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원주민, 악어, 지도가 그려져 있는 괴이한 라벨을 가진 맥주

싱구(Xingu)는 브라질의 맥주로, 그 이름은 아마존의 강에서 온 것입니다.

 

아마 올해 봄 부터 한국에서 눈에 띄인 싱구(Xingu)맥주에 얽힌

이야기를 모르고 있다면, 여타 맥주와 별반 다를 바 없는

그저그런 '흑맥주' 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이 브라질의 싱구(Xingu) 맥주의 탄생 배경을 알게되면

아마 호기심을 이기지 못해 꼭 마셔봐야겠다는 생각이 들겁니다. 

  

아마존의 강 '싱구' 라 이름 붙이게 된 경위가 1557년 기록에 있는 

아마존 원주민이 빚던 자연적 맥주의 형태를 복원한 것이기 때문이죠.

 

 

1557년의 기록에 따르면 그 이전부터 아마존의 여인들은

옥수수, 타피오카 등을 열대우림에서 채취하여 자연 발효하였는데,

 

맥주의 기원이라는 책에서 이 대목을 읽은 미국인 고고학자 Alan 은

 실제로 브라질로 떠나 이와 관련한 탐사를 펼치게 됩니다.

 

탐사 후 큰 규모에서 부터 작은 양조장들까지 브라질에서 아이디어를 들고

맥주를 복원해 볼 것을 청원했지만 승낙하는 곳은 하나도 없었고,

 

낙담하던 Alan 이 발견한 곳은 사실상 파산상태에 부채를 떠안고 있던

코카콜라 유통 산하의 Casadorense 라는 작은 양조장과 연계가 되었고,

 

그 곳의 맥주 양조가와 Alan 은 사라져간 아마존 열대우림

원주민의 맥주를 복원하는데 박차를 가합니다.

 

아쉽게도 완전한 형태의 아마존 원주민의 맥주라기 보다는

독일식 슈바르츠 비어에 아마존의 특성을 살짝 얹었다는게 세간의 평이나,

어찌 되었건 재미있는 배경을 가진 맥주임에는 틀림이 없네요~

  

 

자두나 건포도 등과 비슷한 붉은 과일의 향이 약하게 오르던

검은맥주 싱구(Xingu)는 상층에 드리워지는 거품까지 어두울 정도로

어두운 갈색, 적색 등이 아닌 완전 까만 색을 띄고 있었기에,

 

향에서 로스팅된 검은 맥아의 내음이 있을거라 생각했었지만

그렇기 보다는 은은한 과일의 향기에 지배당하고 있던 맥주였습니다.

 

 비슷한 4.6%의 도수를 가진 검은 맥주들은 탄산감과 가벼운 질감으로 무장했지만,

싱구는 그것들처럼 높지 않은 도수를 가진 맥주임에도 묵직한 질감과 무게감은

월등하게 입안에서 느껴지던 진한 맥주라고 바로 판단이 되더군요.

 

향에서 느꼈던 것 처럼 맛에서도 로스팅된 검은 맥아의 맛이나

기타 맥아의 단 맛은 완전 까만 색깔에 비해 별 볼일 없었다는 게 제 생각이나,

 

진한 질감과 함께 찾아오는 약간은 단 물이 빠진 풍선껌을 씹을 때

느끼는 것과 같은 맛이 저에게는 느껴졌는데, 예상치 못한 색깔의 맥주에서

뜻 밖의 맛을 접하게 되니 과연 한국에서 손에 꼽히는 특이한 맥주답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싱구(Xingu) 맥주에 얽힌 스토리를 논외로 하고, 그냥 맥주만으로 보면

평소에 '흑맥주' 가 한약같고 쓰다는 사람들에게는 맞을 법하다 여겨지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삽질만 2012.07.09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뜻 복원을 했다는 얘기를 듣긴했는데...

    자세한 얘기를 들으니 또 다른느낌이네요...

    몇 안되는 슈바르츠비어에 맛도 생각보다 괜찮더라구요...

    마트에서 오래오래 살아남았으면 좋겠네요...

    쉽지는 않겠지만...ㅠㅜ

    • 살찐돼지 2012.07.11 0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트에서 오래오래 살아남으려면 특별한 스토리가 부각되면 나름 될텐데요..

      맛 자체는 그리 나쁜편도 아니고, 일반대중이 생각하는 전형적인 검은맥주 스타일이 아닌지라..
      왠지 잘 먹힐 것 같다고 생각되는데, 워낙 인지도가 없으니까요..

  2. 포를란 84 2012.07.11 0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맥주 브라질에서 수입되었다고 해서 마셔보았는데

    향은 과일향이 느껴지는 독특한 흑맥주라

    할 수 있겠지만 역시 좀 단맛이 강해서 제 입맛에는 영 별로였네요!

    가격도 3400원대면 결코 만만치 않은 가격인데 진정한 슈바르츠비어를

    맛보려면 쾨스트리쳐가 훨씬 나아보입니다.

    • 살찐돼지 2012.07.11 0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변종 슈바르츠비어이기에 원조격인 쾨스트리쳐에게는 한 수 접을 수 밖에요~

      정말 이 맥주의 바탕이 슈바르츠라는게 믿겨지지 않을정도죠~

  3. 캬아 2012.07.13 2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캬라멜이 좀 들어가 있어 달달하고 좋은 듯 해요
    여름밤 라거는 가볍고 흑맥주는 무거운 사람들에게 딱일 듯 합니다 ㅎㅎ

    • 살찐돼지 2012.07.15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가볍지도 무겁지도 않은 이런 제품들이 중간층을 형성해주면,
      기분따라 취향따라 다양하게 마실 수 있는 맥주의 범위가 만들어 질텐데요~

  4. 포주 2012.07.16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어데가면 구할수 있죠? 라벨부터가 구미를 댕기는데요

  5. 나그네 2013.09.22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싱구 마시면서 이 글을 보게 됬어요
    호기심에 처음 마셔보는 맥준데 부담없이 적당히 달고 쓰네요..

  6. ZZ 2013.12.20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맥주 같습니다. 취향을 엄청나게 타더군요.
    저같은 경우엔 한병 겨우겨우 먹었습니다. 너무 달아요ㅠㅠ
    흑맥주는 역시 기네스 오리지날이 제 입맛엔 가장 나은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