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GBBF에는 단순히 입장하여 맥주를 즐기는 것만 있는게 아니라,
하루에 2개씩 특별한 프로그램이 있습니다.

전문가로부터 배우는 정확한 시음방법,
선출된 소규모브루어리에서 자신의 맥주를 소개하는 시간등등
개별프로그램마다 15파운드를 결제하면 참가할 수 있습니다.
저도 2개의 프로그램을 신청했는데,
신청할 당시 몇몇의 프로그램은 선착순으로
이미 마감되어 있더군요 ~ 


8월 3일 화요일 6시. CAMRA 'Good Beer Guide'의 편집장이자,
17권의 맥주관련을 집필한 Roger Frotz 로 부터
종류에따른 정확한 시음방법을 가르침받는 시간이었습니다.


참가자 전원에게는 6개의 잔과 입을 헹굴 생수, 약간의 빵이 주어졌으며,
총 6개종류의 각기 다른스타일의 맥주가 제공되었습니다.


제 앞자리에 앉은 분은 자원봉사자겸 프로그램 참가자였는데,
그가 입은 티에 새겨진 문구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처음으로 제공된 독일필스너 '비트부르거'
라거스타일이자 영국, 특히 CAMRA의 입장에서는
그리 곱게 볼 수만은 없는 필스너스타일의 맥주라그런지
맥주가 제공될 때 몇몇의 사람들은 야유를 보내더군요 ~


두번째로 제공된 페일에일(Pale Ale)스타일의 맥주인
호주의 '쿠퍼스 스파클링 에일'


세번째로는 영국식 IPA(인디안 페일에일),
넷째는 벨기에 페일에일 '드 코닉'
다섯째로는 벨기에의 람빅의 한 종류의 귀즈,
마지막으로 제공된 맥주가 벨기에식 스트롱에일
'골든 카롤루스 (Golden Carolus)' 였습니다.

본래 취지는 시음방법을 가르침받는 자리였지만,
참석한 관객들의 내공도 상당하다는 것을 Roger Frotz 도 알았는지,
가르침보다는 맥주에 대해 서로의 의견을 주고받는 토론의 장이 되었습니다.

제가 맥주관련 포스팅을 할 때, 자료를 참고하는 외국 사이트에 사용되는
익숙한 표현들이 시음 할때 자주 사용되어져서인지
이해하는데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
 


영국에일이 주인공인 GBBF 이지만
다른국가의 몇몇맥주들도 GBBF에 초대되었는데,
벨기에, 미국, 네덜란드, 체코, 독일, 호주등이 있었습니다.


미국맥주를 맛 볼수 있는 부스.
사무엘 아담스의 로고와, 시에라 네바다 맥주 로고.


그래도 벨기에, 네덜란드, 미국은
작은규모라해도 전용부스는 가지고 있었는데,
체코 & 독일은 한 부스로 같이 묶여있더군요.
이건 체코,독일 모두에게 있어서 굴욕으로 보이네요 ~

<3화에서 계속됩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drcork 2010.08.05 10: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정말 규모가 엄청난걸ㅋ 3화 기대할께ㅋ

  2. nopi 2010.08.05 1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기에 나온 시음 방법을 포스팅 해주세요 +_+

  3. 캬아 2010.08.06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축제네요^^ 비트부르거 얼마 전에 마셨는데.. 유통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서 그런지 약간 비릿한 맛이 나더군요. 신선한 비트부르거는 어떤가요 ?ㅎ

  4. sung 2014.06.02 1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 수정 : 위의 아홉 번째 사진엔 <사무엘 스미스>가 아니고 <사무엘 아담스>인데요~

  5. 스텔라 2015.02.26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스텔라 라고합니다.
    이번 여름에 GBBF를 가려고 찾는중 살찐돼지님 블로그가 딱 눈에 띄네요. 행사 오픈시간을 좀 알고싶은데요. 개장일 말고 다른날엔 몇시부터 몇시까지 하는지 대략적으로라도 좀 알 수 있을까요?? 오전 반나절 정도만 보내게 될듯한데. 홈페이지에는 날짜만 나와있고 시간에 대한 언급이 잘 없네요. 감사합니다 ^^

    • 살찐돼지 2015.02.28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첫 날은 오후 4~5시쯤 열었던 것으로 기억하고, 다른 날에는 정오부터 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아마 시기가 다가오면 정식으로 공지가 되지 않을까요?

    • 스텔라 2015.05.09 23: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답글 감사합니다.!!
      질문해놓고 늦게, 이제서야 다시 봤네요 ..
      시간은 공지가 되었는데,
      올해부터는 특이하게 VIP 티켓이라고 생겨서, 입장하는 줄도 생략한채 바로 들어갈수있는 티켓도 일반티켓 2배가에 판매한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한가지 더 추가로 질문을 드리자면, 입장하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상당히 오래걸리고 그럴까요??
      아무래도 술만 마시러 가는건 아니고 관광도하다보면 줄서서 기다리는 시간이 좀 아까울듯도한데 .. 오픈시간 말고도 많이 붐비는지도 사실 좀 궁금하긴합니다. ^^;
      미리 감사드립니다.!!

    • 살찐돼지 2015.05.11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픈하자마자 가지만 않는다면 기다릴 일은 없을거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