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4.5%의 맥주 안에서 홉과 맥아의 균형이 잘 맞으며,

자극적인 부분도 그리 없기에 상당히 편하게 마실 수 있으면서도

심심하다는 평가도 면할 수 있을만한 맥주였습니다 ~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