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미국의 Founders 양조장은 미시간주 Grand Rapids 시에 위치한 곳으로,

1997년 대학을 갓 졸업한 홈 브루어(자가맥주 양조가)였던

Mike Stevens 와 Dave Engbers 이 설립하였습니다.

 

자가양조가 발달하고 또한 마이크로 브루어리들도 많아

크래프트 맥주가 발달한 미국에는 많은 수의 맥주 매니아들이 있는데,

 

그들 가운데서도 아주 강력한 매니아들을 만족시켜 줄 만한..

일반 사람들이 맛 보면 괴상하다 여길정도의 크래프트 맥주로,

사람들의 신망을 얻게 된 양조장들이 몇몇 곳이 있습니다.

 

오늘의 Founders 양조장도 그런 곳들 가운데 하나이지만,

이번에 다루는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Dry hopped Pale Ale)'은

사시사철 구할 수 있는 파운더스의 상시맥주이기에,

정신이 번쩍들만한 충격을 선사하지는 않겠네요.

 

 

맥주에 있어서 홉(Hop)의 특징을 부여하기 위해서는

맥즙(Wort)를 팔팔 끓일 때 홉을 투여함으로서 가능합니다.

 끓고 있는 맥즙에 홉을 넣는 과정을 홉핑(Hopping)이라 하죠.

 

끓는 맥즙에 홉을 넣으면 홉이 풀어지면서 차(茶)와 같이

그 맛과 향이 맥즙안에서 우러나게 되는 것입니다.

 

홉핑(Hopping)은 당화-여과-스파징-홉핑-냉각-발효-숙성 등의

맥주를 만드는데 있어 꼭 행해야하는 필수단계임에 반하여,

 

'드라이 홉핑(Dry hopping)' 은 선택사항으로 발효가 끝나

숙성이 필요한 맥주에 Leaf 홉을 투여하는 과정입니다.

 

  드라이 홉핑의 주 목적은 맥주와 함께 숙성시키면서

맥주에 홉의 향을 더 불어넣기 위한 목적이 큰데,

 

특히 홉의 특징이 강한 스타일의 맥주인 페일 에일(Pale Ale)이나

인디아 페일 에일(IPA) 등에서 자주 사용되어지는 기법으로,

꽤나 홉 개성이 센 맥주들에게는 드라이 홉핑이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

 

 

드라이 홉핑(Dry Hopping)의 효과를 톡톡히 누린,

붉은 오렌지 빛의 파운더스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에서는

상큼한 포도와 같은 과일의 향기가 뿜어졌습니다.

 

요즘 같이 무더운 날에 마시기 딱 좋은 가벼운 무게감에

청량감과 깨끗함을 겸비하였기에, 에일이라고 무조건 무겁고

진득한 특성을 가지지 않았다는 것의 대표적인 예시가 되겠습니다.

 

단 맛이 별로 없는 깔끔함과 함께 동반하기 때문에,

확실히 홉의 특징이 더 부각되었던 맥주였는데,

 

그렇다고 무자비하게 쓴 맛을 전달하지 않는..

한 양조장의 상시맥주는 언제나 중도를 유지해야 하듯이

파운더스의 '드라이 홉드 페일 에일' 도 그랬습니다.

 

정제된 씁쓸함이 지나간 자리에는 새콤한 홉의 내음이 남기는 하지만..

홉에 단련된 사람이라면 감질만 나게하는 수준이라 보았습니다.

 

파운더스(Founders) 양조장이 힘 빼고 만든

입문자를 위한 페일 에일이란 설명이 정확하겠네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맥주곰돌 2012.07.30 18: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올리시는 맥주들이 주로 다 제 스타일이네요 +ㅁ+)~ ㅎㅎ 먹어보고 싶어요~ 홉이 너무 좋아요~ ㅎㅎ

  2. Deflationist 2012.07.31 0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맥주 잘 만들죠. 저도 몇 종류 마셔보았는데 다 좋았습니다. 다만 여기서 나오는 맥주들이 조금 비싼 단점이 있지요.^^ 특히 CBS(Canadian Breakfast Stout), KBS(Kentucky Breakfast Stout)가 명성이 자자해서 한번 맛보고 싶은데 미쿡에서도 구하기가 쉽지가 않네요. 그나저나 Founders가 한국에 들어왔나요?

    • 살찐돼지 2012.07.31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CBS, KBS 가 파운더스의 명작들이죠.. 하지만 아직 저도 마셔보지 못했네요..

      아직 한국에는 블루 문(Blue Moon) 정도도 안들어 왔는데, Founders 맥주들은 어림도 없죠..

  3. IT 탐정 2012.07.31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이 비어는 정말 마셔보고 싶네요.
    기술해주신 모든 것이 다 매력적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