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도 유명하여 많이 마셨음에도 불구하고 포스팅 순서가 늦어진
독일맥주 BECK'S (벡스) 필스너 입니다.
사실 제가 독일에 체류하던 시절에 벡스에 대해 가졌던 생각은
' 한국에서도 쉽게 마실 수 있는맥주를 독일에서까지 굳이 마실 필요 있나?' 여서
마음에 드는 맥주였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독일맥주를 마셔보기 위해
의도적으로 멀리했던 맥주입니다.
하지만, 지금 한국에 돌아와 다시 생각해 보니 벡스 필스너는 한국에서도
손 쉽게 구할 수 있는 맥주라 제 판단이 옳았다고 생각합니다.~~

벡스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독일에서도 상당한 시장 점유율을 차지한 맥주인데..
2008년기준 독일내 맥주소비량 4위에 랭크되어 있고
(1위는 웨팅어, 2위는 크롬바허, 3위는 비트부르거라고 합니다)
제가 살던 기숙사 내 음료수자판기에도 다른맥주는 없어도
벡스만큼은 항상 판매품목에 포함되어 있더군요.


현재 우리나라에 들어오고 있는 벡스의 종류는 벡스 오리지널이라 불리는 필스너(Pilsner)와
벡스 다크(Dark) 두 종류로 알고있는데..
독일에 가보면 다양한 종류 (대부분은 라들러이거나, KGB나 후치와 같은 RTD)의
혼합주류를 출품하고 있었습니다.
카페인과 과라나가 첨가된 Beck's Level 7
레모네이드 맛이 상콤한 Beck's Green Lemon
청아한 맛과 깨끗함과 마일드함이 일품인 Beck's Gold
라임과 민트가 첨가된 색깔만 보아도 시원한 Beck's Ice 등등..

제 블로그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저는 맥주 본연의 순수한 맛을 좋아하여
과일맛등이 첨가된 맥주는 거의 리뷰하지 않고, 잘 마시지도 않지만..
독일에는 벡스이외에도 비트부르거(Bitburger)나 벨틴스(Veltins)등에서
나오는 라들러형식의 다양한 과일맛의 맥주들이
상큼한 것을 좋아하는 구매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더군요~~
우리나라로 따지자면 S 맥주 같은 것들이죠~ 


벡스 필스너는 약간 시큼하고 짭잘한 맛이 특징입니다.
호프의 향은 강하지는 않고, 맛도 쓰지는 않지만
첫맛의 시큼함 후에 오는 탄산의 상쾌함의 마무리가 개인적으로
괜찮다고 생각하는 맥주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벡스와, 벡스 다크는 대형마트에 저렴한 가격으로
풀릴 정도로 대중화 된 맥주라서 그런지
벡스의 맛에 관한 한국사람들의 생각을 많이 볼 수 있는데,
새콤하고 탄산이 상쾌해서 좋았다는 평이 있었고,
맥주같지 않고 음료수 같다는 분들도 있었는데..

저도 자극적이고 쓴 맥주취향을 가진 사람이라
벡스를 한국에서도 독일에서도 즐기지는 않았지만..
요즘에는 가끔씩 생각날 때 한 번씩 마시고픈 맥주입니다.

확실하게 느껴지건데, 벡스 필스너가 그나마
다른 벡스의 종류들 (벡스아이스, 벡스 그린레몬, 벡스 레벨7등)
보다는 확실히 정통맥주맛을 잘 살렸다는 저만의 식견입니다.

 제가 느끼기에도 벡스가 다른 독일의 필스너에 비해
벡스만의 맛이 뚜렸하여 좋아하는 사람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사람은 꺼릴만큼 호불호가 뚜렸한 맥주이지만..
세계적인 맥주로 발돋움한 이유에는 아무래도
싫어하는 사람들 보다는 좋아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서 아닐까요??
Posted by 살찐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