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젊은 남자' 라는 뜻의 이름을 가진 맥주로

벨기에의 De Leite 양조장에서 만든 제품입니다.


컨셉이 조금 재미있는 Cuvée Jeune homme 맥주로 

Bitter Sour Oak Aged Ale 이라 불리고 있습니다.


홉에 관련된 부분에서는 네가지의 홉을 섞었으며

약간의 시트러스(감귤)느낌을 내면서도 씁쓸함이 있고,

향을 배가시키는 Dry Hopping 과정도 거쳤다고 합니다.


- 블로그에 리뷰된 De Leite 양조장의 맥주 -

Cuvée Soeur'ise (퀴베 수아리스) - 8.5% - 2018.03.15


이후 산미를 내기 위해 와인 오크 배럴에서 4개월간 숙성시켰고

그 결과 쓴 맛과 신 맛이 결합된 맥주가 탄생되었습니다.


첨가물에 설탕이 있지만 단 맛을 내기 위한 용도보다는

알코올을 올리거나 병 속에서 추가적인 발효를 할 때

필요한 발효 당원으로 쓰인 것이 아닐까 생각하며,


쓴 맛 수치는 65에 달하기에 왠만한 IPA 맥주에

버금가는 쓴 맛 정도를 가지고 있어 눈에 띕니다.


국내에 De Leite 양조장의 맥주들이 들어온 적이 있지만

오늘 시음하는 Cuvée Jeune homme 는 미수입 제품입니다.



탁한 구릿빛, 연한 호박(Amber)을 띄었습니다.


홉의 아로마보다는 시큼한 향이 더 우선되었으며,

약간의 발사믹 식초와 나무 배럴, 타닌 향 등이 납니다.

Dry Hopping 까지 되었다지만 홉은 잘 모르겠습니다.


탄산감은 나름 있는 편으로 적당한 청량함이 부여되었고,

질감이나 무게감은 도수에 비해 가벼운 편입니다.

가벼움과 중간에 걸치는 무난한 타입이라 봅니다.


맛에서는 그래도 홉의 맛이 조금 느껴졌습니다.

약간의 감귤과 송진, 풀때기의 맛이 나왔지만,


그보다 더 의외로 인상적이었던 맛은 구수한 곡물로

약간의 카라멜 성향과 함께 곡물 빵 같은 풍미가 있습니다.


그 위로 가장 존재감이 있었던 맛이 시큼함(Sour)으로

미간을 찡그릴 정도로 짜릿하게 신 맛은 아니었지만,


체리, 나무, 식초, 포도 등등의 여러 맛들이

요쇼요소 포진되어있는 듯한 구성이었기에

이 부분이 꽤나 인상깊었던 맥주였습니다.


마시고 나면 남는 맛은 신 맛보다는 구수함이네요.

홉의 쓴 맛은 생각보다 영향력이 크진 않았습니다.


아무튼 실제 스펙과 실상이 조금 달라 예상 밖이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맛 자체의 조화는 꽤 좋았던 맥주였습니다.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