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2.22 Founders Mosaic Promise (파운더스 모자익 프라미스) - 5.5%
728x90


심플함 속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려는 노력은

미국 파운더스 양조장의 Mosaic Promise 의 컨셉입니다.


일반적으로 맥아가 특화된 임페리얼 스타우트라던가

(Hop)이 강조된 인디아 페일 에일(IPA) 타입에는

각각 맥아와 홉의 품종이 3 종 이상씩 섞입니다.


스타우트의 맛을 내는 흑맥아로 예를 든다면

Black Malt, Chocolate Malt, Roasted Barley 등이 혼합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의 맥주들 -

Founders Dry Hopped Pale Ale (파운더스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 5.4% - 2012.07.29

Founders Red's Rye P.A (파운더스 레즈 라이 페일에일) - 6.6% - 2012.10.12

Founders Devil Dancer (파운더스 데블 댄서) - 12.0% - 2012.12.11

Founders Breakfast Stout (파운더스 브랙퍼스트 스타우트) - 8.3% - 2014.11.01

Founders All Day IPA (파운더스 올 데이 IPA) - 4.7% - 2016.03.26

Founders Centennial IPA (파운더스 센테니얼 IPA) - 7.2% - 2016.05.23

Founders Dirty Bastard (파운더스 더티 배스터드) - 8.5% - 2016.10.10

Founders KBS (파운더스 KBS) - 11.8% - 2017.02.19

Founders Frootwood (파운더스 프룻우드) - 8.0% - 2017.04.30

Founders Curmudgeon (파운더스 커머젼) - 9.8% - 2017.08.16

Founders Lizard of Koz (파운더스 리자드 오브 코즈) - 10.5% - 2017.11.04

Founders Sumatra Mountain Brown (파운더스 수마트라 마운틴 브라운) - 9.0% - 2018.02.10

Founders CBS (파운더스 CBS) - 11.7% - 2018.07.07

Founders Solid Gold (파운더스 솔리드 골드) - 4.4% - 2018.11.20



IPA 같은 경우도 마찬가지라서 홉 품종이 여럿 섞입니다.

Citra, Simcoe, Amarillo 조합은 크래프트계에서 꽤 유명합니다.


모자익(Mosaic) 홉은 개발된지 10년도 안 된 홉이지만

특유의 맛과 캐릭터로 단숨에 인기홉 반열에 올랐습니다.


이미 블로그에도 모자익 홉을 단독으로 쓴 맥주의

시음기를 남긴적이 있는데, 이것을 참고할 수 있습니다.


골든 프라미스는 영국/스코틀랜드 지역의 맥아로

위스키나 맥주 양조에 두루 쓰이는 타입입니다.


Mosaic + Golden Promise = Mosaic Promise 입니다.



탁한 편이며 금색을 띄고 있었습니다.


모자익이 많이 들어간 페일 에일 계통이기에

홉에서 나오는 망고나 파인애플, 복숭아 등이 있고

희미한 고소함이 있지만 홉이 우선시 됩니다.


탄산감은 있는 편이라 청량함이 느껴졌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가볍고 산뜻하게 다가옵니다.


첫 맛 또한 홉이 장식하고 있었습니다.

향에서 열거한 열대과일/핵과일 맛이 강했고,


홉의 맛이 가시고 나면 맥아에서 나오는

고소한 곡물 빵 같은 맛이 잠시 나타나줍니다.


쓰지는 않고 약간의 떫은 맛이 나왔지만

거슬리는 수준은 아니고 후반부는 깔끔합니다.


파운더스(Founders)에서 힘 빼고 만든

페일 에일이라고 생각되며 특별하진 않지만

음용성은 좋아 여러 잔 마실 수 있을 것 같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