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허니브라운(Honey Brown)은 이름처럼 맥주에
꿀이 함유된 맥주로서 미국 뉴욕 로체스터 지역에서 생산된 맥주입니다.

예로부터 로체스터지역은 미국내에서 양봉산업으로 유명한 지역이었고,
그곳에서 생산된 천연꿀은 맥주에 첨가되어
더욱더 부드러운 맛을 느낄 수 있게 도와준다고 합니다.
처음 맥주생산했을시기부터 꿀을 첨가한것은 아니었고,

특별한 맥주를 만들기 위해 고심하던 때에
쓴 약을 먹을시에 꿀을 타서 완화시키는 것에 착안하여
맥주의 쓴맛을 꿀이 감소시켜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는 판단에
맥주에 꿀을 넣기 시작했고,
 그로 인해 허니브라운 맥주가 탄생하였다고 합니다. 


허니브라운이라는 이름때문에 처음 접할때는
꿀물과 같은 느낌의 맥주를 생각하지만..
허니브라운은 달콤한 맥주가 아닙니다.

천연꿀을 맥주와 첨가하면
95%의 꿀은 맥주와 혼합되어 증발하여 버리고
나머지 5%의 꿀이 호프의 쓴맛과 향을 없애며
맥주를 보다 부드럽고 향긋하게 도와준다고 합니다.

결국 꿀을 맥주에 넣는 이유는
맥주를 달게만들기 위함이 아니라,
맥주의 부드럽고 무게감있는 느낌의 맛과
향기로움을 전달하기 위해서라고 하네요~

- 정보출처 Daum Fafigood 님의 블로그 -


역시 허니브라운을 달콤하기만한 이미지로
지레 짐작하고 마셨으면 큰코다칠 뻔했습니다.
허니브라운이 스스로 설명하듯이
다른 라거맥주와는 다르게
상당히 부드러운 느낌을 받게 해줍니다.

호박색깔의 허니브라운은
처음 벌컥 들이킬때는 탄산의 느낌과
호프의 쓴맛을 느끼는듯 했으나,
쓴맛을 느끼려는 찰나
잠복해있던 꿀의 맛이 살포시 입속에서
피어오릅니다.

꿀맛은 강하게 느껴지지는 않으나,
목넘김 후 모든맛이 사라지고 난 뒤에
입안을 살포시 감도는 꿀맛을 맛 볼 수 있습니다.

허니브라운에서 접할 수 있는 고유의 매력은
맥주의 맛을 만끽할 수 있는 것과 동시에,
과연 꿀맛이 입안에 피어오를때의
달콤한 느낌을 즐기는 것도 있는것 같네요.
즐기면서 마시니까 취기도 덜 올라오는 것 같고요~

왜 우리나라에 들어온지 한달만에
와바(Wabar)의 세계맥주 순위 6위를
차지했는지 그 매력은
마셔보면 확실히 깨닫을것 같군요~  
728x90
Posted by 살찐돼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할닉이없어 2011.07.16 2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이름 때문에 저도 마냥 달콤하고 꿀맛이 날 줄 알았는데 뒤통수를 맞은 느낌이었습니다 ㅋㅋㅋ 라거답게 쓴 맛이 있긴한데 꿀맛이라기보다는 꿀향이 은은해서 묘한 느낌이 들더군요~ 근데 제 입맛은 아무래도 밀맥주가 좋은듯하여 챙겨먹지는 않을듯 합니다.

    • 살찐돼지 2011.07.17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꿀이라는 재료가 단 맛을 첨가하기보다는 효모에의해 발효되어 풍미를 더 부드럽게 증진시켜주죠. 많은 분들이 꿀이주는 이미지때문에 종종 낚이시더라고요 ~

  2. 제 점수는요. 2012.08.23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맥주가 달면 이상하지 않을까요? 전 부드러워서 맛있던데 ㅎㅎ