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의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 '토플링 골리앗' 의

핫 도그 타임 머신(Hot Dog Time Machine)을 시음합니다.

 

전면 라벨 디자인을 보면 노란 택시 위에 소시기가

올려져 있는데, 이름의 타임머신과 전반적인 분위기가

 

영화 '백 투더 퓨쳐' 에서 브라운 박사가 만든

타임머신인 자동차가 모티브가 된 것 같습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토플링 골리앗(Toppling Goliath)의 맥주들 -

Toppling Goliath Tsunami (토플링 골리앗 쓰나미) - 5.0% - 2017.12.04

Toppling Goliath Hopsmack! (토플링 골리앗 홉스맥!) - 8.0% - 2018.03.25

Toppling Goliath Golden Nugget (토플링 골리앗 골든 너겟) - 6.8% - 2018.05.22

Toppling Goliath Pompeii (토플링 골리앗 폼페이) - 6.2% - 2019.07.08

Toppling Goliath King Sue (토플링 골리앗 킹 수) - 7.8% - 2020.01.25

Toppling Goliath Twisted Galaxy (토플링 골리앗 트위스티드 갤럭시) - 8.0% - 2020.03.18

Toppling Goliath Dorothy's New World Lager (토플링 골리앗 도로시 뉴 월드 라거) - 5.5% - 2020.07.20

 

토플링 골리앗 양조장은 Hop Butcher 라 하는

동료업체와 함께 협업로 이 맥주를 기획했습니다.

 

컨셉은 푹신하면서 홉의 풍미가 뛰어난 IPA 였으며,

또한 소시지와 잘 어울릴만한 것도 주요 포인트 같습니다.

 

따라서 깔끔하게 딱 떨어지는 West Coast IPA 식이 아닌

진득하고 점성이 있는 편인 Hazy IPA 쪽을 대상으로 삼아

푹신함에 필요한 단백질을 위해 여러 타입의 밀을 넣었다네요.

 

IPA 에서 가장 중요한 홉은 Hazy IPA 에서는 기본적인 품종들인

미국의 Simcoe, Mosaic, Sabro + 호주의 Vic Secret 등입니다.

 

 

Hazy IPA 류 답게 탁한 금색 외관을 보여줍니다.

 

향에서는 풀, 솔 등의 살짝 맵싸한 향이 있으며,

더불어 잘 익은 열대과일 계통의 과일 향도 존재합니다.

너무 달지 않게 향이 나와서 물리는 느낌이 적었습니다.

 

탄산기는 보통수준보다는 살짝 더 있는 편이라

예상보다는 청량감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무게감은 가벼움에서 중간으로 가는 어딘가에 있고,

적당히 매끄럽고 순하게 질감적인 성질이 형성되었네요.

 

맥아에서 나오는 단 맛은 거의 없는 편이라 봤고,

Hazy IPA 특유의 효모 발효시 나오는 단 맛 또한

 

분명 느껴지긴하나 진득하게 남는 편은 아니었기에

보통의 제품들에 비해 마시기 편했던 장점은 있습니다.

 

홉의 맛은 쥬스와 같은 과일 맛으로 점철되지는 않았고

 적당한 풀과 연한 정도의 흙 느낌도 다소 왔기 때문에

West Coast IPA 가 익숙한 제 입 맛에는 호감으로 왔습니다.

 

높은 가격을 생각하면 엄청나게 탁월한 맥주는 아니겠지만,

외적인 요인을 제외하고 맥주만 놓고 보면 준수하다고 봅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